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순정


지은이 : 성석제
출판사 : 문학동네 (2000/12/06)
읽은날 : 2003/12/12


순정 가자! <순정>이란 이름으로 가장한 성석제님의 ‘구라’속으로...
이 새롭고도 신나는, 엉뚱한 여행의 주인공으로는 좀도둑질에 만족하지 못한 체 한 여심(女心)을 도둑질하려는 이치도가 등장한다. 그는 한때 수많은 남정네를 설레게 했던 춘매의 아들로 우연히 왕학을 대부로 맞아 도둑질의 근본이념을 익히지만, 그의 딸 두련에게 그만 ‘뿅!’ 가 버리면서 이야기는 진행된다.
한마디로 한 도둑놈(이치도)를 중심으로 한 각 남녀들의 사랑법, 지고지순(?)한 순정을 성석제님의 기똥찬 말 빨로 얘기하고 있다.


마치 혓바닥으로 요리조리 굴려먹는 사탕의 달콤한 느낌이랄까. 입안에 달달한 침이 고이면서 이빨에 부딪치는 사탕소리는 유난히 크게 들린다. 하지만 그 맛이 너무 강해서인지 어느 순간부터 입안이 텁텁해지고, 혀가 둔감해지는 느낌이다.
석제님의 단편에서 느낀 강열하고 화려한 글맛은 장편이라는 긴 시간 속에선 그 빛이 발산되지 못하는 느낌이다. 새로우면서 발칙하기까지 한 글 형이지만 그 사용빈도가 높아지면서 정형화되는 느낌이다. 회를 거듭할수록 다음 대사기 머리에 떠오르는 그런 코미디프로처럼...


또한 너무 잔재미에 치우쳐서인지 극 전개부분은 다소 미약하게 느껴진다.
성석제님의 화려한 글 빨에 가려 정작 이치도라는 인물의 설정이나 내면의 변화 과정이 잘 드러내지 못한 것 같고 모범소녀 왕두련이 갑자기 날라리가 되었다가 어느 순간 자신을 혹사하면서까지 타인을 보살피는 천사(이해가 잘 가지 않지만)가 되어있는 부분 역시 이상하다. 그리고 그녀의 아버지이자 이치도의 스승(스승이란 부분도 쪼매 애매하다)인 왕학은 난데없이 일본에서 우리문화재를 도둑질해 와서는 뜬금없이 박물관에 기증한다.
마지막 부분 역시 ‘문득 눈을 뜨니 모든 게 간밤의 꿈이었다.’ 식으로 허무하게 마무리된다. 이치도와 그 주변사람의 거짓말 같은 삶이나 대권을 잡을 수 있다는 태자관의 허상을 마지막까지 끌고 감으로써 ‘순정’이라는 부분을 더 강조하려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초반의 무게중심이 말미에 엉뚱한 곳으로 옮겨가 버린 느낌이다.


