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지은이 : 신영복
출판사 : 돌베개 (1998/08/01)
읽은날 : 2011/05/28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나는 나의 내부에 한 그루 나무를 키우려 합니다. 숲이 아님은 물론이고, 정정한 상록수가 못됨도 사실입니다. 비옥한 토양도 못되고 거두어줄 손길도 창백합니다. 염천과 폭우, 엄동한설을 어떻게 견뎌나갈지 아직 걱정입니다. 그러나 단 하나, 이 남는 나의 내부에 심은 나무이지만 언젠가는 나의 가슴을 헤치고 외부를 향하여 가지 뻗어야 할 나무입니다.“ (p59)

 통일혁명당 사건(1968)으로 무기징역을 선도 받고 복역(20년 20일)한 신영복 교수님의 옥중 서신으로 옥중에서 하루일과를 통해 인간의 삶을 들여다보려 했던 솔제니친의 소설, <이반 데니소비치의 하루>와는 달리 20년의 옥중생활을 시간 순으로 엮어놓았다.
 여기에는 수감생활의 갑갑함이나 반복적인 일상은 물론 부모, 형제에 대한 애틋함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또한 사색과 독서를 통해 자신을 되돌아보고 편지글을 통해 세상과의 끈을 놓지 않았던 그의 모습을 생생히 지켜볼 수 있다.

 하지만 통일혁명당 사건이 정부에 의해 조작된 대표적인 조작사건이 밝혀졌음에도 이에 대한 억울함이나 서운함, 사회에 대한 원망은 찾아볼 수 없었다. 교도소에서 보내온 검열을 거친 서신이라 어느 정도의 제약이 있겠지만 이정도 일 줄은 생각지 못했다. 감옥이 아니라 어디 산천을 주유하고 돌아온, 20년 동안의 수형생활이 아닌 이 삼일간의 야유회를 다녀온 것 같은 착각마저 든다.
 뒤집어놓고 생각하면 수도자 같은 신영복 교수님의 이런 면모가 더욱 책을 빛내는 것 같다. 자신의 처지에 대한 하소연 보다는 현재의 생활에 충실함으로써 자신을 돌아보는 모습이 인상 깊다. 사회에 대한 복수심보다는 자신과 가족, 동료에 대한 애정으로 옥살이의 한계를 뛰어넘었다.
 과연 나 같았으면 어떻게 보냈을까. 세상과 현실을 저주하며 20년을 보내지는 않았을까. 가족이나 친구는 꼴도 보기 싫고 삶 자체에 대한 회의로 하루하루의 삶도 지탱해나가기 어려웠을 것 같다.

 또한 각각의 편지들은 한편의 시조를 보는 듯 기품이 있고 아름다웠다. 간간히 불어오는 바람이나 운동장 모퉁이 핀 들꽃, 쇠창살 사이로 비치는 햇빛을 노래하는 모습은 제한된 공간에 갇힌 사람이라고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 옥중생활의 단순함마저도 인간의 품성을 수양하는 도장처럼 느껴질 정도니 말이다.
 유려한 글 못지않게 “정말 효자구나~” 하는 생각이 떠나질 않았다. 몸은 멀리 철창 속에 유배되어 있을지언정 마음은 언제나 부모님과 형제 곁을 맴돌았다. 아버님께, 어머님께, 형수님께, 계수님께, 동생에게 라는 수신인만 보더라도 그의 관심과 사랑이 온전하게 느껴진다. 겉으로만 부모를 공양하는 것이 아닌 몸속에서 채득된, 이미 삶 자체가 되어버린 듯 했다. 그의 편지는 어쩌면 자신을 돌아보는 글이기에 앞서 부모님의 걱정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자 하는 극진함의 산물이 아닐까 싶다.
 문득 자유로운 몸임에도 불구하고 이런저런 투정과 짜증으로 부모님에 대해 내 모습을 돌아보게 된다. 신영복 교수님은 몇 줄의 글로 내 생활 깊숙한 곳에 숨겨진 부끄러움을 일깨운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조금 밋밋한 감도 없질 않다. 20년간의 수형생활이 그렇겠지만 삼백여 페이지를 가득 채운 대동소이한 내용들이 읽는 이를 힘들게 했다. 물론 그의 정신이나 책의 가치를 폄하하는 것은 아니지만 자극적인 매체에 길들여진 탓인지 집중도가 오래가지 못했다.
 그래서 단번에 내쳐 읽기 보다는 몇 달의 기간을 두고, 천천히 음미하며 읽어야 하지 싶다. 교도소의 단조로움을 통해 일상의 번잡함을 누그러뜨릴 수 있도록 쉬엄쉬엄 읽어야 이 책의 참맛을 알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조금 난해한 문구들도 많이 보인다.
 “저는 새 교도소에 와서 느끼는 이 가등과 긴장을 교도소 특유의 어떤 것, 또는 제 개인의 특별한 경험 내용에서 연유된 것이라 생각하지 않고, 사물의 모든 관계 속에 항상 있어온 ‘관계 일반의 본질’이 우연한 계기를 만나 잠시 표출된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이 긴장과 갈등을 그것 자체로서 독립된 대상으로 받아들이기보다 도리어 이것을 통하여 관계 일반의 본질에 도달할 수 있는 하나의 시점으로 이해하려 합니다.”
 글자에 깃든 의미를 되새겨보는 즐거움도 있지만 이렇게 한참을 궁리해서 들여다보면 그만 이전 글에서 느꼈던 감흥이나 내용들이 머릿속에서 사라져버리기도 했다. 아직은 그의 마음을 온전히 받아들일 수 있는 그릇이 못되는 것 같다.

