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지은이 : 최순우
출판사 : 학고재 (1994/06/15)
읽은날 : 2002/05/10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김춘수 님의 "꽃"에 나오는 말이다.
아무리 향기롭고, 아름다운 꽃이 있다한들 그 꽃을 불러주는 이가 없다면 과연 진정한 꽃으로서의 가치가 있을까...
우리 주변에는 예로부터 내려오는 가치 있는 전통과 문화가 많이 있다. 하지만 이런 전통문화를 기억하거나 바르게 인식하지 못하고 오로지 박물관 속 진열대 속에서만 넣어 둔다면 이를 과연 진정한 전통과 문화라고 할 수 있을까...
여기에 그 부름이 있다. 전통을 전통으로 받아들이고 문화를 문화로 이해할 수 있는 '부름'이 있다. 더 이상 단순한 '몸짓'으로 내버려두는 것이 아닌, 우리의 '꽃'으로 발견해 낼 수 있는 부름.
최순우 님의 목소리를 따라간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우리나라의 전통과 문화에 대해 좀더 알고자 했을 때, 그 '꽃'은 TV의 다큐멘터리 속의 박제된 문화재가 아닌 과거로부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질 연속된 우리들의 삶 속으로 들어온다. 생활이 된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은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나도 그에게로 가서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가 우리의 것을 알아 가는 과정을 통해 나와 우리 자신의 존재에 대해 좀더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으리라. 현재를 비추는 거울로서 우리를 이끌고 가리라.


우리들은 모두 꽃이 되고 싶다.
나는 너에게 너는 나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우리들의 행동 하나하나, 우리들이 만들어 사용하는 티끌 하나까지도 시간 속에선 하나의 문화를 만들어낼 것이다. 우리들이 전통과 문화를 만들고, 이것이 우리들을 이끈다.
오늘날을 사는 우리들 스스로가 하나의 문화를 이루어내는 주체가 된다.


한 장 한 장의 책장이 마치 국보급 문화재라도 되는 양 조심스레 넘긴다. 감히 침을 묻힌다거나하는 생각은 꿈에서도 생각할 수 없으리라. 바람결에 불어온 먼지라도 앉지 않았을까 괜히 낱장을 쓰다듬어 본다.


천천히 박물관 뒤뜰을 둘러보는 듯한 여유로움으로 하나하나 알아가는 느낌이 감사한 책. 미쳐 느끼지 못했던 우리것에 대한 멋이 느껴진다. 쉬우면서 미려한 문체, 과장 없는 진솔한 글이 우리 것에 대한 멋을 더한다.
지난날 왜 느끼지 못했을까 하는 아쉬움... 조금 더 일찍 이 책을 접하지 못한데 대한 미안함마저 들게 만든다.


책을 통해 우리 문화를 느끼는 동안 내 입가에서는 '희한한(희한하다 : 썩 드물다 또는 썩 신기하거나 귀하다(희한한 물건, 희한한 재주))' 미소가 가시질 않는다.
빨리 방학이 되어 "호젓하고도 스산스러운 희한한 아름다움"을 지닌 무량수전의 배흘림기둥을 쓰다듬고 싶어진다.

