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징비록(懲毖錄)

지은이 : 유성룡

옮긴이 : 김흥식
출판사 : 서해문집(2003/03/10, 원본:1600년 경)
읽은날 : 2014/01/11


징비록(懲毖錄)

  - 징비록 (懲毖錄) : 조선 선조 때 영의정을 지낸 서애(西厓) 유성룡(柳成龍)이 집필한 임진왜란 전란사로서, 1592년(선조 25)부터 1598년까지 7년에 걸친 전란의 원인, 전황 등을 기록한 책이다. 이 책은 저자인 유성룡이 벼슬에서 물러나 낙향해 있을 때 집필한 것으로, 제목인 '징비'는 <시경(詩經)> 소비편(小毖篇)의 "예기징이비역환(豫其懲而毖役患)", 즉 "미리 징계하여 후환을 경계한다"는 구절에서 따온 것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미리 징계하여 후환을 경계한다"는 구절이 인상깊다. 자신 혹은 자신이 속한 집단의 과오를 솔직하게 회고함으로써 다음에는 이런 잘못을 저지르지 않겠다는 의지가 비장하게 들린다. 
  하지만 우리의 역사는 어떠했는가. 정유재란의 비롯한 반복된 외세의 침입, 거기다 한일합방과 한국전쟁 등 임진왜란과 비슷한 국난은 계속해서 반복되었다. 반성은 그때뿐이고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버리면 다시 구시대의 과오를 반복하는 것이 우리의, 아니 인간의 역사란 말인가. 미련스럽고 안타깝다.

  그러나 <징비록>과 같은 노력들이 있었기에 오늘날의 삶이나마 주어진 것이 아닌가 싶다. 이기적이고 파괴적인 인간본성의 일면을 다독거리는 이런 유산이 있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았을까...
  반복되는 역사 속에서 인간의 욕망과 그 속에 잠재된 일말의 정화노력이 안타깝게 느껴지는 책이다.

분류 :
인문
조회 수 :
2603
등록일 :
2014.01.12
11:07:12 (*.126.119.214)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1299&act=trackback&key=aa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6129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49 한국 한국단편문학선 1 - 김동인, 현진건 외 2014-11-18 571
348 외국 바보 빅터(Victor The Fool) - 호아킴 데 포사다(Joachim de Posada), 레이먼드 조(Raymond Joe) 2014-11-17 846
347 외국 다섯째 아이(The Fifth Child) - 도리스 레싱(Doris Lessing) 2014-11-12 458
346 외국 인간 (Nos Amis Les Humains)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2014-08-03 755
345 한국 시간을 파는 상점 - 김선영 2014-07-15 1467
344 한국 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 - 이경해 2014-05-29 3118
343 외국 책 먹는 여우(Herr Fuchs Mag Bücher!) - 프란치스카 비어만(Franziska Biermann) 2014-05-13 2561
342 외국 허클베리 핀의 모험(Adventures of Huckleberry Finn) - 마크 트웨인(Mark Twain) 2014-04-19 2439
341 인문 돌아온 외규장각 의궤와 외교관 이야기 - 유복렬 2014-04-14 1881
340 외국 벤자민 버튼의 기이한 사건( 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 - F. 스콧 피츠제럴드(F. Scott Fitizgera... 2014-01-25 2477
339 인문 내 아이를 바꾸는 아빠의 말 - 김범준 2014-01-25 2581
» 인문 징비록(懲毖錄) - 유성룡 2014-01-12 2603
337 한국 살인자의 기억법 - 김영하 2013-12-12 3223
336 한국 28 - 정유정 2013-11-07 2606
335 산문 교사도 학교가 두렵다 - 엄기호 2013-10-11 2415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