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날다 타조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리즈 앤 북 (2003/10/23)
읽은날 : 2004/04/21


날다 타조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
하지만 이외수는 이렇게 말한다 !
“다 땔 치아라! 껍데기를 버리고 알맹이를 보라”


백수, 돈, 사랑, 자살, 부모와 같은 여러 주제를 정해놓고 그에 대해 조언한다.
당신은 백수다. ‘먹이를 포식한 봄날의 코알라’처럼 빈둥거리는 백수로 살아간다. 정말 죽을 맛이다. 하지만 너무 고민하지 말라. 이러저러하고 요러요러하니 때를 위해 준비하라며 유머러스하면서 제치 넘치는 말빨로 책은 구성된다.


다 좋고 아름다운 말이지만... 시간이 갈수록, 나이가 들수록 ‘외수식’ 표현에서 오는 식상함도 없진 않다.
엉망진창, 시궁창 같은 세상이지만 우리들은 아름답고 순수한, 정신적인 가치를 존중하면서 인생을 살아가야지 않겠냐는 ‘외수주의’가 현란한 문자 속에 은근히 강조된다. 이외수라는 이름이 세상에 알려지고, 책이 몇 권씩 출판되면서 여러 방식으로 말을 하지만 결론은 언제나 이 한가지다. 물론 이런 부분이 외수님을 구성하는, 오늘날의 외수님을 있게 만든 ‘이니셜’이지만 자칫 고루한 메아리처럼 들린다.
다른 작가(내가 생각하기에)들처럼 자신의 입장을 낮추면서 두루뭉수리하게,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물 흐르듯 생각을 펼쳐 나갔으면 더 좋았을 것을...


또한 우리가 살면서 새겨들어야 할 가시 같은 내용도 눈에 들어오지만 현실적인 부분을 너무 미화하는 건 아닐까하는 생각도 든다. 미려한 말로 포장된 글이 과연 지금의 현실에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얼마나 와 닿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날다 타조,
덩치만 컸지 못생긴데다 ‘새’라는 본래의 기능마저 망각해버린 기형적인 동물, 타조.
겉만 번지르르했지 ‘나’라는 존재도 모른 체, 가식적인 치장만 덕지덕지 붙인 성만이...
날자, 성만아. 가볍게, 쓸데없는 것을 다 버리고, 바람처럼 가벼운 몸으로 사뿐히 날아보자... 제발~

분류 :
산문
조회 수 :
3563
등록일 :
2011.04.28
23:48:28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816&act=trackback&key=bb3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81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22 산문 아프니까 청춘이다 - 김난도 2011-09-06 5116
21 산문 삶이 내게 말을 걸어올 때(Let Your Life Speak) - 파커 J. 파머(Paker J. Palmer) 2012-05-07 7663
20 산문 달리기와 존재하기(Running & Being) - 조지 쉬언(George Sheehan) 2012-05-20 5977
19 산문 나는 걷는다 붓다와 함께 - 청전 스님 2012-07-15 6099
18 산문 욕망해도 괜찮아 - 김두식 2012-10-05 4599
17 산문 무지개와 프리즘 - 이윤기 2012-11-13 5191
16 산문 사랑외전 - 이외수 2012-12-31 4314
15 산문 가슴으로 크는 아이들 - 이경수 2013-01-17 3189
14 산문 아니야, 우리가 미안하다 - 천종호 2013-05-10 2905
13 산문 교사도 학교가 두렵다 - 엄기호 2013-10-11 2776
12 산문 소설가의 일 - 김연수 2014-12-10 2624
11 산문 시간을 멈추는 드로잉 - 김현길 2015-04-06 1219
10 산문 서울의 시간을 그리다 - 이장희 2015-05-07 1597
9 산문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What I talk about when I talk about Running) - 무라카미 하루키(村... 2015-07-15 1045
8 산문 지금이 나는 더 행복하다 - 박경석 2017-01-31 1041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