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대성당(Cathedral)


지은이 : 레이먼드 카버(Raymond Carver)
옮긴이 : 김연수
출판사 : 문학동네(2007/12/10)
읽은날 : 2011/03/02


대성당  평범하게 보이는 일상. 하지만 뭔가 이상하다. 친구의 집에서 본 흉측한 치형(이빨을 교정하기 위해 만든 모형)과 못생긴 아기, 그리고 새 같지 않게 조숙한 공작, 그 속에서 식사를 하는 두 쌍의 부부가 등장하는 <깃털들>. 가족이라는 울타리 속에 함께 있었지만 뭔가 어색하고 단절된 듯 한 분위기다. 이체로움을 넘어선 모호함.
 이어지는 <보존>, <칸막이 객실>은 더욱 아리송하다. 무심히 지나치는 일상에서 한 부분을 오려낸 것처럼 알듯말듯한 상황만 남긴 체 끝나버린다. 그래서 어쩌란 말이지? 작가의 의도는 물론이고 이 책을 옮긴 김연수 님의 생각마저도 궁금해진다. 혹시 놓쳐버린 내용이 있을까 다시 읽어봐도 역시 마찬가지. "뭐야~"


 <별것 아닌 것 같지만, 도움이 되는>에서는 아들의 생일날 쓰일 케이크를 주문하는 장면부터 시작된다. 하지만 며칠 뒤 아들은 뺑소니차에 치어 의식을 잃었고 결국 죽게 된다. 이를 모르는 빵집주인은 케이크를 찾아가라며 아빠와 엄마에게 계속 전화를 해댄다.
 박완서 님의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를 통해 대략적인 줄거리는 알고 있었기에 특별히 새롭지는 않았다. 하지만 아들을 잃게 된 부부의 먹먹함은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 마치 정지된 화면을 보는 것 같은 이 느낌은 특정 순간을 치밀하게 묘사해 내는 작가(레이먼드 카버)의 스타일이지 싶었다.

 이런 새로움도 잠시, <비타민>, <조심>, <내가 전화를 거는 곳>, <기차>에서는 작가의 의도를 전혀 종잡을 수 없었다. 안개 속을 걷는 것 같은 먹먹함이랄까. 이해할 수 없는 텍스트에 갇혀버린 것 같이 가슴을 무겁다.
 그래서일까. 글자들이 눈을 스쳐지나 갔지만 제대로 읽혀지지는 않는다. 결국 띄엄띄엄 읽어가며 곁눈질로 페이지를 넘겨버렸다. <열>, <굴레>, <대성당> 이렇게 세 단편이 남아있지만 이걸 다 읽어야 하나 하는 한숨부터 나왔다. “그래 글자만 따라갈 바에 더 읽어서 뭐해! 그렇다고 여기서 덮어버리긴 너무 아깝잖아.”
 더는 못 참고 두 편을 건너 띈다. "<별것 아닌 것 같지만, 도움이 되는>과 <대성당>, 이 두 단편이 살아남는다면 제가 행복할 겁니다"라고 작가도 말했듯 <대성당>만큼은 좀 틀리겠지 기대하면서...


 <대성당>에서는 아내의 오래된 남자 친구가 찾아온다. 그가 맹인이라는 점과 그녀의 오랜된 친구라는 점에서 영 탐탁치 못했다. 어색해진 저녁 시간, 나는 맹인에게 텔레비전에서 소개되고 있는 대성당을 설명하게 되었고 결국 대성당을 함께 그려보게 되었다. 맹인의 손을 자신에 손에 포개놓은 체. 그리고 맹인의 말에 따라 눈을 감고 그려본다. 그러자 대성당에 와 있기라도 한 듯 신기한 느낌에 사로잡힌다.
 전작에 비해 비교적 스토리 라인이 분명해 그나마 다행이다. 뭐랄까, 내 여자의 친구라거나 앞을 못 보는 맹인이라는 선입관이 작은 그림 한 장으로 무너져 내린다. 아니 그 이상의 '소통'을 하게 된다. 그러면서 눈으로 보는 것만이 아닌 마음으로 느끼는 세상을 경험하게 된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도가적인 분위기가 강하다. 이외수 님이 즐겨 말해오던 '심안', 육안을 넘어선 영혼의 눈이 바로 이렇지 않을까. 평소에는 보지 못했던, 눈이라는 허상에 가려 볼 수 없었던 참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는 것. 아름답고 부러운 일이다.