분류 :
산문
조회 수 :
4784
등록일 :
2011.04.27
23:51:03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48&act=trackback&key=f73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4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53 산문 산중 일기 - 최인호 freeism 4246   2011-05-09 2011-05-09 22:15
산중 일기 지은이 : 최인호 사 진 : 백종하 출판사 : 랜덤하우스코리아 (2008/04/25) 읽은날 : 2008/09/23 선문답 [禪問答] : [명사] <불교>참선하는 사람들끼리 진리를 찾기 위하여 주고받는 대화. 불교에 조애가 깊은 최...  
52 산문 사랑외전 - 이외수 freeism 4361   2012-12-31 2012-12-31 09:37
사랑외전 지은이 : 이외수(글), 김태련(그림) 출판사 : 해냄 (2012/10/30) 읽은날 : 2012/12/30 다시 외수님의 책을 집어 들었다. 하지만 내가 구입한 책은 아니고 우연히 하늘에서 쿵! 떨어진 책. 사연인즉, 얼마 전에 한 온라인...  
51 산문 산천을 닮은 사람들 - 고은, 김정현 외 freeism 4372   2011-04-08 2011-04-08 16:39
산천을 닮은 사람들 지은이 : 고은, 김정헌 외 출판사 : 호형출판 (1998/07/30) 읽은날 : 1998/11/26 백두대간... 백두산에서 한라산까지 화가와 문인들이 짝을 지어 직접 답사한 뒤 신문을 통해서 <백두대간 대하기획 시리즈>로 ...  
50 산문 인생은 공짜 - 김연수 freeism 4388   2011-04-09 2011-04-10 22:34
인생은 공짜 지은이 : 김연수 출판사 : 정신세계사 (1998/11/21) 읽은날 : 1999/02/11 "변리사로 국제 지적재산권 분야에 종사하는 저자의 세상사는 이야기. 인간의 행복과 영적발전에 관심이 깊은 저자가 사 람은 왜 사는가, 불...  
49 산문 인연 - 피천득 freeism 4529   2011-04-30 2011-04-30 01:31
인연 지은이 : 피천득 출판사 : 샘터 (1996/05/20) 읽은날 : 2004/07/28 1. 무더운 여름의 저녁이다. 콱 막힌 방구석에 틀어박혀 책을 펼쳐든다. 2단까지 올려진 선풍기에서도 더운 입김만 품어져 나온다. 숨까지 턱턱 막히는 답...  
48 산문 오체 불만족 (五體 不滿足) - 오토다케 히로타다 (乙武洋匡) freeism 4593   2011-04-20 2011-04-20 01:09
오체 불만족 (五體 不滿足) 지은이 : 오토다케 히로타다 (乙武洋匡) 옮긴이 : 전경빈 출판사 : 창해 (1999/04/07) 읽은날 : 2000/06/02 선천적으로 팔과 다리가 없이 태어나 지금까지 살아오기까지의 짧지만 긴 역사 -오체 불만족...  
47 산문 아름다운 마무리 - 법정 freeism 4594   2011-05-09 2011-05-09 22:17
아름다운 마무리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문학의숲 (2008/11/15) 읽은날 : 2009/01/16 "책을 가까이 하면서도 그 책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 아무리 좋은 책일지라도 거기에 얽매이면 자신의 눈을 잃는다. 책을 많이 읽었으면서...  
46 산문 일기일회 - 법정 freeism 4619   2011-05-09 2011-05-09 22:22
일기일회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문학의숲 (2009/05/27) 읽은날 : 2009/07/02 박물관에나 있을 옛 고서를 다루듯 조심스레 책장을 넘긴다. 책장 사이에 숨겨진 꽃향기가 날아가 버리지나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말이다. 법정스님의...  
45 산문 세상의 그리운 것들 - 강대철 freeism 4621   2011-04-09 2011-04-19 00:07
세상의 그리운 것들 지은이 : 강대철 출판사 : 한길사 (1997/08/10) 읽은날 : 1998/12/28 크게 1부 '세상 바라보기', 2부 '그리운 것들', 3부 '영적 진화를 위하여'로 나눠진다. "조각가 강대철 씨가 경기도 이천 장생이마을...  
44 산문 욕망해도 괜찮아 - 김두식 freeism 4634   2012-10-05 2012-10-23 07:44
욕망해도 괜찮아 지은이 : 김두식 출판사 : 창비 (2012/05/21) 읽은날 : 2012/10/05 욕망, 우리 안에 감추어진 은밀한 욕구를 양파껍질을 벗기듯 사정없이 까발린다. 한 꺼풀씩, 더 이상 벗겨낼 것이 없어 보이다가도 또 다...  
43 산문 학교종이 땡땡땡 - 김혜련 freeism 4699   2011-04-28 2011-04-28 12:58
학교종이 땡땡땡 지은이 : 김혜련 출판사 : 미래 M&B (1999/10/20) 읽은날 : 2002/12/20 "시팔, 졸라 재수 없어" 스치는 듯 지나가는 한 학생의 말을 들었을 때, 한없는 무력감으로 스스로 초라해진다. 치밀어 오르는 가슴을...  
42 산문 개인독립만세 - 김지룡 freeism 4701   2011-04-21 2011-04-21 09:55
개인독립만세 지은이 : 김지룡 출판사 : 살림 (2000/06/22) 읽은날 : 2000/09/29 '문화파괴자'다운 거침없는 울림이 멋지다. 6장으로 나눠 다양하게 펼쳐놓는 김지룡님의 '즐거운 인생론' 이를 외부로부터가 아닌 자신으로부터 찾는...  
41 산문 교실 이데아 - 최병화 freeism 4721   2011-04-21 2011-04-21 10:02
교실 이데아 지은이 : 최병화 출판사 : 예담 (2000/09/15) 읽은날 : 2000/10/24 찡해지는 코끝의 감동으로 책을 덮었다. 거침없이 치닫는 아이들과 이들 곁에서 가슴으로 보살피는 선생님. 그리고 교육현실과 그 대안... 합천의 ...  
40 산문 산거일기 - 김달진 freeism 4770   2011-04-08 2011-04-19 00:08
산거일기 지은이 : 김달진 출판사 : 문학동네 (1998/06/03) 읽은날 : 1998/11/04 월하 김달진 선생님이 작고하실 때까지의 유고를 수습한 것으로 크게 1부(산거일기), 2부(삶을 위한 명상), 3부, 4부로 나눠져 있다. 1부 '산거일...  
» 산문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 최순우 freeism 4784   2011-04-27 2011-04-27 23:51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지은이 : 최순우 출판사 : 학고재 (1994/06/15) 읽은날 : 2002/05/10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김춘수 님의 "꽃"에 나오는 말이다. 아무리 향기...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