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지은이 : 성석제
출판사 : 창작과비평사 (2002/06/25)
읽은날 : 2003/12/08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얘, 만수야~ 만그이 읍냐(없냐)?’
코믹하면서 빠르게 전개되는 만근이의 일대기에서 오래전에 방영되었던 한 드라마의 대사가 오버랩된다. 그만큼 친근하고 따뜻한 이미지로 ‘황만근’은 다가온다. 반편이라 놀림을 당하기 일쑤인 우리들의 만근이는 아무런 불평 없이 엷은 미소로 답하며 자신의 맡은 일만을 묵묵히 해 나간다.
그리고 이렇게 말한다. “농사꾼은 빚을 지마 안된다 카이.”
농사꾼은 어때야하고, 농사는 어떻게 지어야 하는가를 말하면서 우리의 만근이는 짜라투스트라가 된다. 그리고 세상을 향해 설파한다.
사람은 어때야하고, 인생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 쾌활냇가의 명랑한 곗날


쾌활냇가에 모인 계원들의 미묘한 상황, 마치 몸은 한곳에 있지만 서로 다른 곳을 보고있는 듯 하다. 그때 나타난 깡패들!
놀이동산에 야유회라도 온 듯하다. 따뜻한 햇볕 속에 털컥거리며 오르는 롤러코스터, 그리고 포물선을 그리며 무게중심을 천천히 아래로 내려 꽂는다. 몸속의 심장이 허공에 붕- 떠 있다 기차가 급회전을 하는 순간 온몸을 쿵쿵거리며 돌아다닌다. 이런 즐거운 카타르시스가 굽이굽이 넘쳐난다.
바람을 가른 기차는 ‘쾌활냇가’를 지나 다음 소설로 향한다.


- 천하제일 남가이


‘천하제일 남가이’에서 성석제의 ‘구라’까는 재미에 푹 빠졌다.
파트리크의 <향수>에서처럼 구리한 냄새와 ‘Feel’ 하나로 모든 사람들을 설레게 했던 남가이. 허황된 듯하지만 유치하지 않다. 소설의 깊이라든가 의미를 따지기에 앞서 책장에서 전해지는 즐거움에 환장한다. 마치 외수 형님의 초기작들을 보는 듯하다.
점점 성석제의 구라빨이 좋아진다.


- and...


죽인다. 재미난 단편극이라도 본 듯하다.
빠르고, 경쾌하고, 발랄하다. 그리고 알듯말듯한 결말만 던져놓고 사라진다. 마치 총잡이가 지나간 황량한 사막처럼 내 머릿속엔 온통 뿌연 먼지만 날린다. 하지만 그 먼지가 가라앉기가 무섭게 다시 그를 쫒아간다. 성석제를 쫒아간다.
일곱 편의 단편소설을 통해 ‘성석제’라는 구렁텅이에 기분 좋게 빨려드는 느낌이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5242
등록일 :
2011.04.28
23:39:3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806&act=trackback&key=74c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80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23 한국 바다와 술잔 - 현기영 2011-04-30 3774
22 한국 잠수 거미 - 한승원 2011-04-30 3570
21 한국 지상의 숟가락 하나 - 현기영 2011-04-30 5084
20 한국 모두 아름다운 아이들 2011-04-30 3532
19 한국 현의 노래 - 김훈 2011-04-28 3671
18 한국 칼의 노래 - 김훈 2011-04-28 3724
17 한국 관촌수필 - 이문구 2011-04-28 4001
16 한국 순정- 성석제 2011-04-28 3945
» 한국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 성석제 2011-04-28 5242
14 한국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 김영하 2011-04-28 4298
13 한국 괴물 - 이외수 2011-04-28 3527
12 한국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 - 양귀자 2011-04-28 3994
11 한국 독도평전 - 김탁환 2011-04-27 4036
10 한국 상도 - 최인호 2011-04-27 3568
9 한국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 조세희 2011-04-21 5861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