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동물농장(Animal Farm)


지은이 : 조지 오웰(George Orwell)
옮긴이 : 도정일
출판사 : 민음사(1998/08/05, 초판:1945)
읽은날 : 2011/02/19


동물농장  <동물농장>, 그곳은 인간을 몰아낸 동물들의 '해방특구'였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그들이 꿈꿔온 이상과는 점점 멀어지기만 했다.
 동물농장을 이끌게 된 나폴레옹(돼지)은 권력이라는 달콤함에 점차 길들여졌고 자신들이 그렇게나 증오했던 인간들처럼 행동하기 시작했다. 몇몇 동물들을 제외하고는 회초리를 든 대상과 그럴듯한 ‘주의’만 달라졌을 뿐 고되게 반복되는 노동에는 아무런 변화도 없었다.


 “그녀의 머릿속에 담긴 미래의 그림이 있었다면 그것은 굶주림과 회초리에서 벗어난 동물들의 사회, 모든 동물이 평등하고 모두가 자기 능력에 따라 일하는 사회, 메이저의 연설이 있던 그날 밤 그녀가 오리새끼들을 보호해 주었듯 강자가 약가를 보호해 주는 그런 사회였다. 그런데 그 사회 대신 찾아온 것은, 아무도 자기 생각을 감히 꺼내놓지 못하고 사나운 개들이 으르렁거리며 돌아다니고 동물들이 무서운 죄를 자백한 다음 갈가리 찢겨죽는 꼴을 보아야 하는 사회였다.” (p78)


 마르크스의 이론으로 무장한 레닌과 스탈린. 그들은 노동자의 힘에 의해 소비에트를 세울 수 있었다. 자본가들의 억압과 수탈로부터 벗어나 노동자가 주인이 되는, 같이 일해서 나눠먹는 사회주의를 이룩했다. 하지만 ‘인민해방’은 정치권력을 비호하는 구호에 머물렀을 뿐 인민의 배를 채워주지 못했고 더 많은 노동과 착취를 안겨줬다. 결국 반세기의 시간을 거치면서 쇠락을 거듭했고 종국에는 해체되기에 이르렀다. <동물농장>은 한마디로 소련의 생멸과정을 보는 파노라마였다.


 소련은 사라졌지만 우리에게는 '북한'이라는 <동물농장>이 여전히 존재한다. 김일성으로부터 이어지는 3대의 독재는 <동물농장>에 나오는 나폴레옹(돼지)의 모습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자본가의 착취로부터 인민을 해방시키겠다는 당초의 목표는 권력의 맛에 길들여진 독재의 그늘 속으로 숨어버렸고 이를 호위하는 집권층의 기득권과 맞물려 철옹성의 권력을 유지하게 되었다. '인민해방'이라는 이름 앞에서는 어떠한 방해물도 용납될 수 없었다.
 앞날에 대한 불안과 공포를 조성해 권력을 유지해 나갔던 나폴레옹의 경우처럼 오늘의 북한 역시 전쟁이라는 심지를 건드리며 우리를, 세계를 자극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보도되고 있는 북한 내의 여러 징후들을 보면 소련과 같은 단계를 걷고 있는 것은 아닌지 생각하게 된다. 오히려 걱정되는 것은 권력 누수의 마지막에 있을 무모함이 아닐까. 그렇기에 <동물농장>의 일들이 예사롭게 다가오지 않는다.


