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공무도하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문학동네 (2009/09/25)
읽은날 : 2010/02/02


공무도하  "님아 님아 내 님아, 물을 건너가지 마오.
  님아 님아 내 님아, 그예 물을 건너시니.
  아~ 물에 휩쓸려 돌아가시니,
  아~ 가신님을 어이 할꼬."


  이상은님의 공무도하가가 귓가에 맴돈다. 선선한 바람과도 같이 내 주위를 맴돌고는 이내 사라져버린다. 어쩌면 교과서에 나왔던 상고시보다 이상은님의 노랫가락을 통해 공무도하가(公無渡河歌)의 깊은 여운을 알게 되었는지도 모르겠다. 노래는 백수광부의 처가 불렀다는 원전을 다시 읊조린다.

 

 “公無渡河 (공무도하)
  公竟渡河 (공경도하)
  墮河而死 (타하이사)
  當奈公何 (당내공하)”


 


 김훈님은 공무도하가의 첫 소절인 공무도하(公無渡河), 사랑하는 님의 간청을 외면한 체 돌이킬 수 없는 먼 길을 떠나버린 백수광부의 이야기를 토대로 한 권의 장편을 엮어냈다. 우선 책 뒤표지에 적힌 소개 글을 보면,
 “'공무도하'는 옛 고조선 나루터에서 벌어진 익사사건이다. 봉두난발의 백수광부는 걸어서 강을 건너려다 물에 빠져 죽었고 나루터 사공의 아내 여옥이 그 미치광이의 죽음을 울면서 노래했다. 이제 옛 노래의 선율은 들리지 않고 울음만이 전해오는데, 백수광부는 강을 건너서 어디로 가려던 것이었을까. 백수광부의 사체는 하류로 떠내려갔고, 그의 혼백은 기어이 강을 건너갔을 테지만, 나의 글은 강의 저편으로 건너가지 못하고 강의 이쪽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공무도하>는 그의 말처럼 강으로 띄어든 백수광부의 이야기라기보다는 강가에 남겨진 처, 여옥의 이야기인 샘이다. 사랑하는 임을 이유도 모른 체 떠나보내고 강가에 홀로 남겨진 막막함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애처로움인지도 모르겠다. 거친 세상 속에서 우연히 눈을 떴을 때, 내가 왜 여기 있고 무엇을 해야 할지 갈피를 잡지 못하고 방황했던 적은 없었던가? 늘 사람들에 둘러쌓여 있었지만 결국에는 혼자이지 않았던가? 세상에서 떨어져나가기 싫어 어떻게든 버티려는 우리들을 보는 것 같다. 제발 날 버리지 말라는, 혼자 남겨두고 떠나지 말라는 절규가 세상의 막다른 골목에서 울려 펴진다.
 "문정수는 뱀섬을 부수는 폭격기와 기르던 개에 물려 죽은 소년과 아들의 죽음을 버리는 그 어머니 오금자에 관하여 말했다. 그리고 소방청장 표창을 받은 소방관 박옥출의 업무상 배임과 절도, 해망 매립지의 장어와 민들레, 방조제 도로의 교통사고, 세습농부 방천석의 잠적에 관하여 문정수는 말했다." (p218)

 

 그곳에는 삶에 대한 애착과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공존했다. 미군의 폭격장으로 쓰였던 뱀섬에 화약 냄새가 사라지자 이네 방조재가 들어섰고, 대규모 간척사업이 진행되면서 바다와 펄을 기반으로 살아가던 사람들이 하나 둘 떠나갔다. 메마른 땅에는 레저산업과 휴양시설이 들어섰고 철새들이 사라졌다.
 "갯벌이 마르고 민들레와 쑥부쟁이가 마른 펄에 퍼지자, 도요새의 다른 무리도 해망을 무착륙 통과했다. 방조제 도로가 끝나는 남쪽 끝 해안에 매립을 모면한 소택지가 펼쳐져 있는데, 무리를 이탈한 도요새 두 마리가 늪가에서 며칠을 서성거리다가 사라졌다. 보았다는 사람들은 두어 마리라고도 했고 서너 마리라고도 했다." (p226)


