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파피용 (Le papillon des etoiles)


지은이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그 림 : 뫼비우스 (Moebius)
옮긴이 : 전미연
출판사 : 열린책들 (2007/07/10)
읽은날 : 2007/10/11


파피용 3개월 전, 베르나르의 <파피용>을 출판되자마자 바로 구입했었다. 오늘날의 그를 있게 한 <개미>의 즐거움이 아직도 생생했기에 아무 망설임 없이 선택했다. 그러니까 그의 이름 뒤에 숨겨진 보증서만 보고 구입한 책이랄까!
그래서 조금은 엉뚱한 정보를 갖고 있은 것도 사실이었다. 전혀 헛다리를 짚은 것은 아니었지만 영화로도 나온 <빠삐용>을 우주를 배경으로 현대적으로 꾸민 소설이라 생각했었다. 하지만 빠삐용처럼 조그만 섬을 벗어나기 위한 싸움이 아니라 좀 더 큰, 지구와 우주를 무대로 펼치는 '탈출극'이라는 사실을 곧 알게 되었다.


우주를 배경으로 나비가 그려진 책장을 펼치자 헌사가 한줄 보인다.
"내 첫 영화 <우리 친구 지구인>을 만들 수 있게 해준 클로드 를루슈에게" 라는 문구인데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클로드 를루수 감독이 그의 소설 <인간>을 각색해서 영화를 만들었다고 한다. 이 역시 우주에 대한 이야기인듯 한데 다음에 꼭 읽어보리라 다짐하며 책을 넘긴다.


프로젝트 D.E.
"<마지막 희망 Dernier Espoir>이란 뜻이오. 나는 이 프로젝트가 단순한 우주여행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고 생각하오. 어쩌면 이것은 우리의 마지막 희망일 수도 있고. 요즘 뉴스들을 봤소? 모두 다 엉망진창이오. 이 지구는 우리의 요람인데, 우리가 다 파괴해 버리고 말았소. 이제는 지구를 치유할 수도, 예전과 같은 상태로 되돌려 놓을 수도 없소. 집이 무너지면 떠나야 하는 법이오. 다른 곳에서, 다른 방법으로 모든 것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거지. 현재 마지막 희망은...... 탈출이라고 나는 믿고 있소."
(본문 47페이지)


이브 크라메르의 태양광을 이용한 우주여행 프로젝트가 빛을 발하기 시작한다. 폐암말기의 억만장자 가브리엘 맥 나마라, 휠체어를 탄 식물인간 신세로 전락한 미모의 전 요트 챔피언 엘리자베트 말로리, 그리고 생물학자 아드리엥 바이스를 주축으로 오염되고 타락한 지구를 벗어나 새로운 행성을 찾아가는 지구탈출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이렇게 태양광으로 움직이는 거대한 우주범선(파피용 호)에 의지한 14만4천명의 지원자는 지구에서 2광년 떨어진 행성으로 여행을 떠났다. 그들은 여러 세대를 통해 우주선의 인공중력 아래에서 생활하게 될 것이다. 과연 그들의 탈출은 천년의 시간을 딛고 완성될 수 있을 것인가?


옛날 AFKN에서 보던 만화영화 배트맨이 생각난다. 약간 각진 얼굴과 원색의 배경이 강한 인상으로 남아있는데 이 책 역시 빠르고 간결한 사건전개 사이에 간간히 삽입된 일러스트로 인해 소설이기보다는 애니메이션 영화를 보는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킨다. 독특한 색감으로 가볍게 그린 듯 보이지만 적절한 그림 배치와 섬세하고 날카로운 묘사로 책의 깊이를 더하는 느낌이다.
(후에 인터넷으로 검색해보니 장 지로는 유명한 만화가이면서 뫼비우스라는 필명으로 활동하는 일러스터라고 한다.)


