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인연


지은이 : 피천득
출판사 : 샘터 (1996/05/20)
읽은날 : 2004/07/28


인연 1.
무더운 여름의 저녁이다.
콱 막힌 방구석에 틀어박혀 책을 펼쳐든다.
2단까지 올려진 선풍기에서도 더운 입김만 품어져 나온다.
숨까지 턱턱 막히는 답답한 공간에서 이 책 역시 날 해방시키진 못한다.
아름답고 수수하기는 하지만 조금 답답하게 다가온다. 단순하게 반복되는 문장에서 작가의 소박하고 단출한 멋이 느껴지지만 한편으론 고요히 흐르는 달빛아래 강물처럼 그 물길을 헤아릴 수 없다. 정처 없이 해매는 조각배가 된 듯하다.
‘한국 수필문학의 백미’라는 그의 글을 읽고 이런 불손한 생각을 하면 안 된다는 건 알지만... 이건 순전히 더위 먹은 이놈의 방구석 때문이다.
이런 더위와는 인연이 없는 모양이다. 내일 시원한 에어컨 아래서 읽어야겠다.


2.
딸 서영이에 대한 사랑이 대단히 큰 부분을 차지한다.
태평양 너머의 딸에게 보낸 편지 한부분이 인상 깊다.


  아빠가 부탁이 있는데 잘 들어주어
  밥은 천천히 먹고
  길은 천천히 걷고
  말은 천천히 하고
  네 책상 위에 ‘천천히’라고 써 붙여라
  눈 잠깐만 감아 봐요. 아빠가 안아 줄게,
  자 눈떠!


그저 부럽다는 말밖에 안나온다.
아버지의 사랑과
딸의 믿음이 가득한 책...


3.
글을 쓰고 싶다.
하루의 생활을 소박하게 표현하고 싶다.
어린 나뭇잎을 소재로 동화도 한편 쓰고 싶다.
여유롭게 생활하면서 형식에 구애됨 없이 적고 싶다.
피천득 선생님처럼, 인연처럼...


그래서, 조잡한 인쇄본이라도 나만의 책으로 묶어 인연 닿는 친구에게 선물하고 싶다.

분류 :
산문
조회 수 :
4389
등록일 :
2011.04.30
01:31:38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837&act=trackback&key=72b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83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212 외국 교코 (キョウコ) - 무라카미 류 (村上 龍) 2011-04-27 4177
211 외국 콧수염 (La Moustache) - 엠마뉴엘 카레르 (Emmanuel Carrere) 2011-04-25 4181
210 외국 기억 전달자 (The Giver) - 로이스 로리 (Lois Lowry) 2011-05-09 4196
209 산문 산천을 닮은 사람들 - 고은, 김정현 외 2011-04-08 4213
208 산문 인생은 공짜 - 김연수 2011-04-09 4234
207 한국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 김영하 2011-04-28 4237
206 외국 콘트라베이스 (Der Kontrabaβ)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2011-04-12 4239
205 외국 스켈리그 (Skellig) - 데이비드 알몬드 (David Almond) 2011-05-06 4241
204 외국 자기 앞의 생 (La Vie devant Soi) - 에밀 아자르 (Emile Ajar) 2011-05-03 4245
203 외국 깊이에의 강요(Drei Geschichten)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2011-04-20 4246
202 외국 눈먼 자들의 도시 (Ensaio sobre a Cegueira/Blindness) - 주제 사라마구 (Jose' Saramago) 2011-05-04 4246
201 인문 마음의 여행 - 이경숙 2011-11-18 4251
200 한국 촐라체 - 박범신 2011-05-09 4262
199 외국 모모 (Momo) - 미하엘 엔데 (Michael Ende) 2011-04-21 4268
198 한국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 박민규 2011-11-06 4330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