 1988년 5월 31일 발송된 마지막 편지로 책은 마무리된다. 그가 출소하던 날이 8월 15일이었으니 대략 70여일 전인 샘이다. 책에 실리지 않은 편지글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묘한 감상에 젓게 한다. 20년도 더 지난 일이라 눈에 잡힐 듯 선명하게 다가오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던 흑백사진처럼 아련하게 느껴진다. 아마도 그의 수감생활이 개인적인 위법행위에 의한 결과물이 아니라 분단이라는 사회적 현실로부터 생겨난 부산물이기에 더욱 그렇지 싶다.
 끝으로 지금도 꾸준하게 활동하고 계시는 신영복 교수님의 건강을 빌어본다.

분류 :
산문
조회 수 :
5536
등록일 :
2011.05.28
22:50:27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499&act=trackback&key=dd9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49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82 산문 한국의 책쟁이들 - 임종업 freeism 6075   2011-05-09 2011-05-09 22:30
한국의 책쟁이들 지은이 : 임종업 출판사 : 청림출판 (2009/09/17) 읽은날 : 2010/01/16 한국의 둘째가라면 서러울 책쟁이들이 다 모였다. 한 권 두 권 읽기 시작하면서 특정분야 마니아로 발전한 게 된 총각, 사제를 털어 ...  
81 산문 수필 - 피천득 freeism 6006   2011-04-07 2011-04-07 22:46
수필 지은이 : 피천득 출판사 : 범우사 (1976/04/20) 읽은날 : 1998/09/25 76년 범우사에서 피천득 님의 수필들을 모아 출판한 책으로 피천득 선생님의 수수한 생활면을 엿볼 수 있게 한다. 수필의 의미와 참뜻을 표현한 "수필...  
80 산문 나는 걷는다 붓다와 함께 - 청전 스님 freeism 5943   2012-07-15 2012-09-14 10:01
나는 걷는다 붓다와 함께 지은이 : 청전 스님 출판사 : 휴 (2010/01/22) 읽은날 : 2012/07/13 어디서 봤는지 기억은 나지 않는다. 텔레비젼인지 신문인지는 모르지만 티베트 망명정부가 있는 인도 다람살라에서 생활하는 스님...  
79 산문 무소유 - 법정 freeism 5915   2011-04-06 2011-04-07 22:47
무소유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범우사 (1976/04/15) 읽은날 : 1998 "집착과 소유에 대한 섬광같은 깨달음을 설파한 승려의 수필집. 평생을 깨달음을 얻기 위한 구도의 길을 걷는 종교인의 세상을 보는 혜안과 깨우침이 맑은...  
78 산문 월든 (Walden) - 헨리 데이빗 소로우 (Henry David Thoreau) freeism 5896   2011-04-07 2011-04-09 21:30
월든 (Walden) 지은이 : 헨리 데이빗 소로우 (Henry David Thoreau) 옮긴이 : 강승영 출판사 : 이레 (1993/05/10) 읽은날 : 1998/09/13 노자, 법정, 중광, 이외수, 장욱진, 오쇼... 나의 'White List'에 합류했다. "소로우...  
77 산문 달리기와 존재하기(Running & Being) - 조지 쉬언(George Sheehan) freeism 5838   2012-05-20 2020-03-15 15:20
달리기와 존재하기(Running & Being) 지은이 : 조지 쉬언(George Sheehan) 옮긴이 : 김연수 출판사 : 한문화(2010/08/06) 읽은날 : 2012/05/20 나는 오늘도 달린다. 퇴근 후 아이들이 잠자리에 든 시간을 이용해 어둠이 ...  
76 산문 청빈의 사상 - 나카노 고지 freeism 5714   2011-04-08 2011-04-08 10:56
청빈의 사상 지은이 : 나카노 고지 출판사 : 자유문학사 (1993/05/10) 읽은날 : 1998/10/12 크게 1부와 2부로 나눠 구성된 책으로 ... 한마디로 쑈킹!!! 1부에서는 청빈과 부욕으로 아무 거침없이 무소의 뿔처럼 살아온 일본의 옛...  
