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정글북(The Jungle Book)

지은이 : 러디어드 키플링(Rudyard Kipling)
옮긴이 : 손향숙

출판사 : 문학동네(2010/08/23, 초판:1894)
읽은날 : 2016/06/18

 

 

정글북(The Jungle Book)

  2016년 디즈니사에서 만든 <정글북>이 미국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킨다는 이야기가 들려왔다. 그리고 지난주부터는 한국에서도 개봉해 많은 가족들을 극장으로 불러 모으는 중이다.
  "그렇지, 아이들과 함께 보러 가면 좋겠어!"


  하지만 <정글북>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들어봤어도 정작 그 스토리는 생소했다. 원작은 물론 동화책도 읽어본 적이 없고, 옛날에 만들어진 만화도 본 기억이 없으니 당연할 수밖에... 하지만 인터넷을 비롯한 다양한 매체에서는 영화 <정글북>에 대한 글들이 더 많아지고 있었다. 실사 영화라고는 하지만 여기에 등장하는 많은 동물들은 그래픽으로 구현했으며 놀랄 만큼 사실적이라거나, 밀림 속에서 벌어지는 추격전이 볼만하며 무조건 3D로 봐야 한다는 둥 계속해서 내 흥미를 자극했었다.
 
"그래, 이번 기회에 정글북의 원작을 한번 읽어보는 거야!"


  내가 구입한 책은 깔끔한 디자인으로 느낌이 좋았던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판이었는데 저자(레디어드 커플링)가 최연소로 노벨문학상을 받았다는 문구가 눈에 들어왔다. 특정 문학상을 수상했다고 해서 읽고, 수상 이력이 없다고 읽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그럴싸한 타이틀이 하나라도 더 붙어 있으면 왠지 가치 있고 깊이 있어 보이는 것도 사실. ^^ 
  "<정글북>이 노벨문학상 작가 작품이란 거 알고 있냐?"


  일곱 개의 장으로 구성된 <정글북> 중 앞 세 편('모글리의 형제들', '카의 사냥', '호랑이다! 호랑이야!')이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늑대소년(모글리) 이야기다. 늑대에 의해 길러진 모글리는 발루(곰)와 바기라(흑표범)의 도움으로 밀림에서 살아가는 방법을 배우게 되고, 그를 못잡아 먹아 안달인 시어칸(호랑이)을 발루(곰)와 아켈라(늑대)의 도움으로 물리친다는 내용이다. 많지 않은 분량인데다 시간의 흐름도 빨라 지루하지 않았다. 특히 모글리가 소 때를 몰아 방심한 시어칸을 물리치는 장면은 <늑대와의 춤을>에서 흙먼지를 일으키며 질주하는 버팔로 때를 보는 것처럼 장관이었다. 물론 시어칸의 최후가 너무 허무하고 간략하게 서술돼 허무하긴 했지만...
  "영화 속에서는 어떻게 표현될지 기대되는데~"


  '하얀 물개' 편은 모글리와는 별개의 내용으로 인간에게 언제 가죽이 벗겨져 몰살당할지 모르는 동료들을 이끌고 안전한 새 보금자리를 찾아 떠나는 코딕(하얀 물개)의 이야기다. 마치 무료한 일상을 벗어나려는 조나단(<갈매기의 꿈>)을 보는 것 같았다. 그 외에도 코브라와 사투를 벌이는 몽구스의 이야기('리키티키타비')와 두 편의 단편('코끼리들의 투마이',  '여왕 폐하의 신하들')이 더 실려 있다. 

  동물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점이나 세밀화를 들여다보는 듯 표정이나 행동이 섬세하다는 점에서 시튼의 <동물기>와 닮았다. 또한 동물을 사람 주변의 배경이나 소품 정도로 그리는 것이 아니라 당당한 행동의 주체로서 담아낸다는 점에서도 인상 깊었다.
  "동물 한 마리도 엄연한 생명체인 것을... 동물을 사랑할지어다~"


  다음 주말 쯤 아이들과 영화관에 가야겠다. 그 전에 어린이용 <정글북>을 한 권 주문했다. 아이들을 모아놓고 모글리의 모험담을 들려줘야겠다. 시각적으로 표현된 영화를 수동적으로 보기에 앞서, 텍스트로 된 책을 읽으며 그 장면 하나하나를 그려볼 수 있도록.
  "책은 가슴으로 그리는 최고의 영화니까..."

분류 :
외국
조회 수 :
743
등록일 :
2016.06.21
13:50:36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3183&act=trackback&key=12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318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374 외국 변신 · 시골의사 (Die Verwandlung · Ein Landarzt) - 프란츠 카프카 (Franz Kafka) 2011-05-09 7696
373 인문 행복의 정복 (Conquest Of Happiness) - 버트런드 러셀 (Bertrand Russell) 2011-05-09 7647
372 외국 대성당(Cathedral) - 레이먼드 카버(Raymond Carver) 2011-05-11 7639
371 산문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 - 최순우 2011-05-09 7623
370 한국 삼포 가는 길 - 황석영 2011-05-09 7545
369 산문 바람의 딸, 우리 땅에 서다 - 한비야 2011-05-09 7477
368 산문 삶이 내게 말을 걸어올 때(Let Your Life Speak) - 파커 J. 파머(Paker J. Palmer) 2012-05-07 7370
367 산문 카일라스 가는 길 - 박범신 2011-05-09 7343
366 인문 심리학, 배신의 상처를 위로하다 (The Gift of Betrayal) - 이브 A. 우드 (Eve A. Wood) 2011-05-09 7307
365 인문 한 신경병자의 회상록 (Denk&uuml;rdigkeiten Eines Nervenkranken) - 다니엘 파울 슈레버 (Daniel Paul Schrebe... 2011-05-09 7289
364 한국 수난 이대 (외) - 하근찬, 이범선 2011-05-09 7229
363 외국 도플갱어(Der Dppelgänger) - 주제 사라마구(José Saramago) 2012-06-15 7200
362 인문 나의 한국어 바로 쓰기 노트 - 남영신 2011-05-09 7130
361 인문 4주간의 국어여행 - 남영신 2011-05-09 7124
360 인문 사랑은 없다 (Von der Unmöglichkeit der Liebe) - 잉겔로레 에버펠트 (Ingelore Ebberfeld) 2011-05-09 7119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