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워낭


지은이 : 이순원
출판사 : 실천문학사 (2010/01/15)
읽은날 : 2010/03/26


워낭 # 1.


 얼마 전에 소규모 제작비에 비해 상당한 인기를 끌었던 영화 <워낭소리> 덕분인지 '워낭' 이라는 단어가 낯설지는 않았다. 오히려 구수함마저 갖게 하는 고향의 단어로 탈바꿈해 버렸다. 그런 이미지에 맞물려 책을 집어 들었는지 모르겠다.
 도시에 자란 나에게 농촌의 생활, 소가 풀을 뜯고 밭일을 하는 풍경을 사회 교과서나 다큐멘터리에서 봤을 뿐 직접 경험해 보지 못한 동화 속 이상향이었다. 워낭이라는 단어는 그런 전원에서의 갈망을 묘하게 자극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던 중에 부산의 Y서점에서 <워낭>으로 독서토론회가 있다는 말을 들었다. 하지만 정작 독서토론회가 있는 날엔 참석하지 못했다. 공연 이벤트에 당첨되어 뮤지컬을 보러 갔다는 것도 이유가 되겠지만 무엇보다 토론회에 참석하고 싶을 만큼의 구미를 끌어당기지 못했다.
 소를 중심으로 꾸려가는 이야기가 평면적인데다 지나치게 빠른 전개가 소설이라기보다는 동화책을 보는 듯 심플했다. 여백이 풍부한 한국화를 보는듯한 간결함이 소를 묘사하는데 적절히 사용되었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지만 소설이라는 측면에서 보기에는 뭔가 2% 부족해 보였다.
 우추리 차무집에서 몇 대를 이어오며 가족처럼 살고 있는 소를 중심으로 조선 말기부터 한일합방, 해방, 한국전쟁과 같이 급변하는 역사를 따라 이야기가 진행된다. 하지만 소설 속에 나타난 역사를 따라가기에는 소설의 깊이나 분량이 얕아 보인다. 역사에 무심한 듯 살아왔지만 정작 자유로울 수 없었던 우리 민초들에 대해 좀 더 차분한 접근이 있었으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세대를 이어온 소의 삶과 질곡 많았던 우리 역사를 연결할 수 있는 다양한 고리를 통해 우리의 삶을 둘러볼 수 있었으면 더 좋았지 싶다. 소가 단지 연극무대의 소품쯤으로 가볍게 치부되어버린 것 같아 조금은 아쉽다.


# 2.


 글을 적고 생각해보니 이상하게 부정적으로 흘러버렸다. 위에서 말한 것처럼 그렇게 나쁘게 읽지는 않았는데 말이다. 빠른 전개, 심플함, 가벼움이 어쩌면 이 책을 특징짓는 최고의 장점일 수도 있는데 내 눈엔 왜 하나같이 단점으로 느껴졌을까.
 어쩌면 독서토론회(이하 독토)를 놓쳐버린 심술의 발로일수도, 중고로 구입한 <워낭>에 대한 홀대인지도 모르겠다. 독토를 겨냥해 한 달 전부터 벼르고 읽었던 책이라 그 토라짐이 더 컸을 테고, 특별한 기대 없이 중고로 구입한 책이기에 그 애착이 다른 책에 비해 떨어진 것은 아니었을까.
 아무튼, 머릿속을 떠나버린 생각은 글이 되어 남아버렸고, 뭔가 부족하고 미안한 마음에 마음 한구석이 계속 찜찜했다. 그러던 중 인터넷에서 <워낭>에 대해 쓴 글을 하나 읽었다. 그 글 속에는 투정 이전의 내가 어렴풋이나마 느꼈던 감정이 잘 표현되어 있었다.