75 산문 나무야 나무야 - 신영복 freeism 5679   2011-04-09 2011-04-09 21:16
나무야 나무야 지은이 : 신영복 출판사 : 글베개 (1996/09/12) 읽은날 : 1998/12/07 신영복 교수님이 1995년 11월부터 96년 8월까지 <중앙일보>에 연재했던 글을 다시 고쳐 책으로 역었다. 우리나라의 여러 곳을 둘러보며 글을 쓰...  
74 산문 그대에게 던지는 사랑의 그물 - 이외수 freeism 5566   2011-04-07 2011-04-07 22:47
그대에게 던지는 사랑의 그물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동문선 (1998/08/20) 읽은날 : 1998/09/11 외수, 외수, 외수형님... 어디갔다 이제 오십니까~ 정말 모처럼 보는 가슴이 따신 책이다. '그대에게 던지는 사랑의 그물' 아...  
» 산문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신영복 freeism 5536   2011-05-28 2011-05-28 22:50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지은이 : 신영복 출판사 : 돌베개 (1998/08/01) 읽은날 : 2011/05/28 “나는 나의 내부에 한 그루 나무를 키우려 합니다. 숲이 아님은 물론이고, 정정한 상록수가 못됨도 사실입니다. 비옥한 토양도 못되고...  
72 산문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 서갑숙 freeism 5532   2011-04-17 2011-04-17 23:53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지은이 : 서갑숙 출판사 : 중앙M&B (1999/10/15) 읽은날 : 1999/10/31 서갑숙님의 자전적 에세이. '외설스런 표현'이라는 이유로 요즘 한창 사회에 반항을 일으키고 있는 책으로 'S...  
71 산문 탐욕도 벗어 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 가라하네 - 김나미 freeism 5363   2011-04-28 2011-04-28 23:47
탐욕도 벗어 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 가라하네 지은이 : 김나미 출판사 : 황금가지 (2003/10/11) 읽은날 : 2004/03/27 세상과 나 자신에 대한 허탈감이 무겁게 짓누르는 요즘이다. 내 어깨에 짊어진 온갖 무...  
70 산문 빈 들에 나무를 심다 - 박광숙 freeism 5287   2011-04-12 2011-04-19 00:03
빈 들에 나무를 심다 지은이 : 박광숙 출판사 : 푸른숲 (1999/01/28) 읽은날 : 1999/05/20 김남주 시인의 아내, 박광숙님의 산문집으로 한 시인의 아내, 아들 토일이의 어머니, 그리고 자연을 일구는 한 농경민으로서의 생활과...  
69 산문 자유라는 화두 - 김동춘 외 freeism 5215   2011-04-13 2011-04-13 11:05
자유라는 화두 지은이 : 김동춘 외 출판사 : 삼인 (1999/04/10) 읽은날 : 1999/10/20 부제로 '한국 자유주의의 열가지 표정'이 붙은 책... 화두, '자유'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 강준만, 마광수, 복거일, 나혜석, 김수영, 최인훈...  
68 산문 무지개와 프리즘 - 이윤기 freeism 5054   2012-11-13 2012-11-14 00:01
무지개와 프리즘 지은이 : 이윤기 출판사 : 생각의 나무 (1998/11/05) 읽은날 : 2012/11/13 고등학교 시절 읽은 단편소설을 모아놓은 책을 하나 읽었는데 그 책의 출판사가 "문성출판사"였다. 내 이름의 첫 두 글자가 같은 출...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