 죽음이나 사랑, 돈, 명예, 이 모든 것들이 우리를 둘러싸고 흐르는 강이 아닐까. 이 모든 생멸의 갈림길에서 우리사회의 이면을 절실하게 파해진다. 이쪽과 저쪽 모두 자신의 명분과 실리를 위해 고군분투한다. 그 와중에 우리가 믿어오고 신뢰했던 것들에 대한 의구심도 증폭된다. “우리의 모습이, 이 세상이 그런 것이었구나.”하는 한숨이 밀려온다.
 떠난 자는 말이 없으니 말없이 떠난 자를 이용해 현실을 틀어막았다. 이런 모순과 아이러니 속에 세상을 버리지 말라고, 도망가지 말라고 소리친다, 애증 섞인 김훈님의 목소리가 '공무도하'속에 절절하다.
 삶에 대한 끈질긴 애착이 이상은 님의 공무도하가처럼 잔잔히 흐른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8313
등록일 :
2011.05.09
22:44:33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767&act=trackback&key=8d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76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212 한국 워낭 - 이순원 freeism 6297   2011-05-09 2011-05-09 22:50
워낭 지은이 : 이순원 출판사 : 실천문학사 (2010/01/15) 읽은날 : 2010/03/26 # 1. 얼마 전에 소규모 제작비에 비해 상당한 인기를 끌었던 영화 <워낭소리> 덕분인지 '워낭' 이라는 단어가 낯설지는 않았다. 오히려 구수함마...  
211 한국 커피프린스 1호점 - 이선미 freeism 6987   2011-05-09 2011-05-09 22:49
커피프린스 1호점 지은이 : 이선미 출판사 : 눈과마음 (2006/08/09) 읽은날 : 2010/03/18 # 53. <커피프린스 1호점>을 읽고 있다. 드라마로 만들어져 꽤 인기를 끌었던 소설이었는데 인터넷에 검색해 알아보니 2007년도에 방송된...  
210 인문 철학 콘서트 - 황광우 freeism 6310   2011-05-09 2011-05-09 22:49
철학 콘서트 지은이 : 황광우 출판사 : 웅진 (2006/06/28) 읽은날 : 2010/03/03 대부분의 사람들은 ‘철학’이라고 하면 일단 어렵고, 난해한데다 일상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 ‘구름 속의 학문’이라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  
209 산문 그건 사랑이었네 - 한비야 freeism 7854   2011-05-09 2011-05-09 22:48
그건 사랑이었네 지은이 : 한비야 출판사 : 푸른숲 (2009/07/06) 읽은날 : 2010/02/20 한비야 님의 책은 처음이다. 텔레비전이나 신문, 인터넷을 통해 그 존재는 인지하고 있었지만 이번처럼 직접 만나본 적은 없었다. 눈앞에...  
208 사람 희박한 공기 속으로 (Into Thin Air) - 존 크라카우어 (Jon Krakauer) freeism 7186   2011-05-09 2011-05-09 22:48
희박한 공기 속으로 (Into Thin Air) 지은이 : 존 크라카우어 (Jon Krakauer) 옮긴이 : 김훈 출판사 : 황금가지 (2007/06/15, 2판) 읽은날 : 2010/02/10 몇 해 전 티베트에서 네팔로 넘어가는 길목에 EBC(에베레스트베이스캠...  
» 한국 공무도하 - 김훈 freeism 8313   2011-05-09 2011-05-09 22:44
공무도하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문학동네 (2009/09/25) 읽은날 : 2010/02/02 "님아 님아 내 님아, 물을 건너가지 마오. 님아 님아 내 님아, 그예 물을 건너시니. 아~ 물에 휩쓸려 돌아가시니, 아~ 가신님을 어이 할꼬." ...  
206 한국 사과는 잘해요 - 이기호 freeism 6684   2011-05-09 2011-05-09 22:30
