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2/03/08)
읽은날 : 2005/10/15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달리는 지하철에서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해 나는 어떤 대답을 할 수 있을까 생각해본다.
순진한 듯 웃고 있지만 정작 그 속마음도 그러했던가,
가슴보다는 눈과 입이 이끄는 쪽으로 움직이는 건 아니었을까,
긴 안목보다는 한순간의 편안함을 쫓아 나를 합리화하는 건 아닌지 의구심마저 든다.


거기다 나 스스로에게 솔직했었는지도 자신이 없다. 어쩌면 ‘No’라는 답을 이미 숨겨놓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나에게 솔직할 수 없으니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바라볼 수가 없고, 그러다보니 이쪽인지 저쪽인지 갈피를 잡지 못하고 밤거리만 헤매는 꼴이 되는 것은 아닌지...
집으로 향하는 지하철이 미궁으로 향하는 터널같이 다가온다.
“너는 어느 쪽이냐?”


‘김훈 세설(世說)’이라는 소제목처럼 여기저기 흩어진 김훈님의 토막글들 묶어놓았다. 때로는 심오하게, 때로는 재치 있게 우리의 세상사를 이야기한다.
마치 실제 단상에서 김훈님의 말을 듣는 듯 부드럽다. 머릿속의 생각이 있는 그대로 표현되는 토론회처럼 꾸밈이 없다. 거기다 한순간에 읽혀지는 유려한 문장은 아니라지만 사회와 문화에 대해 고민한 흔적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것 같아 인간미가 느껴진다.


하지만 몇몇 간결하고 함축적인 문장은 미간에 힘을 주어 듣지 않고서는 이해하기 힘들다. 사회 공통의 주제로 글을 써내려가지만 작가의 사유와 관념을 풀어놓는 과정에서 오는 표현방식의 난해함이랄까. 좀더 편안하게 글을 썼으면 하는 아쉬움도 남는다.

분류 :
산문
조회 수 :
3975
등록일 :
2011.05.03
02:41:41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932&act=trackback&key=9b5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93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65 산문 카일라스 가는 길 - 박범신 2011-05-09 7331
64 산문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 김원영 2011-05-09 6316
63 산문 그건 사랑이었네 - 한비야 2011-05-09 7738
62 산문 한국의 책쟁이들 - 임종업 2011-05-09 5944
61 산문 강산무진 - 김훈 2011-05-09 3756
60 산문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 김형오 2011-05-09 3999
59 산문 어느 날 사랑이 - 조영남 2011-05-09 3710
58 산문 일기일회 - 법정 2011-05-09 4389
57 산문 아름다운 마무리 - 법정 2011-05-09 4352
56 산문 산중 일기 - 최인호 2011-05-09 4034
55 산문 선방일기 - 지허 2011-05-09 6290
54 산문 막시무스의 지구에서 인간으로 유쾨하게 사는 법 - 막시무스 (이근영 2011-05-06 3956
53 산문 여자도 여자를 모른다 - 이외수 2011-05-06 3656
» 산문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 김훈 2011-05-03 3975
51 산문 홀로 사는 즐거움 - 법정 2011-05-01 3828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