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눈먼 자들의 도시 (Ensaio sobre a Cegueira/Blindness)


지은이 : 주제 사라마구 (José Saramago)
옮긴이 : 정영목
출판사 : 해냄 (2002/11/20)
읽은날 : 2007/04/18


눈먼 자들의 도시 눈이 멀다. 온통 세상엔 온통 하얀 어둠만이 존재할 뿐 아무것도 남지 않았다. 이렇게 한 사람에게서부터 시작된 ‘백색 어둠’은 전염병처럼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어 도시를 휘감았다. 급기야 국가에서는 이 원인모를 전염의 확산 금지를 위해 눈먼 자들을 수용하기로 한다.


하지만 언제 끝날지 모르는 수용소 생활과 외부로부터의 폭력, 죽음에 대한 두려움으로 그들은 더 큰 절망 속으로 빠져든다. 익숙하던 세상에 대한 낯설음과 언제 눈이 멀지 모른다는 군인들의 겁먹은 총질, 얼마간의 식량을 둘러싼 생존경쟁과 이를 둘러싼 검은 뒷거래는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도 사라져버린 듯 보였다.


온갖 악취와 더러움이 진동할지언정 정작 눈에 보이는 건 순백의 맑고 환한 공간. 이런 아이러니한 상황이 어쩌면 사회의 보이지 않는 권력에 유린당하는 현대인을 보는 것도 같다. 눈은 있으되 볼 수 없는, 본다고 한들 새하얀 포장지 속에 감추어진 진실은 볼 수가 없다.
눈 뜬 자들이 느끼는 단절감이 오늘날을 사는 우리들과 별반 다를 게 없어 보인다. 아등바등 손앞의 이익에 급급한 나머지 뒤에 놓여진 진실은 놓치고 사는 건 아닐까. 사회는 우리의 눈을 멀게 하고 우리는 더 이상 눈을 뜨려 노력하지 않는다...


어렴풋이 다가오는 진실. 어둡고 습한 터널을 빠져 나올 때의 느낌이랄까.
딱히 뭘 말할 순 없지만 우리의 욕망과 이기심, 그리고 사회라는 공동체의 모순과 폭력, 우리를 둘러싼 거짓과 진실 사이를 어지럽게 오간 느낌이다.
어쩌면 소설 속 그들이 아닌, 이를 바라보는 현실의 우리들 눈이 멀어버린 것은 아닐까. 눈은 뜨고 있지만 진정으로 볼 수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자는 몇이나 될까.

분류 :
외국
조회 수 :
4270
등록일 :
2011.05.04
00:57:4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057&act=trackback&key=b9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05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167 산문 외로울 때는 외로워하자 - 안도현 2011-04-10 4090
166 산문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 김훈 2011-05-03 4081
165 산문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 김형오 2011-05-09 4067
164 한국 짜장면 - 안도현 2011-04-20 4065
163 인문 거울부모 - 권수영 2011-12-12 4063
162 외국 냉정과 열정사이 (冷靜と情熱のあいだ ) - 츠지 히토나리 (つじ仁成), 에쿠니 가오리 (江國香織) 2011-05-03 4063
161 외국 난초도둑 (The Orchid Thief) - 수잔 올린 (Susan Orlean) 2011-04-30 4063
160 산문 오늘은 다르게 - 박노해 2011-04-17 4057
159 외국 다빈치 코드 (The Da Vinci Code) - 댄 브라운 (Dan Brown) 2011-04-30 4049
158 인문 그리스 로마 신화 - 이윤기 2011-04-27 4036
157 산문 막시무스의 지구에서 인간으로 유쾨하게 사는 법 - 막시무스 (이근영 2011-05-06 4034
156 인문 사진이란 무엇인가 - 최민식 2011-05-03 4033
155 한국 모랫말 아이들 - 황석영 2011-05-04 4023
154 외국 앵무새 죽이기 (To Kill a mockingbird) - 하퍼 리 (Harper Lee) 2011-04-28 4005
153 한국 주머니 속의 고래 - 이금이 2011-05-09 3999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