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서울의 시간을 그리다

지은이 : 이장희

출판사 : 문학동네(2013/03/20)
읽은날 : 2015/05/06

 

 

서울의 시간을 그리다

  대학교 졸업식이 있던 날 서울로 상경한 나는 한남동의 한 주택에 급조된 자취방에서 몇 년을 보냈다. 부산과는 달리 정신이 하나도 없고 엄청 복잡한 서울이었지만 한국의 수도답게 다양한 문화재며 건축물, 도시 곳곳에서 펼쳐지는 문화공연들로 한시도 지루할 틈이 없었다. 친구들과 어울려 종로에서 새벽까지 술을 마시기도 했고, 대학로 거리에서 우연히 록그룹의 공연을 보기도 했다. 그리고 시간이 나면 홀로 종묘나 명동성당을 둘러보며 이런저런 감회에 잠겨보기도 했다.

  그렇게 3년간의 화려한 서울생활을 마치고 부산에 돌아왔지만 서울에서 받은 문화적 해택은 쉬 잊혀지지 않았다. 그래서일까 서울에 대해 좀 더 알아보고 싶은 마음에 책방을 찾았다가 서현 님의 <그대가 본 이 거리를 말하다>를 읽게 되었다. 건축가의 시선으로 서울의 도심과 문화가 세세하면서도 자상하게 담겨있었는데 내가 경험한 서울은 그저 껍데기에 불과한 정도로 작은 부분이었다. 내가 놀았던 종로거리와 대학로의 또 다른 모습을 알 수 있었고 종묘와 명동성당의 가치도 새롭게 느낄 수 있었다.

 

  이번에 읽은 이장희 님의 <서울의 시간을 그리다> 역시 서울의 본 모습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경복궁에서 시작해 명동, 광화문 광장, 종로, 혜화동, 인사동, 숭례문 등 서울시민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그 누구라도 한번쯤은 지나쳐봤을 서울의 거리를 이야기한다. 오래된 고궁의 내력에서부터 개발의 여파에 갈 길을 잃어버린 우리 문화는 물론 길거리에 방치되다시피 한 표지석에 이르기까지 서울의 도심과 골목길을 돌아본다.  

  특히 현장감 가득한 그의 스케치는 단순히 셔터만 눌러 찍어놓은 디지털 사진과는 확연히 구별된다.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는 대상과 오랜 시간을 한 공간에서 보내야 하고 주변에는 무엇이 있으며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를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점 하나, 선 하나를 그리기 위해 몇 번이고 대상을 쓰다듬어야 한다. 이렇듯 그의 그림에는 서울에 대한 애정이 점과 선으로 연결되어 면을 채웠고 여백과 '서울의 시간'이 되었다.

  그림 중간에 삽입된 글 또한 우리가 무심코 지나쳐버렸거나 알지 못했던 서울 속 이야기를 차분하게 들려준다. 부드럽지만 때로는 날카로운 일갈을 통해 서울이 놓쳐버린, 아니 우리가 놓아버린 소중한 것들을 아쉬워한다. 유홍준 님의 <문화유산답사기>를 보고 있을 때처럼 잔잔한 미소가 떠나질 않는다. 그림에 대한 관심으로 구입한 책이지만 오히려 저자의 소소한 글맛에 더 반해버렸다. 자꾸만 책 표지에 적힌 '이.장.희'라는 이름 석 자에 눈이 간다.


  작년부터 그림에 관심을 갖게 되고 내 주변의 모습을 조금씩 그려보면서 이와 관련된 블로그를 많이 찾게 되었다. 입이 절로 벌어지는 이들의 그림과 모습들을 보면서 내가 너무 재미없게 살아온 것이 아닐까하는 생각마저 든다. 이제는 세상을 좀 더 찬찬히 들여다봐야겠다. 바쁜 걸음을 잠시 멈추고 세상과 나를 보살펴야지. 그러면 나도 언젠가는 부산의 시간을, 가족의 시간을, 나만의 시간을 멋들어지게 그릴 수 있지 않을까...

분류 :
산문
조회 수 :
1274
등록일 :
2015.05.07
07:15:56 (*.113.242.212)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5695&act=trackback&key=50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6569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65 산문 카일라스 가는 길 - 박범신 2011-05-09 7168
64 산문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 김원영 2011-05-09 6304
63 산문 그건 사랑이었네 - 한비야 2011-05-09 7706
62 산문 한국의 책쟁이들 - 임종업 2011-05-09 5932
61 산문 강산무진 - 김훈 2011-05-09 3739
60 산문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 김형오 2011-05-09 3979
59 산문 어느 날 사랑이 - 조영남 2011-05-09 3696
58 산문 일기일회 - 법정 2011-05-09 4377
57 산문 아름다운 마무리 - 법정 2011-05-09 4342
56 산문 산중 일기 - 최인호 2011-05-09 4023
55 산문 선방일기 - 지허 2011-05-09 6244
54 산문 막시무스의 지구에서 인간으로 유쾨하게 사는 법 - 막시무스 (이근영 2011-05-06 3949
53 산문 여자도 여자를 모른다 - 이외수 2011-05-06 3653
52 산문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 김훈 2011-05-03 3969
51 산문 홀로 사는 즐거움 - 법정 2011-05-01 3820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