 <별것 아닌 것 같지만, 도움이 되는>, <대성당>을 제외하고는 상당히 난해했다. 미국 문화에 대한 이질감도 약간 느껴진다. 아무튼 잘 이해되지 않는 단편들이었다. 하지만 서술 방식이나 상황 묘사는 미국 소시민의 삶을 리얼하게 그리고 있다는, "리얼리즘"의 대가라는 점을 확신시켜 주었다.
 노랑 바탕에 띄엄띄엄 채색된 붉은 색 지붕처럼 짧지만 강한 인상으로 남을 것 같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7880
등록일 :
2011.05.11
00:18:1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079&act=trackback&key=074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07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272 외국 멋진 신세계(Brave New World) - 올더스 헉슬리(Aldous Huxley) freeism 5894   2011-07-31 2020-03-15 15:32
멋진 신세계(Brave New World) 지은이 : 올더스 헉슬리(Aldous Huxley) 옮긴이 : 이덕형 출판사 : 문예출판사(1998/10/20, 초판:1932) 읽은날 : 2011/07/23 우선 조지 오웰의 <1984>(1949)와 비교하지 않을 수 없다. 글이 쓰인...  
» 외국 대성당(Cathedral) - 레이먼드 카버(Raymond Carver) freeism 7880   2011-05-11 2020-03-15 15:30
대성당(Cathedral) 지은이 : 레이먼드 카버(Raymond Carver) 옮긴이 : 김연수 출판사 : 문학동네(2007/12/10) 읽은날 : 2011/03/02 평범하게 보이는 일상. 하지만 뭔가 이상하다. 친구의 집에서 본 흉측한 치형(이빨을 교정하기 ...  
270 한국 허수아비춤 - 조정래 freeism 5113   2011-05-11 2011-05-11 00:17
허수아비춤 지은이 : 조정래 출판사 : 문학의문학 (2010/10/01) 읽은날 : 2011/02/08 "화염병을 앞세우고 가투에 몸 던졌던 그때 군부독재를 물리치는 '정치민주화'만 꿈꾸었던 것이 아니었다. 모든 사람들이 고루 혜택을 누리며 살...  
269 사람 찰리 채플린, 나의 자서전(My Autobiography) - 찰리 채플린(Chalie Chaplin) freeism 4822   2011-05-11 2020-03-15 15:30
찰리 채플린, 나의 자서전(My Autobiography) 지은이 : 찰리 채플린(Chalie Chaplin) 옮긴이 : 이현 출판사 : 김영사(2007/12/10) 읽은날 : 2011/01/29 1000페이지가 조금 넘는 방대한 분량이라 첫 페이지를 넘기기 힘들었다. 채...  
268 한국 레디메이드 인생 - 채만식 freeism 5399   2011-05-11 2011-05-11 00:13
레디메이드 인생 지은이 : 채만식 편집인 : 한형구 출판사 : 문학과지성사 (2004/12/03) 읽은날 : 2011/01/17 <레디메이드 인생> 1934년을 살아가는 인텔리의 구질구질한 일상이 비루하게 그려진다. 빈곤한 시대에 취직자리를 구하...  
267 인문 과일 사냥꾼 (The Fruit Hunters) - 아담 리스 골너 (Adam Leith Gollner) freeism 6166   2011-05-09 2011-05-09 23:18
과일 사냥꾼 (The Fruit Hunters) 지은이 : 아담 리스 골너 (Adam Leith Gollner) 옮긴이 : 김선영 출판사 : 살림출판사 (2010/07/10) 읽은날 : 2010/08/31 "현재 사과 품종 중 이름 있는 것만 해도 2만 개가 넘는다. 이...  
266 인문 행복의 정복 (Conquest Of Happiness) - 버트런드 러셀 (Bertrand Russell) freeism 7870   2011-05-09 2011-05-12 14:11
