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호랑이는 왜 바다로 갔나


지은이 : 윤대녕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5/09/10)
읽은날 : 2005/11/23


호랑이는 왜 바다로 갔나 불 꺼진 방, 커튼이 드리워진 베란다에 “육중하고 커다란 물체”가 으르렁거린다. 커튼을 젖히자 “푸른 인광을 발하는 두개의 눈동자가 불안스럽게 영빈을 노려보고 있다.”
호랑이...
과연 영빈이 찾으려는 호랑이는 무엇이었을까? 그저 한순간의 환영이란 말인가. 심연에 감추어진 호랑이를 찾아 제주도로 떠난다.


존재는 인식하지만 직접 만질 수는 없는 그림속의 호랑이처럼, 풀리지 않는 내면의 숙제를 찾아 과거와 현재를 오간다. 그것은 망막한 바다에 둘러싸인 제주의 바위섬처럼 아득하기만 하다.
학원프락치라는 주위의 시선에 못 이겨 자살한 형과 이로 인해 생겨난 아버지와의 커다란 벽, 그리고 9년 전, 성수대교 붕괴사고 현장에서 처음 만난 해연과의 미묘한 관계. 여기저기 직장으로 옮겨보지만 결국 버릴 수 없었던 글쓰기에 대한 미련 등 영빈을 둘러싼 복합적인 모순들이 ‘호랑이’라는 상징으로 대체된다.
하지만 영빈은 오랜 사투 끝에 돌돔(해연의 아버지와 함께 바다로 사라진), 아니 호랑이를 찾는다. 그리고 돌돔을 풀어주듯 자신을 가두고 있던 응어리들을 바다에 풀어버린다.


검은 표지의 책이지만 그 속에는 푸른 파도소리가 가득하다. 거기다 제주도와 주변 바위섬을 오가며 펼쳐지는 낚시이야기가 그 현장성과 긴장감을 더한다. 팽팽해진 낚싯줄에 매달려 마지막 발버둥을 치는 물고기처럼 절정을 향해 달려가는 모습이 인상 깊다.
하지만 소설의 전개상 굳이 필요할 것 같지 않은 장면들도 몇몇 눈에 띈다. 현실성이 부족하고, 스토리가 빈약하다는, 그래서 지나치게 심미적인 건 아닌가 하는 주변의 우려를 의식해서인지 시간의 묘사라든가 4.3사태, 학원민주화 같은 근현대사나 바다낚시 같은 현재형의 작업들을 강조한 것은 아닌가 생각해본다. 자신을 대표하지만 극복하기 힘든 꼬리표로 작용했을 수도 있는 ‘심미’에 대한 강한 반발심은 아니었을까...
(사실 윤대녕님의 전작들을 읽어보지 않은 상태에서 이런 말을 하기가 뭣하지만, 이번에 참석한 독서토론회에서 거론되었던 가장 테마 중의 하나였다.)


문득, 제주의 바다가 그립고, 초고추장에 찍어먹는 회 한점이 생각난다.
독서토론회를 위해 기꺼이 ‘호랑이’에 동참해 준 그녀와 '바다'를 먹고 싶다.
가자! 바다로...


And 독서토론회 단상 :
노곤한 호랑이가 되어 찾은 독서토론회였지만 정작 윤대녕님이 불참해서 좀더 깊이 있고 진지한 내용을 들어볼 수는 없었다.
하지만 막연하게 머릿속에 떠도는 생각의 단편들이 여러 사람들의 입으로 가시화될 때의 즐거움, 그리고 한 주제를 중심으로 모여 앉은 3,40대의 진지함, 이 두 가지만으로도 이곳을 찾기에는 충분하지 않을까...

분류 :
한국
조회 수 :
3556
등록일 :
2011.05.03
02:46:3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938&act=trackback&key=764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93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152 인문 지식인의 서재 - 한정원 2011-08-29 4974
151 산문 아프니까 청춘이다 - 김난도 2011-09-06 5013
150 외국 환상 (Illusions) - 리차드 바크 (Richard Bach) 2011-05-03 5014
149 외국 내가 나인 것 (ぼくがぼくであること) - 야마나카 히사시 (山中 恒) 2011-04-28 5025
148 산문 이외수 소망상자 바보바보 - 이외수 2011-05-01 5026
147 산문 섬진강 이야기 - 김용택 2011-04-11 5030
146 산문 작고 가벼워질 때까지 - 박남준 2011-04-09 5033
145 외국 뚱보, 내 인생 (La Vie, en Gros) - 미카엘 올리비에 (Mikael Ollivier) 2011-05-09 5038
144 한국 지상의 숟가락 하나 - 현기영 2011-04-30 5043
143 한국 허수아비춤 - 조정래 2011-05-11 5062
142 외국 나는 선생님이 좋아요 (兎の眼) - 하이타니 겐지로 (灰谷健次郞) 2011-05-03 5064
141 산문 소리하나 - 이철수 2011-04-12 5065
140 산문 나도 너에게 자유를 주고 싶다 - 홍신자 2011-04-09 5066
139 산문 무지개와 프리즘 - 이윤기 2012-11-13 5083
138 인문 보는 즐거움, 아는 즐거움 - 이광표 2011-04-25 5092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