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달 너머로 달리는 말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파람북(2020/06/05)
읽은날 : 2020/08/08



달 너머로 달리는 말

문장은 전투와 같고,

표현은 양보할 수 없다.

- <말 너머로 달리는 말>, 김훈


소설책의 날개지에 적힌 작가의 말로 이 한 문장으로 <달 너머로 달리는 말>은 표현되리라.
현실에 존재할 것 같지 않은 두 나라(초(草)와 단(旦))와 두 말(야백(夜白)과 토하(吐夏))의 이야기는
대결과 상생, 비유와 반어를 통해 하나의 전설이 되었다.


어떤 일에 몰두하다 보면 왜 이렇게 집중하고 있는지 모호해질 때가 있다.
무엇을 위해 달려가는지, 이쪽이 맞는 것인지 자신도 혼란스럽지만
누구에게 물어볼 수도 없고, 그렇다고 되돌아갈 수도 없다.


지나간 시간은 먼지처럼 흩어지고, 다가올 시간은 기약할 수 없는
나이가 되어버린 김훈(1948년생) 작가의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달 너머로 달리고 싶으나 현실과 이상, 시간과 공간이라는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는
우리의 역사, 인간의 삶이 아니던가.


최근 건강이 나빴다는 작가의 인터뷰가 기억난다.
그리고 초와 단의 지형이 한강을 사이에 두고 나뉜 서울을 생각나게도 한다.
소설 속 이야기를 쫓아가기보다 그 위에 비친 '달리는 글'을 따라가야 하겠다.

소설은 새로움이고,
김훈은 후퇴할 수 없다.


초(草)는 야생과 같고,
단(旦)은 지킬 수밖에 없다.


​술은 채워야하고,
잔은 비울 수밖에 없다.


​작가는 써야 하고,
독자는 기다릴 수 없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461
등록일 :
2020.08.09
10:12:40 (*.109.247.196)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4135&act=trackback&key=dd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41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22 외국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What man live by) - 톨스토이 (Lev Nikolajewitsch Tolstoi) 2011-04-09 5747
21 외국 호밀밭의 파수꾼 (The Catcher in the Rye) - 셀린저 (J.D.Salinger) 2011-04-09 6289
20 산문 나무야 나무야 - 신영복 2011-04-09 5925
19 인문 정직한 관객 - 유홍준 2011-04-08 5621
18 산문 산천을 닮은 사람들 - 고은, 김정현 외 2011-04-08 4449
17 외국 독일인의 사랑 (Deutsche Liebe) - 막스 뮐러 (Friedrich Max Mu"ller) 2011-04-08 5012
16 산문 산거일기 - 김달진 2011-04-08 4836
15 산문 도적놈 셋이서 - 천상병, 중광, 이외수 2011-04-08 4885
14 인문 숫타니파타 - 불전간행회 2011-04-08 6073
13 한국 벽오금학도 - 이외수 2011-04-08 6363
12 인문 어린왕자와 장미 - 장성욱 2011-04-08 5827
11 산문 청빈의 사상 - 나카노 고지 2011-04-08 6055
10 산문 꽃은 흙에서 핀다 - 김기철 2011-04-08 5155
9 한국 청춘공화국 - 김홍신 2011-04-07 6607
8 한국 칼 - 이외수 2011-04-07 6506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