행복의 정복 (Conquest Of Happiness) 지은이 : 버트런드 러셀 (Bertrand Russell) 옮긴이 : 이순희 출판사 : 사회평론 (2005/01/05) 읽은날 : 2010/08/18 번역서에 대한 편견인지 피곤한 몸 상태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처음 ...  
265 만화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 박흥용 freeism 5939   2011-05-09 2011-05-09 23:16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1~3) 지은이 : 박흥용 출판사 : 바다출판사 (2002/04/26) 읽은날 : 2010/08/18 견주(堅主)라는 이름보다 견자(犬子, 개새끼)라는 이름으로 더 유명해진 그는 맹인 침술사이자 최고의 칼잡이인 황정학으로부터 ...  
264 인문 한 신경병자의 회상록 (Denk&uuml;rdigkeiten Eines Nervenkranken) - 다니엘 파울 슈레버 (Daniel Paul Schrebe... freeism 7502   2011-05-09 2011-05-09 23:15
한 신경병자의 회상록 (Denkürdigkeiten Eines Nervenkranken) 지은이 : 다니엘 파울 슈레버 (Daniel Paul Schreber) 출판사 : 자음과모음 (2010/06/16) 읽은날 : 2010/08/11 신경병자 슈레버의 회고록이 2/3를 차지하며 금치...  
263 인문 나의 한국어 바로 쓰기 노트 - 남영신 freeism 7335   2011-05-09 2011-05-09 23:13
나의 한국어 바로 쓰기 노트 지은이 : 남영신 출판사 : 까치 (2002/04/05) 읽은날 : 2010/08/09 국어는 어렵다. 정확한 단어와 문법을 통해 의미가 제대로 전달되어야 했지만 그렇게 하지 못했다. 맞춤법을 틀리는 경우가 많았...  
262 한국 수난 이대 (외) - 하근찬, 이범선 freeism 7422   2011-05-09 2011-05-09 23:12
수난 이대 (외) 지은이 : 하근찬, 이범선 출판사 : 소담출판사 (2002/10/10) 읽은날 : 2010/07/30 수난 이대 - 하근찬 징용으로 끌려간 탄광에서 한쪽 팔을 잃은 아버지(만도)와 전쟁 중에 역시 한쪽 다리를 잃은 아들(진수)의 ...  
261 만화 100℃ - 최규석 freeism 6584   2011-05-09 2011-05-09 23:11
100℃ 지은이 : 최규석 출판사 : 창비 (2009/06/05) 읽은날 : 2010/07/29 "물은 100도씨가 되면 끓는다네." 하지만 사람들은 언제 끓어오를지 알 수 없었다. 그래서 아저씨는 "지금이 99도다... 그렇게 믿어야지. 99도에서 그만두...  
260 산문 내 인생의 의미 있는 사물들 (Evocative objects : things we think with) - 셰리 터클 (Sherry Turkle) freeism 6940   2011-05-09 2011-05-09 23:10
내 인생의 의미 있는 사물들 (Evocative objects : things we think with) 엮은이 : 셰리 터클 (Sherry Turkle) 옮긴이 : 정나리아, 이은경 출판사 : 위즈덤하우스 (2010/06/10) 읽은날 : 2010/07/28 <시민 케인>을 아는가...  
259 인문 처녀귀신 - 최기숙 freeism 6681   2011-05-09 2011-05-09 23:08
처녀귀신 지은이 : 최기숙 출판사 : 문학동네 (2010/06/05) 읽은날 : 2010/07/23 으스름달밤, 화장실에 가려고 방문을 여는데 창가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렸다. 바람에 나부끼는 커튼이려니 하고 지나치려는 순간 하얀 물체가 커튼...  
258 한국 삼포 가는 길 - 황석영 freeism 7740   2011-05-09 2011-05-09 23:07
삼포 가는 길 지은이 : 황석영 출판사 : 창비 (2000/10/10) 읽은날 : 2010/07/20 황석영, 까칠한 표정만큼이나 집요한 그의 중단편은 분단과 전쟁, 이념의 대립 속에 휩쓸리는 인간 군상을 재조명함으로써 우리의 정체성과 앞으...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