 사회주의자였다는 오웰. 그의 입에서 듣는 비판은 단호하고 냉정했다. 인민 위의 권력은 존재할 수 있는가. 권력을 썩게 만드는 것은 무엇이고 이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그가 추구했다는 ‘진보적 사회주의’는 과연 어떤 모습이었을까 궁금해진다. 어쩌면 그가 하고 싶었던 말은 특정 주의(ism)에 대한 문제 보다는 대중 위에 군림하려는 권력의 속성과 집단주의적 사회현상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그럼 우리 내부에 존재하는 <동물농장>은 없을까? 정치인들의 말 바꾸기와 담함, 온갖 비리와 은폐는 나폴레옹의 독재가 소설 속에서만 존재하지는 않음을 보여준다. 비록 과거와 같이 개인의 자유와 권리를 직접적으로 제한하지는 않더라도 부지불식간에 우리의 삶을 조종하고 있는지도 모를 일이다. 권력에 대한 맹목적인 추종과 복종은 내 자신 속에 감추어진 또 하나의 '동물농장'인지도 알 수 없다.
 권력과 돈, 힘의 논리에 휘둘리는 돼지는 되지 말아야겠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6011
등록일 :
2011.05.11
00:12:04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071&act=trackback&key=b5e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07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59 외국 뉴욕 3부작 (The New York Trilogy) - 폴 오스터 (Paul Auster) freeism 4567   2011-05-04 2011-05-04 00:54
뉴욕 3부작 (The New York Trilogy) 지은이 : 폴 오스터 (Paul Auster) 옮긴이 : 황보석 출판사 : 열린책들 (2003/03/30) 읽은날 : 2007/03/20 퇴근시간 이후, 텅빈 직장에 앉아 책을 펼친다. “아휴~”하는 한숨소리와 함께 ...  
58 외국 어둠의 저편 (アフタ-ダ-ク) - 무라카미 하루키 (村上春樹) freeism 4506   2011-05-03 2011-12-26 00:12
어둠의 저편 (アフタ-ダ-ク) 지은이 : 무라카미 하루키 (村上春樹) 옮긴이 : 임홍빈 출판사 : 문학사상사 (2005/05/26) 읽은날 : 2005/08/24 새벽 두시, 은빛 장판 위의 여행 가방, 가이드북, 카메라, 그리고 구석에 널브러진 속...  
57 외국 숨그네(Atemschaukel) - 헤르타 뮐러(Herra Müller) freeism 4492   2011-10-28 2020-03-15 15:26
숨그네(Atemschaukel) 지은이 : 헤르타 뮐러(Herra Müller) 옮긴이 : 박경희 출판사 : 문학동네(2010/04/05) 읽은날 : 2011/10/25 담담하다. 그래서 더 서글픈 것일까. 현대사의 질곡에 묻혀버린 인생들이 깨어났을 때 세상 속...  
56 외국 로드 (The Road) - 코맥 매카시 (Cormac McCarthy) freeism 4453   2011-05-09 2011-05-09 22:16
로드 (The Road) 지은이 : 코맥 매카시 (Cormac McCarthy) 옮긴이 : 정영목 출판사 : 문학동네 (2008/06/10) 읽은날 : 2008/11/07 <로드(The Road)>를 읽고 있다. 걷고 또 걷고, 그리고 음식을 찾아 해매고... 사건중심이라기...  
55 외국 스켈리그 (Skellig) - 데이비드 알몬드 (David Almond) freeism 4351   2011-05-06 2011-05-06 21:44
스켈리그 (Skellig) 지은이 : 데이비드 알몬드 (David Almond) 옮긴이 : 김연수 출판사 : 비룡소 (2002/01/14) 읽은날 : 2007/12/10 새로운 집으로 이사한 마이클은 허물어져가는 차고에서 신음하는 ‘그’를 발견하고는 새롭게 알...  
54 외국 자기 앞의 생 (La Vie devant Soi) - 에밀 아자르 (Emile Ajar) freeism 4347   2011-05-03 2011-05-03 02:48
자기 앞의 생 (La Vie devant Soi) 지은이 : 에밀 아자르 (Emile Ajar) 옮긴이 : 용경식 출판사 : 문학동네 (2003/05/06) 읽은날 : 2005/12/09 프랑스의 벨빌, 창녀들의 아이를 돌봐주는 로자 아줌마와 그곳에 맡겨진 모모(모하...  
53 외국 콘트라베이스 (Der Kontrabaβ)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freeism 4342   2011-04-12 2011-04-19 00:02