사과는 잘해요 지은이 : 이기호 출판사 : 현대문학 (2009/11/12) 읽은날 : 2010/01/21 시봉과 나, 우리는 한마디로 사과에 목숨 거는 놈들이다. 복지시설에서 만난 우리들은 별 이유도 없이 복지사들에게 두들겨 맞았다. 하지...  
205 산문 한국의 책쟁이들 - 임종업 freeism 6060   2011-05-09 2011-05-09 22:30
한국의 책쟁이들 지은이 : 임종업 출판사 : 청림출판 (2009/09/17) 읽은날 : 2010/01/16 한국의 둘째가라면 서러울 책쟁이들이 다 모였다. 한 권 두 권 읽기 시작하면서 특정분야 마니아로 발전한 게 된 총각, 사제를 털어 ...  
204 인문 특강 -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한홍구 freeism 6118   2011-05-09 2011-05-09 22:29
특강 -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지은이 : 한홍구 출판사 : 한겨레출판 (2009/03/31) 읽은날 : 2010/01/05 최근 출판된 역사 관련 서적 중에서 가장 많이 거론되는 이름이 ‘한홍구’일 것이다. 유명하다고 해서 반드시 ...  
203 산문 강산무진 - 김훈 freeism 3834   2011-05-09 2011-05-09 22:27
강산무진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문학동네 (2006/04/17) 읽은날 : 2009/12/09 배웅 정체된 도심에 갇혀버린 한 중년의 일상. 택시 운전을 하는 김장수에 걸려온 한통의 전화는 그가 옛날 식품사업을 할 때 함께 고생했던...  
202 한국 내 심장을 쏴라 - 정유정 freeism 4931   2011-05-09 2011-05-09 22:26
내 심장을 쏴라 지은이 : 정유정 출판사 : 은행나무 (2009/05/20) 읽은날 : 2009/11/20 <제5회 세계문학상 수상작>이라는 타이틀이 눈에 들어왔다. ‘얼마나 글을 잘 썼기에, 무슨 내용을 어떻게 요리했기에...’ 하는 마음이 ...  
201 산문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 김형오 freeism 4058   2011-05-09 2011-05-09 22:26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지은이 : 김형오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9/03/25) 읽은날 : 2009/11/10 사회에서 나름의 한 자리를 맡고 있는 어머니가 국회의원을 만나고 왔다며 받아온 책이다. 표지와 제목을 보니 텔레비전에...  
200 인문 부모 (The One Minute Mother) - 스펜서 존슨 (Spencer Johnson) freeism 3792   2011-05-09 2011-05-09 22:25
부모 (The One Minute Mother) 지은이 : 스펜서 존슨 (Spencer Johnson) 옮긴이 : 이혜승 출판사 : 청림출판 (2007/05/20) 읽은날 : 2009/10/19 “쌍둥이라는데... 어떻해~” 전화기에서 들려오는 아내의 목소리가 아직도 ...  
199 산문 어느 날 사랑이 - 조영남 freeism 3789   2011-05-09 2011-05-09 22:24
어느 날 사랑이 지은이 : 조영남 출판사 : 한길사 (2007/09/30) 읽은날 : 2009/09 언제부턴가 화장실에서 큰 일을 보면서 작은 소일거리를 만들었다. 이 작은 일이란 다름 아닌 책읽기. 옛날에는 담배를 한 대 피우거나 아니...  
198 인문 글쓰기의 최소원칙 - 도정일, 김훈, 박원순, 최재천, 김동식, 김광일, 배병삼, 김수이, 민승기, 이문재, 이필렬, 차... freeism 3910   2011-05-09 2011-05-09 22:24
글쓰기의 최소원칙 지은이 : 도정일, 김훈, 박원순, 최재천, 김동식, 김광일, 배병삼, 김수이, 민승기, 이문재, 이필렬, 차병직, 최태욱, 김영하 출판사 : 룩스문디(경희대학교 출판문화원) (2008/12/05) 읽은날 : 2009/09/25 “이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