하지만 마약중독의 금단현상과 같이 한번 길들여진 ‘성석제표’ 맛은 쉬 잊혀지지 않을 듯 하다. 언제고 다시 한번 성석제님의 소설을 집어들 것 같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3954
등록일 :
2011.04.28
23:41:0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808&act=trackback&key=728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80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287 산문 내가 너를 향해 흔들리는 순간 - 이외수 freeism 3599   2011-04-28 2011-04-28 13:00
내가 너를 향해 흔들리는 순간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해냄 (2003/07/01) 읽은날 : 2003/11/19 올 초부터 지루하게 읽어오던 박경리님의 토지(土地), 그 무게에 눌려 다른 책을 볼 엄두를 못 내다 잠깐 짬을 내어 인근 '...  
286 외국 내가 나인 것 (ぼくがぼくであること) - 야마나카 히사시 (山中 恒) freeism 5097   2011-04-28 2011-04-28 13:04
내가 나인 것 (ぼくがぼくであること) 지은이 : 야마나카 히사시 (山中 恒) 옮긴이 : 햇살과나무꾼 출판사 : 사계절 (2003/08/30, 초판:1969) 읽은날 : 2003/11/29 생일이거나 자격증을 따서, 혹은 청소 잘해서, 그것도 아니면 그냥...  
285 한국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 성석제 freeism 5254   2011-04-28 2011-04-28 23:39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지은이 : 성석제 출판사 : 창작과비평사 (2002/06/25) 읽은날 : 2003/12/08 -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얘, 만수야~ 만그이 읍냐(없냐)?’ 코믹하면서 빠르게 전개되는 만근이의 일대기에서 오래전에 방영되...  
» 한국 순정- 성석제 freeism 3954   2011-04-28 2011-04-28 23:41
순정 지은이 : 성석제 출판사 : 문학동네 (2000/12/06) 읽은날 : 2003/12/12 가자! <순정>이란 이름으로 가장한 성석제님의 ‘구라’속으로... 이 새롭고도 신나는, 엉뚱한 여행의 주인공으로는 좀도둑질에 만족하지 못한 체 한 여심...  
283 한국 관촌수필 - 이문구 freeism 4007   2011-04-28 2011-04-28 23:43
관촌수필 지은이 : 이문구 출판사 : 문학과지성사 (1977/12/15) 읽은날 : 2003/12/22 이문구님의 자전적 연작 소설로 여덟 편의 독립된 이야기가 관촌부락을 중심으로 유기적으로 전개된다. 연작의 단편 영화들이 극장 스크린에 ...  
282 한국 칼의 노래 - 김훈 freeism 3735   2011-04-28 2011-04-28 23:45
칼의 노래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1/10/22) 읽은날 : 2004/01/29 오래전에 사다가 책장에 꽂아둔 ‘칼’을 꺼내들었다. 그리고 그 노랫소리를 따라 남도 뱃길을 흘러간다. ‘공 격 하 라 ~ 물 러 서 지 마...  
281 산문 탐욕도 벗어 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 가라하네 - 김나미 freeism 5433   2011-04-28 2011-04-28 23:47
탐욕도 벗어 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 가라하네 지은이 : 김나미 출판사 : 황금가지 (2003/10/11) 읽은날 : 2004/03/27 세상과 나 자신에 대한 허탈감이 무겁게 짓누르는 요즘이다. 내 어깨에 짊어진 온갖 무...  
280 산문 날다 타조 - 이외수 freeism 3545   2011-04-28 2011-04-28 23:48
날다 타조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리즈 앤 북 (2003/10/23) 읽은날 : 2004/04/21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 하지만 이외수는 이렇게 말한다 ! “다 땔 치아라! 껍데기를 버리고 알맹이를 보라” 백수, 돈, 사랑, 자살...  
279 한국 현의 노래 - 김훈 freeism 3681   2011-04-28 2011-04-28 23:50
현의 노래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4/02/10) 읽은날 : 2004/04/27 <칼의 노래>의 문학적, 대중적 성공 이후 대박 영화의 성급한 속편들처럼 얄팍한 상술은 아닐까하는 의구심이 있었기에 읽기를 망설였었다. 하지...  
278 한국 모두 아름다운 아이들 freeism 3541   2011-04-30 2011-04-30 01:19
모두 아름다운 아이들 지은이 : 최시한 출판사 : 문학과 지성 (1996/10/25) 읽은날 : 2004/05/07 학교와 학생을 중심에 놓고 써내려간 연작 소설로 문학에 관심이 많은 선재(학생)의 일기를 빌어 다섯 편으로 묶여있다. 1. 구름 ...  
277 외국 난초도둑 (The Orchid Thief) - 수잔 올린 (Susan Orlean) freeism 4143   2011-04-30 2011-04-30 01:26
난초도둑 (The Orchid Thief) 지은이 : 수잔 올린 (Susan Orlean) 옮긴이 : 김영신, 이소영 출판사 : 현대문학 (2003/05/08) 읽은날 : 2004/05/29 “나무에 붙어서 살아가는 착생식물과에 속하는, 메마르고 삐죽삐죽 가시가 돋...  
276 한국 지상의 숟가락 하나 - 현기영 freeism 5103   2011-04-30 2011-04-30 01:27
지상의 숟가락 하나 지은이 : 현기영 출판사 : 실천문학사 (1999/03/15) 읽은날 : 2004/06/18 “이 글을 쓰는 행위가 무의식의 지층을 쪼는 곡괭이질과 다름없을진대, 곡괭이 끝에 과거의 생생한 파편이 걸려들 때마다, 나는 마치...  
275 외국 운명 (Sorstalansag) - 임레 케르테스 (Imre Kertesz) freeism 3979   2011-04-30 2011-04-30 01:29
운명 (Sorstalansag) 지은이 : 임레 케르테스 (Imre Kertesz) 옮긴이 : 박종대, 모명숙 출판사 : 다른우리 (2002/12/05) 읽은날 : 2004/07/08 ‘호국보훈의 달’이 다가기 전에 처리해야 할 일이 하나 있다. 노벨문학상 수상작이라는...  
274 산문 인연 - 피천득 freeism 4470   2011-04-30 2011-04-30 01:31
인연 지은이 : 피천득 출판사 : 샘터 (1996/05/20) 읽은날 : 2004/07/28 1. 무더운 여름의 저녁이다. 콱 막힌 방구석에 틀어박혀 책을 펼쳐든다. 2단까지 올려진 선풍기에서도 더운 입김만 품어져 나온다. 숨까지 턱턱 막히는 답...  
273 외국 다빈치 코드 (The Da Vinci Code) - 댄 브라운 (Dan Brown) freeism 4130   2011-04-30 2011-04-30 01:33
다빈치 코드 (The Da Vinci Code, 1,2) 지은이 : 댄 브라운 (Dan Brown) 옮긴이 : 양선아 출판사 : 베텔스만 (2004/07/01) 읽은날 : 2004/08/07 바람이 불고 있다. 다빈치의 후폭풍이 전국을 휩쓸고 있다. 출판사의 광고전...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