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지은이 : 박민규
출판사 : 한겨레출판 (2003/08/12)
읽은날 : 2007/03/31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

클럽 프로야구 원년 팀으로 만년 꼴찌로 기억되던 삼미슈퍼스타즈가 부활했다. 아련한 향수 속에서 묻혀가던 그들의 전설은 2003년 이 책이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하면서 다시금 세상의 주목을 받았다. 그러다 2004년 이범수 주연의 <슈퍼스타 감사용>이 상영되면서 삼미에 대한 오명도 추억과 함께 어느 정도 희석될 수 있었다.


이 책은 1982년 프로야구 창단이레 장명부라는 괴물투수의 영입으로 일약 2위까지 도약했던 83년을 제외하고는 10승 30패(82년 전기, 6위), 5승 35패(82년 후기, 6위), 18승30패(84년 전기 6위), 20승29패(84년 후기, 6위), 15승40패(85년 전기, 6위)의 기록으로 꼴찌만을 전담해 왔던 프로야구팀, 삼미슈퍼스타즈가 이룩한 드라마틱한 시간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프로야구 개막과 함께 각 구단의 어린이 회원에 가입하여 야구단 마크가 새겨진 가방에 잠바, 티셔츠를 받아들고는 그들의 열렬한 팬클럽이 된다. 그리고 삼삼오오 모인 친구들과 선수들의 폼을 따라하며 그들을 얘기한다. 박철순, 김봉연, 김용희... 민속씨름의 이만기와 함께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우리들의 스타! 그들과 함께 기뻐하고 땀 흘렸던 기억에 우리는 미소 짓는다.


하지만 삼미슈퍼스타즈는 냉혹한 프로세계에 적응하지 못한 체 매각되고 우리들의 기억 속에서도 점점 잊혀진다.
“결론은 프로였다. 평범한 야구 팀 삼미의 가장 큰 실수는 프로의 세계에 뛰어든 것이었다. 고교야구나 아마야구에 있었더라면 아무 문제가 없었을 팀이 프로야구라는 - 실로 냉엄하고, 강자만이 살아남고, 끝까지 책임을 다해야 하고, 그래서 아름답다고 하며, 물론 정식 명칭은 '프로페셔널'인 세계에 무턱대고 발을 들여놓았던 것이다."
(본문 125쪽)


지극히 평범했지만 프로라는 경쟁체제 안에서는 ‘꼴찌팀’이라는 오명을 가질 수밖에 없었던 삼미 슈퍼스타즈처럼 오늘날의 전문화된 사회에서는 평범하게 살아가는 것 자체가 사회적인 낙오자를 의미하는지도 모르겠다. 결국 맹렬한 속도로 돌진하는 사회에 소속되지 못하고 내동댕이쳐진 이방인들의 이야기가 아닐까.
앞만 보고 달려왔지만 이혼과 실업자라는 명분밖에 남은 게 없는 주인공에게 친구는 이렇게 말한다.
"처음 널 봤을 때... ... 내 느낌이 어땠는지 말해줄까?"
"9회 말 투 아웃에서 투 스트라이크 스리 볼 상황을 맞이한 타자 같았어."
"너 4년 내내 그렇게 살았지? 내 느낌이 맞다면 아마도 그랬을 거야. 그리고 조금 전 들어온 공, 그 공이 스트라이크였다고 생각했겠지? 삼진이다, 끝장이다, 라고!"
"바보야, 그건 볼이었어!"
(본문 234쪽)


그건 볼이었다! 투 스트라이크 스리 볼의 긴장상태에서 우리를 아웃시키며 벤치로 몰아넣는 스트라이크가 아니라 1루로 천천히 걸어 나가 자신을 되돌아보고 지친 삶에 휴식을 주라는 하나의 조언이었던 것이다.


이러 저리 돌려 치며 거침없이 끌고 나가는 글맛이 일품인 이 책은 '아마추어 사회학'이라 불러도 좋을 정도로 8,90년대의 프로화로 치닫는 사회를 잘 꼬집고 있다.
국가 주도의 무한경쟁과 전문화, 개인의 삶보다는 집단의 경제성이 우선시되는 상황 속에서 '삼미슈퍼스타즈'라는 아웃사이더를 통해 잠시나마 세속의 속도감에서 벗어나본다. 9회말 투 스트라이크 스리 볼에 찾아온 ‘볼’의 안도감처럼, 빌딩 숲 사이에서 문득 느껴지는 산들바람 같다고나 할까.