 "<워낭>은 그런 소설이다. 역사의 맥을 짚으면서도 절대 앞세우지 않고, 소를 화자로 내세우면서도 절대 투정하지(여태 못했던) 않고, 인간의 소살림을 전혀 가엾이 여기지 않는 아주 자존심이 센 놈이다. 독자도 눈을 낮출 필요없이 허리를 꼿꼿이 세우게 하는 그런 책이다. 소의 내력이 바코드로 축약되는 지금에 그간 소들은 모두 금우궁으로 멀어져 갔지만 결코 아까워할 이야기가 아니다" - 연필 한다스( http://motherstory.tistory.com/528 )님의 글 중에서


 “역사의 맥을 짚으면서도 절대 앞세우지 않고”라는 말이 기막히게 다가온다. 연필 한다스님의 혜안을 보며 이상하게 꼬여버린 내 글을 되짚어본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6278
등록일 :
2011.05.09
22:50:25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777&act=trackback&key=313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77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332 외국 깊이에의 강요(Drei Geschichten)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freeism 4243   2011-04-20 2011-04-20 01:13
깊이에의 강요(Drei Geschichten) 지은이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옮긴이 : 김인순 출판사 : 열린책들 (1996/05/20) 읽은날 : 2000/07/25 '파트리크'다운... 좀 엉뚱하면서 사람을 휘어잡는 책... 세 편의 단편...  
331 외국 창가의 토토 (窓ぎわのトットちゃん) - 구로야나기 테츠코 (黑柳徹子) freeism 4163   2011-04-21 2011-04-21 09:53
창가의 토토 (窓ぎわのトットちゃん) 지은이 : 구로야나기 테츠코 (黑柳徹子), 이와사키 치히로(그림) 옮긴이 : 김난주 출판사 : 프로메테우스 (2000/06/01) 읽은날 : 2000/09/18 간만에 읽은 멋진 책... 잔잔한 감동... 행복했던 아이...  
330 산문 개인독립만세 - 김지룡 freeism 4526   2011-04-21 2011-04-21 09:55
개인독립만세 지은이 : 김지룡 출판사 : 살림 (2000/06/22) 읽은날 : 2000/09/29 '문화파괴자'다운 거침없는 울림이 멋지다. 6장으로 나눠 다양하게 펼쳐놓는 김지룡님의 '즐거운 인생론' 이를 외부로부터가 아닌 자신으로부터 찾는...  
329 외국 모모 (Momo) - 미하엘 엔데 (Michael Ende) freeism 4267   2011-04-21 2011-04-21 09:57
모모 (Momo) 지은이 : 미하엘 엔데 (Michael Ende) 옮긴이 : 한미희 출판사 : 비룡소 (1999/02/09) 읽은날 : 2000/10/04 꼬마 소녀, 모모가 '시간 도둑'과 벌이는 한판의 멋진 전쟁. 신종 도시병인 '견딜 수 없는 지루함'을 ...  
328 인문 장미의 기억 (Me'moires de la Rose) - 콩쉬엘로 드 생텍쥐페리 (Consuelo de Saint-Exupery) freeism 4350   2011-04-21 2011-04-21 10:00
장미의 기억 (Me'moires de la Rose) 지은이 : 콩쉬엘로 드 생텍쥐페리 (Consuelo de Saint-Exupery) 옮긴이 : 김선겸 출판사 : 창해 (2000/06/24) 읽은날 : 2000/10/16 영원한 어린 왕자 생텍쥐페리. 그의 부인(콩쉬엘로 드...  
327 산문 교실 이데아 - 최병화 freeism 4557   2011-04-21 2011-04-21 10:02
교실 이데아 지은이 : 최병화 출판사 : 예담 (2000/09/15) 읽은날 : 2000/10/24 찡해지는 코끝의 감동으로 책을 덮었다. 거침없이 치닫는 아이들과 이들 곁에서 가슴으로 보살피는 선생님. 그리고 교육현실과 그 대안... 합천의 ...  
326 한국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 조세희 freeism 5754   2011-04-21 2011-04-21 10:06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지은이 : 조세희 출판사 : 이성과 힘 (1978/06/05) 읽은날 : 2000/11/02 마지막 페이지를 읽었다. 하지만 오늘 다시 읽기 시작한다. 부분부분의 에피소드가 거대한 줄기를 만들면서 하나의 소설이 된다...  