약간 비현실적인 요소들이 보이기는 하지만 소설이 갖는 판타지적인 요소와 더불어 베르나르 식의 ‘신세계’를 상상해 보는 것도 중요할 것 같다.
끝없는 욕심과 이기심, 살인과 방화, 기아와 전쟁, 부족한 자원과 파괴되는 자연으로 더 이상의 희망을 갖기 힘든 상황이라면 결국 지구를 버리고 새로운 행성, 신세계를 찾아야 할 날이 오지 않을까.
하지만 아이러니한 점은 그렇게 찾아 헤매던 신세계가 이미 우리의 과거 속에 존재했었다는 사실이다. 과거를 청산하기 위해 혁명을 일으키고 새로운 질서를 세웠지만 그 순수한 열정은 시간이 지나면서 퇴색되어버렸고 어느 순간부터인지 그토록 경멸했던 과거의 역사를 답습하는 꼴이 되고 말았다. 우리가 싸우는 사이에 과거는 현재가 되었고, 미래는 과거가 되어버린 것이다.


우리 자신 속에 내제된 폭력성을 없애지 않는 한 그 어떤 이상향도 아무런 의미가 없을 것 같다. 어쩌면 신세계를 찾아가는 파피용 호는 이미 우리 마음속에 이륙준비를 마치고 마지막 카운트다운을 기다리고 있는지도 모를 일이다.
10, 9, 8, 7, 6, 5 ... 4 ... 3 ... .. .