분류 :
한국
조회 수 :
3725
등록일 :
2011.05.04
00:55:58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055&act=trackback&key=397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05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167 한국 웰컴 투 더 언더그라운드 - 서진 freeism 5263   2011-05-04 2011-05-04 14:57
웰컴 투 더 언더그라운드 지은이 : 서진 출판사 : 한겨레출판 (2007/07/18) 읽은날 : 2007/09/19 나는 누구이고, 왜 여기 있는가? 기억을 잃어버린 체 뉴욕의 지하철을 맴도는 하진은 지하철 밖으로 나가기만 하면 어김없이 기절...  
166 외국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And Then There Were None) - 애거서 크리스티 (Agatha Christie) freeism 4263   2011-05-04 2011-05-04 01:05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And Then There Were None) 지은이 : 애거서 크리스티 (Agatha Christie) 옮긴이 : 이가형 출판사 : 해문출판사 (1994/05/15) 읽은날 : 2007/08/31 ‘휴~’하는 한숨소리가 더 길게 느껴진다. 지루하...  
165 외국 동물농장 (Animal Farm) - 조지 오웰 (George Orwell) freeism 4994   2011-05-04 2011-05-04 01:03
동물농장 (Animal Farm) 지은이 : 조지 오웰 (George Orwell) 옮긴이 : 도정일 출판사 : 민음사 (1998/08/05, 초판:1945) 읽은날 : 2007/06/13 <동물농장>은 인간사의 축소판이다. 메이너 농장의 동물들은 반란을 통해 인간을 몰아...  
164 한국 모랫말 아이들 - 황석영 freeism 4127   2011-05-04 2011-05-04 01:01
모랫말 아이들 지은이 : 황석영 그 림 : 김세현 출판사 : 문학동네 (2001/01/20) 읽은날 : 2007/06/10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초반, ‘모랫말’에서 소년기를 보낸 황석영의 자전적 소설로 어렵고 궁핍한 그 시절의 기억을 ...  
163 한국 개 - 김훈 freeism 4668   2011-05-04 2011-05-04 01:00
개 지은이 : 김훈 그 림 : 김세현 출판사 : 푸른숲 (2005/07/11) 읽은날 : 2007/05/29 <개>를 다시 펼쳐 들었다. 전체적인 구성이 잘 이해되지 않거나 읽는 기간이 늘어져 앞부분의 이야기가 기억나지 않을 때를 제외하고는 같...  
162 한국 도모유키 - 조두진 freeism 5412   2011-05-04 2011-05-04 00:59
도모유키 지은이 : 조두진 출판사 : 한겨레신문사 (2005/07/21) 읽은날 : 2007/05/07 국가간에 시작된 전쟁은 개인의 비극을 넘어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의구심으로 되돌아왔다. 적이라지만 이는 국가 통수권자의 적일뿐 총칼을 집...  
161 외국 눈먼 자들의 도시 (Ensaio sobre a Cegueira/Blindness) - 주제 사라마구 (Jose' Saramago) freeism 4393   2011-05-04 2012-05-27 12:21
눈먼 자들의 도시 (Ensaio sobre a Cegueira/Blindness) 지은이 : 주제 사라마구 (José Saramago) 옮긴이 : 정영목 출판사 : 해냄 (2002/11/20) 읽은날 : 2007/04/18 눈이 멀다. 온통 세상엔 온통 하얀 어둠만이 존재할 뿐 아...  
» 한국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 박민규 freeism 3725   2011-05-04 2011-05-04 00:55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지은이 : 박민규 출판사 : 한겨레출판 (2003/08/12) 읽은날 : 2007/03/31 프로야구 원년 팀으로 만년 꼴찌로 기억되던 삼미슈퍼스타즈가 부활했다. 아련한 향수 속에서 묻혀가던 그들의 전설은 20...  
159 외국 뉴욕 3부작 (The New York Trilogy) - 폴 오스터 (Paul Auster) freeism 4619   2011-05-04 2011-05-04 00:54
뉴욕 3부작 (The New York Trilogy) 지은이 : 폴 오스터 (Paul Auster) 옮긴이 : 황보석 출판사 : 열린책들 (2003/03/30) 읽은날 : 2007/03/20 퇴근시간 이후, 텅빈 직장에 앉아 책을 펼친다. “아휴~”하는 한숨소리와 함께 ...  
158 한국 망하거나 죽지 않고 살 수 있겠니 - 이지형 freeism 4681   2011-05-04 2011-05-04 00:52
망하거나 죽지 않고 살 수 있겠니 지은이 : 이지형 출판사 : 문학동네 (2000/09/15) 읽은날 : 2007/02/10 재밌고 기발한, 새로운 형식의 글이라는 찬사가 이 책을 집어든 첫 번째 이유. 거기다 일제 식민지시대라는 정형화된 엄...  
157 한국 유진과 유진 - 이금이 freeism 3704   2011-05-04 2011-05-04 00:50
유진과 유진 지은이 : 이금이 출판사 : 푸른책들 (2004/07/10) 읽은날 : 2007/02/05 이 책은 이유진이라는 동명을 가진 중학생 소녀의 성폭력에 대한 기억을 다룬다. 잊고 싶거나 혹은 잊은 줄 알았던 아픈 기억들 앞에 놓여진...  
156 한국 아내가 결혼했다 - 박현욱 freeism 3832   2011-05-04 2011-05-04 00:49
아내가 결혼했다 지은이 : 박현욱 출판사 : 문이당 (2006/03/10) 읽은날 : 2006/12/31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 간의 라이벌전을 보는 듯 보편적 결혼관의 한 남자와 자유연예의 한 여인이 만났다. 둥근 공으로 공격과 ...  
155 한국 능소화 - 조두진 freeism 3812   2011-05-03 2016-07-07 15:47
능소화 지은이 : 조두진 출판사 : 예담 (2006/09/20) 읽은날 : 2006/12/16 바싹 타들어가는 건조한 겨울날에는 촉촉하게 가슴을 적셔줄 수 있는 ‘사랑 이야기’가 제격이 아닐까. 그러던 중 한 독서토론회에서 12월의 대상도서...  
154 외국 환상 (Illusions) - 리차드 바크 (Richard Bach) freeism 5124   2011-05-03 2011-05-03 14:42
환상 (Illusions) 지은이 : 리차드 바크 (Richard Bach) 옮긴이 : 이은희 출판사 : 한숲 (2003/06/10) 읽은날 : 2006/12/14 별 다섯 개의 독자서평이 수두룩하다. 평소 리차드바크의 <갈매기의 꿈>을 신앙서처럼 여겼던 탓에 그 ...  
153 한국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 공지영 freeism 3707   2011-05-03 2011-05-03 14:38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지은이 : 공지영 출판사 : 푸른숲 (2005/04/18) 읽은날 : 2006/11/01 최근에 개봉하여 인기를 모으고 있는 영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을 보기 전에 동명의 원작소설을 먼저 읽었다. 한 사형수의 불행하고...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