325 산문 자전거 여행 - 김훈 freeism 3810   2011-04-21 2011-04-21 10:14
자전거 여행 지은이 : 김훈, 이강빈(사진)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0/08/01) 읽은날 : 2000/11/21 책표지의 "김훈 에세이"에서처럼 여행을 통해 보고, 듣고, 느낀 걸 적은 산문집에 가까운 책으로 폭넓은 견문과 해박한 지식, ...  
324 외국 드라큘라 (Dracula) - 브램 스토커 (Bram Stoker) freeism 4116   2011-04-21 2011-04-21 10:20
드라큘라 (Dracula) 지은이 : 브램 스토커 (Bram Stoker) 옮긴이 : 이세욱 출판사 : 열린책들 (1992/07/25, 초판:1987) 읽은날 : 2000/12/06 공포 소설, 추리소설, 환상 소설... 환장할 소설. 암튼 굉장해. 동 틀 새벽녘까지 날 ...  
323 외국 그리스 인 조르바 (Vios ke Politia tu Aleksi Zorba ) - 니코스 카잔차키스 (Nikos Kazntzakis) freeism 3943   2011-04-25 2011-04-25 06:25
그리스 인 조르바 (Vios ke Politia tu Aleksi Zorba ) 지은이 : 니코스 카잔차키스 (Nikos Kazntzakis) 옮긴이 : 이윤기 출판사 : 열린책들 (2000/04/25) 읽은날 : 2000/12/26 이윤기... 인터넷상에서 책을 클릭한 이유 중 하...  
322 인문 보는 즐거움, 아는 즐거움 - 이광표 freeism 5037   2011-04-25 2011-04-25 06:20
보는 즐거움, 아는 즐거움 지은이 : 이광표 출판사 : 효형출판 (2000/10/07) 읽은날 : 2000/12/28 쉬운 문화! 아는 만큼 볼 수 있고, 느낄 수 있다는 문화재에 대해 알기 쉽고 흥미롭게 접근한 책이다. 남대문, 동대문, 반가사...  
321 외국 끝없는 이야기 (Die Unendliche Geschichte) - 미하엘 엔데 (Michael Ende) freeism 3835   2011-04-25 2011-04-28 12:23
끝없는 이야기 (Die Unendliche Geschichte, 1~3) 지은이 : 미하엘 엔데 (Michael Ende) 옮긴이 : 허수경 출판사 : 비룡소 (2000/01/15) 읽은날 : 2001/01/16 설레임... 2000년 후반기부터 헤리포터가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  
320 사람 전태일 평전 - 조영래 freeism 2929   2011-04-25 2011-04-25 06:38
전태일 평전 지은이 : 조영래 출판사 : 돌베개 (1983/06/20) 읽은날 : 2001/02/21 전태일과의 만남 ... 아직은 무어라 말할 수 없네... 시대를 뛰어넘은 거리감에서 오는 무심... 불행한 삶에 대한 안타까움, 그리고 약간의 ...  
319 외국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The Strange Case of Dr. Jekyll and Mr. Hyde) - 로버트 스티븐슨 (Robert Louis ... freeism 3871   2011-04-25 2011-04-25 10:00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The Strange Case of Dr. Jekyll and Mr. Hyde) 지은이 : 로버트 스티븐슨 (Robert Louis Stevenson) 출판사 : 계림 (2000/06/25) 읽은날 : 2001/04/11 술에 쩔은 노래방, 비몽사몽 반쯤 감긴 눈으...  
318 외국 아름다운 비행 (The Great Wing) - 루이스 A. 타타글리아 (Louis A. Tartaklia) freeism 4126   2011-04-25 2011-04-25 10:05
아름다운 비행 (The Great Wing) 지은이 : 루이스 A. 타타글리아 (Louis A. Tartaklia) 옮긴이 : 권경희, 양혜원(그림) 출판사 : 중앙 M&B (2001/01/12) 읽은날 : 2001/05/15 수채화 풍의 삽화가 아름다운 책... 그래서 서해...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