분류 :
외국
조회 수 :
5407
등록일 :
2011.05.04
15:01:04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078&act=trackback&key=268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07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227 외국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And Then There Were None) - 애거서 크리스티 (Agatha Christie) freeism 4210   2011-05-04 2011-05-04 01:05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And Then There Were None) 지은이 : 애거서 크리스티 (Agatha Christie) 옮긴이 : 이가형 출판사 : 해문출판사 (1994/05/15) 읽은날 : 2007/08/31 ‘휴~’하는 한숨소리가 더 길게 느껴진다. 지루하...  
226 한국 웰컴 투 더 언더그라운드 - 서진 freeism 5203   2011-05-04 2011-05-04 14:57
웰컴 투 더 언더그라운드 지은이 : 서진 출판사 : 한겨레출판 (2007/07/18) 읽은날 : 2007/09/19 나는 누구이고, 왜 여기 있는가? 기억을 잃어버린 체 뉴욕의 지하철을 맴도는 하진은 지하철 밖으로 나가기만 하면 어김없이 기절...  
» 외국 파피용 (Le papillon des etoiles)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freeism 5407   2011-05-04 2011-05-06 21:36
파피용 (Le papillon des etoiles) 지은이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그 림 : 뫼비우스 (Moebius) 옮긴이 : 전미연 출판사 : 열린책들 (2007/07/10) 읽은날 : 2007/10/11 3개월 전, 베르나르의 <파피용>을 출판되...  
224 산문 여자도 여자를 모른다 - 이외수 freeism 3759   2011-05-06 2011-05-06 21:35
여자도 여자를 모른다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해냄 (2007/04/30) 읽은날 : 2007/10/14 한때는 소설보다 수필이나 산문을 많이 읽었다. 한 인물에 대한 가식 없는 모습이나 일상의 잔잔함을 편안하게 음미해 볼 수 있기 때...  
223 외국 대유괴 (大誘拐) - 덴도 신 (天藤 眞) freeism 4957   2011-05-06 2011-05-06 21:38
대유괴 (大誘拐) 지은이 : 덴도 신 (天藤 眞) 옮긴이 : 김미령 출판사 : media 2.0 (2007/08/23) 읽은날 : 2007/11/16 우연히 집어든 영화잡지에서 <권순분 여사 납치사건>(2007)의 소개글을 봤다. 수백억 재산을 모은 권순분 여사...  
222 산문 막시무스의 지구에서 인간으로 유쾨하게 사는 법 - 막시무스 (이근영 freeism 4081   2011-05-06 2011-05-06 21:41
막시무스의 지구에서 인간으로 유쾨하게 사는 법 지은이 : 막시무스 (이근영) 출판사 : 갤리온 (웅진씽크빅 단행본 그룹, 2006/07/21) 읽은날 : 2007/12/05 여기저기서 긁어모은 명언들이 일관성 없이 나열된다. 아무 생각 없이 읽...  
221 외국 스켈리그 (Skellig) - 데이비드 알몬드 (David Almond) freeism 4340   2011-05-06 2011-05-06 21:44
스켈리그 (Skellig) 지은이 : 데이비드 알몬드 (David Almond) 옮긴이 : 김연수 출판사 : 비룡소 (2002/01/14) 읽은날 : 2007/12/10 새로운 집으로 이사한 마이클은 허물어져가는 차고에서 신음하는 ‘그’를 발견하고는 새롭게 알...  
220 한국 즐거운 나의 집 - 공지영 freeism 4669   2011-05-06 2011-05-06 21:46
즐거운 나의 집 지은이 : 공지영 출판사 : 푸른숲 (2007/11/20) 읽은날 : 2007/12/26 <즐거운 나의 집>은 신문연재를 마치기 전부터 사생활 침해에 대한 전 남편의 고소로 조금 시끄러웠던 책이다. 그때 신문을 통해 세 번의 이...  
219 한국 하악하악 - 이외수 freeism 3807   2011-05-09 2011-05-09 14:43
하악하악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해냄 (2008/03/30) 읽은날 : 2008/04/22 이외수 님의 신작이 나왔다. ‘이외수의 생존법’이라는 부재를 달고 온 이 산문집은 제목부터가 특이하다. <하악하악>! 최근 외수님이 블로그(www.playt...  
218 산문 선방일기 - 지허 freeism 6544   2011-05-09 2011-05-09 15:57
선방일기 지은이 : 지허 출판사 : 여시아문 (2000/07/20) 읽은날 : 2008/04/23 오래전에 읽었던 책인데 외출할 일이 있어 "어디 간단하게 읽을거리 없을까" 하고 무심코 집어들었다. 옛 서책의 모양을 본 딴 단출해 보이는 얇은...  
217 한국 촐라체 - 박범신 freeism 4336   2011-05-09 2011-05-10 00:35
촐라체 지은이 : 박범신 출판사 : 푸른숲 (2008/03/05) 읽은날 : 2008/05/29 촐라체(6440m), 히말라야 에베레스트 서남쪽 17Km, 남체 바자르 북동북 14Km 지점에 위치한 6440미터 봉우리로 전 세계 젊은 클라이머들이 오르기를 열...  
216 한국 바리데기 - 황석영 freeism 3771   2011-05-09 2011-05-09 22:13
바리데기 지은이 : 황석영 출판사 : 창비 (2007/07/13) 읽은날 : 2008/06/11 “‘바리’를 ‘버리다’의 뜻으로 해석하여 무가의 내용대로 ‘버린 공주’로 보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바리’를 ‘발’의 연철음으로 본다면 ‘발’...  
215 외국 데미안 (Demian) - 헤르만 헤세 (Hermann Hesse) freeism 4042   2011-05-09 2011-05-09 22:14
데미안 (Demian) 지은이 : 헤르만 헤세 (Hermann Hesse) 옮긴이 : 전영애 출판사 : 민음사 (1997/08/01, 초판:1919) 읽은날 : 2008/07/02 헤르만 헤세의 대표작이자 현대인의 필독 고전, <데미안>! 하지만 ‘고전’이라는 단어와...  
214 사람 스티브 워즈니악 (iWOZ) - 스티브 워즈니악 (Steve Wozniak), 지나 스미스 (Gina Smith) freeism 3267   2011-05-09 2011-05-09 22:14
스티브 워즈니악 (iWOZ) 지은이 : 스티브 워즈니악 (Steve Wozniak), 지나 스미스 (Gina Smith) 옮긴이 : 장석호 출판사 : 청림출판 (2008/01/05) 읽은날 : 2008/07/10 사실 자서전을 포함한 전기물은 그다지 잘 읽는 편이 아...  
213 한국 마이 짝퉁 라이프 - 고예나 freeism 3993   2011-05-09 2011-05-09 22:15
마이 짝퉁 라이프 지은이 : 고예나 출판사 : 민음사 (2008/06/13) 읽은날 : 2008/08/29 “요즘 책은 너무 쉽고 가볍습니다. 이런 세태를 부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문학에서 이런 가벼운 것들만 존재할 수는 없겠지요. 그래서 나...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