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유랑가족


지은이 : 공선옥
출판사 : 실천문학사 (2005/03/31)
읽은날 : 2005/06/27


유랑가족 ‘공선옥’이라는 작가에 대해 잘 몰랐기에 쉬 손에 잡히지 않던 책이었다. 그러다 독서토론회를 한다는 광고와 이 책을 설명해놓은 문구에 호기심이 동해 진열된 책을 골라들었다.


소외된 이웃들의 이야기를 연작형식으로 담아놓았다. 농촌과 도시를 오가며 펼쳐지는 비주류계층의 인생이랄까...
하지만 각 단편들은 ‘연작을 위한 연작’들처럼 억지스러워 보인다. 연작사이의 연결고리를 만들기 위한 급조된 듯한 우연이나 소설가의 작위적 설정 등이 소설의 흐름을 방해하는 것 같다. 이런 진솔한 이야기를 다루는 데는 지나치게 도식적인 형식은 아닐는지.
그래서 우리 사회의 이면에 숨겨진 아픔이나 삶의 애환이 잘 표현되지 못하고 겉도는 듯 보인다. 인물설정과 배경묘사가 특정 형식을 그대로 답습해놓은 정형화된 단막극처럼 느껴진다.


아니면, 그들의 입장에 서보지 않았기에 느껴지는 나만의 이질감인가? 책을 소개한 문구에서 봤던 “겪어보지 않고서는 표현할 수 없는, 아무런 희망도 없이 살아가는 그들을 잘 그려놓은” 작품이라고는 하지만 일반적인 가정에서 나고 자란 나에게 ‘소설’ 이상의 의미로는 와 닿지 않는다.
어쩌면, 난 그들의 색다른 경험과 이야기에 웃고 우는 일회성의 관객은 아닐는지. 막이 내리고 공연이 끝나면 그들은 또다시 다른 곳으로 유랑을 떠날 것이고, 무심한 관객이었던 나는 일상으로 돌아와 평소대로 살아갈 것처럼...


난, 번잡한 일상에서 타인의 일상까지 보듬을 여유를 잃어버린 걸까. 아니면 현실의 수레바퀴에 갇혀 더 넓은 세계를 보지 못하는 걸까. 무감각하게 책을 읽는 내 모습과 이 글을 적고 있는 나, 그리고 지금을 살아가는 나 사이에서 설명하기 힘든 혼란스러움을 느낀다.
나는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분류 :
한국
조회 수 :
4410
등록일 :
2011.05.03
02:36:3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926&act=trackback&key=cbb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92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212 외국 콧수염 (La Moustache) - 엠마뉴엘 카레르 (Emmanuel Carrere) 2011-04-25 4194
211 외국 교코 (キョウコ) - 무라카미 류 (村上 龍) 2011-04-27 4195
210 외국 기억 전달자 (The Giver) - 로이스 로리 (Lois Lowry) 2011-05-09 4216
209 산문 산천을 닮은 사람들 - 고은, 김정현 외 2011-04-08 4224
208 한국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 김영하 2011-04-28 4245
207 산문 인생은 공짜 - 김연수 2011-04-09 4247
206 외국 깊이에의 강요(Drei Geschichten)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2011-04-20 4260
205 외국 콘트라베이스 (Der Kontrabaβ)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2011-04-12 4262
204 외국 자기 앞의 생 (La Vie devant Soi) - 에밀 아자르 (Emile Ajar) 2011-05-03 4267
203 외국 눈먼 자들의 도시 (Ensaio sobre a Cegueira/Blindness) - 주제 사라마구 (Jose' Saramago) 2011-05-04 4270
202 외국 스켈리그 (Skellig) - 데이비드 알몬드 (David Almond) 2011-05-06 4270
201 인문 마음의 여행 - 이경숙 2011-11-18 4278
200 외국 모모 (Momo) - 미하엘 엔데 (Michael Ende) 2011-04-21 4280
199 한국 촐라체 - 박범신 2011-05-09 4288
198 한국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 박민규 2011-11-06 4359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