콘트라베이스 (Der Kontrabaβ) 지은이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옮긴이 : 유혜자 출판사 : 열린책들 (1993/03/10) 읽은날 : 1999/08/01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또다른 좀머 씨 이야기... 한마디로 말하면 콘트라베이...  
52 외국 눈먼 자들의 도시 (Ensaio sobre a Cegueira/Blindness) - 주제 사라마구 (Jose' Saramago) freeism 4341   2011-05-04 2012-05-27 12:21
눈먼 자들의 도시 (Ensaio sobre a Cegueira/Blindness) 지은이 : 주제 사라마구 (José Saramago) 옮긴이 : 정영목 출판사 : 해냄 (2002/11/20) 읽은날 : 2007/04/18 눈이 멀다. 온통 세상엔 온통 하얀 어둠만이 존재할 뿐 아...  
51 외국 모모 (Momo) - 미하엘 엔데 (Michael Ende) freeism 4337   2011-04-21 2011-04-21 09:57
모모 (Momo) 지은이 : 미하엘 엔데 (Michael Ende) 옮긴이 : 한미희 출판사 : 비룡소 (1999/02/09) 읽은날 : 2000/10/04 꼬마 소녀, 모모가 '시간 도둑'과 벌이는 한판의 멋진 전쟁. 신종 도시병인 '견딜 수 없는 지루함'을 ...  
50 외국 깊이에의 강요(Drei Geschichten)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freeism 4332   2011-04-20 2011-04-20 01:13
깊이에의 강요(Drei Geschichten) 지은이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옮긴이 : 김인순 출판사 : 열린책들 (1996/05/20) 읽은날 : 2000/07/25 '파트리크'다운... 좀 엉뚱하면서 사람을 휘어잡는 책... 세 편의 단편...  
49 외국 기억 전달자 (The Giver) - 로이스 로리 (Lois Lowry) freeism 4284   2011-05-09 2011-05-09 22:18
기억 전달자 (The Giver) 지은이 : 로이스 로리 (Lois Lowry) 옮긴이 : 장은수 출판사 : 비룡소 (2007/05/18) 읽은날 : 2009/03/11 모든 것이 계획된, 철저한 규율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 마을 원로회는 아이의 소질...  
48 외국 콧수염 (La Moustache) - 엠마뉴엘 카레르 (Emmanuel Carrere) freeism 4274   2011-04-25 2011-04-25 10:08
콧수염 (La Moustache) 지은이 : 엠마뉴엘 카레르 (Emmanuel Carrere) 옮긴이 : 전미연 출판사 : 열린책들 (2001/01/20) 읽은날 : 2001/05/23 쇼킹한데... 어찌 보면 단순한 소재의 이야기. 하지만 글을 읽다보면 어느새 글 속에...  
47 외국 교코 (キョウコ) - 무라카미 류 (村上 龍) freeism 4269   2011-04-27 2011-04-27 00:38
교코 (キョウコ) 지은이 : 무라카미 류 (村上 龍) 옮긴이 : 양억관 출판사 : 민음사 (1997/08/30) 읽은날 : 2001/11/15 무라카미 류... 얼마 전까지 '무라카미 하루키'와 무진 헛갈려했었던 기억이 난다. 일본이라는 같은 국적에다...  
46 외국 여자는 두번 울지 않는다 (The Best Laid Plans) - 시드니 셀던 (Sidney Sheldon) freeism 4244   2011-04-27 2011-04-27 00:41
여자는 두번 울지 않는다 (The Best Laid Plans) 지은이 : 시드니 셀던 (Sidney Sheldon) 옮긴이 : 정성호 출판사 : 북@북스 (2000/07/05) 읽은날 : 2001/11/21 과거 군대에서 밤잠을 줄여가며 읽었던 <영원한 것은 없다>와 ...  
45 외국 창가의 토토 (窓ぎわのトットちゃん) - 구로야나기 테츠코 (黑柳徹子) freeism 4241   2011-04-21 2011-04-21 09:53
창가의 토토 (窓ぎわのトットちゃん) 지은이 : 구로야나기 테츠코 (黑柳徹子), 이와사키 치히로(그림) 옮긴이 : 김난주 출판사 : 프로메테우스 (2000/06/01) 읽은날 : 2000/09/18 간만에 읽은 멋진 책... 잔잔한 감동... 행복했던 아이...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