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를 찾아서


지은이 : 이진우
출판사 : 책세상 (2010/04/28)
읽은날 : 2010/06/10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를 찾아서  프레드리히 니체, 그 이름만으로도 엄청난 무게감이 느껴진다. 하지만 이는 니체를 겪어보지 못한 내 무지에서 비롯된 막막함일 뿐 한 번도 '니체'를 진지하게 읽어본 적은 없었다. 아니, 대학시절에 딱 한번 읽은 적이 있었다. 한때 즐겨 읽던 명상서의 저자, 오쇼 라즈니쉬가 <내가 사랑한 책들>에서 자신이 읽은 책 중에 최고였다는 글을 보고, 호기심 반 의무감 반으로 집어든 책이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였다. 학교를 오가는 버스 속에서 그 책을 몇 번이나 덮고 폈는지 모르겠다. 덜컹거리는 버스만큼이나 답답하게 가슴을 죄어왔던, 내용에 대한 별다른 이해 없이 오기만으로 읽었던 기억이 난다.
 이제 다시 니체를 만나려 한다. 그가 쓴 글로서가 아니라 그를 연구하고 소개한 이진우 교수님을 통해 다가가고자 한다. 과연 이번에는 니체의 글과 사상의 끄트머리라도 이해할 수 있을지 여전히 의심스럽지만 이 기회가 아니면 또 언제 다시 만날 수 있겠는가. 두렵고 조심스런 마음에 니체의 방문을 노크한다.


 책은 니체 전집 등 우리나라에서 니체에 대해 상당한 노하우를 갖고 있는 책세상 출판사와 그의 연구와 번역에 조예가 있는(니체에 문외한인 내가 뭘 알겠는가. 속지에 삽입된 저자 소개를 통해 짐작해 보면) 이진우 교수님의 합작품으로 니체의 흔적이 묻어있는 유럽 각지를 여행하며 쓴 일종의 ‘철학적 기행문’이다.
 그래서 니체의 철학과 사상에서부터 각 도시에 흐르는 철학적, 문화적 분위기까지 함께 느낄 수 있다. 건축을 문화의 한 영역으로 끌어올리며 대중화에 기여한 서현 교수님의 <그대가 본 이 거리를 말하라>처럼, 유럽 곳곳에 깃든 니체의 흔적을 따라 사람과 자연, 문화, 나아가 철학적 사유를 끄집어낸다. 니체가 글의 중심에 있기에 조금 어려운 것도 사실이지만 책을 뒤덮은 유려한 문체와 생각의 깊이에 매혹된 체 교수님의 발걸음을 묵묵히 뒤따른다.


 니체가 되어 생각하고, 니체가 되어 걸어보고, 니체가 되어 여행한다. 니체에 대해 아는 게 거의 없는 나로서도 니체에 대한, 저자의 박식함과 애정을 동시에 느낄 수 있었다. 어쩌면 니체를 통해 저자 자신과 우리 사회를 되돌아보는 이진우님의 회고록인지도 모르겠다. 지극히 공적인 책속에 숨어있는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는 책의 깊이를 더했다. 니체의 벽을 넘어 자신에게로 이른 길이 부럽고 존경스러웠다.
 하지만 니체에 대한 나의 무지도 여전했다. 이 때문에 니체와 유럽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는 힘들었다. 니체에 대해, 차라투스트라에 대해 더 많이 알았더라면 그만큼의 깊이로 다가왔을 텐데 아쉬울 따름이다. 차라투스트라도 다시 읽어보고 싶고 니체의 다른 글도 읽어보고 싶다. 비록 이해할 수 없을 지라도 니체를 몇 발짝 더 가까이서 보고 싶다.


 “기행문이란 이런 것이구나!”하는 생각이 멈추지 않았다. 넓게 보는 것이 아니라 깊이 생각하고 사유하는 여행, 촉박한 일정에 끌려다는 것이 아니라 여행지의 문화에 녹아 흘러가는 것, 화려한 겉모습 속에 감추어진 일상의 투박함을 찾아내는 것, 수만리 이국땅에서 어린 날의 고향 길을 떠올리는 것, 비워진 마음으로 세상 속을 흘러가는 것, 이것이 바로 진짜 여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나는 언제쯤 이런 여행을 할 수 있을까 먼 길을 통해 나를 돌아볼 수 있을까.


 이삼일 정도를 니체를 따라 걷다보니 그의 사상의 따라갈 수 없는 내 머리는 더욱 몽롱해지는 것 같다. 인류를 뒤흔든 위대한 사상 앞에 내 앞의 현실은 너무 초라해 보인다. 뭔가 중요한 것이 있을 것 같지만, 아니 있다고 했지만 내 능력으로는 그것을 실감할 수도 부여잡을 수도 없다. 이런 공허함이 일상을 건조하게 마비시킨다. 갑갑한 마음은 깊은 한숨이 되어 현실을 자학한다. 왜 이럴까. 사고의 시작인가 아니면 이성의 끝인가...

분류 :
인문
조회 수 :
7106
등록일 :
2011.05.09
22:59:34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819&act=trackback&key=bcf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8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sort
» 인문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를 찾아서 - 이진우 freeism 7106   2011-05-09 2011-05-09 22:59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를 찾아서 지은이 : 이진우 출판사 : 책세상 (2010/04/28) 읽은날 : 2010/06/10 프레드리히 니체, 그 이름만으로도 엄청난 무게감이 느껴진다. 하지만 이는 니체를 겪어보지 못한 내 무지에서 비롯된 막막함...  
226 인문 우리는 10분에 세 번 거짓말한다 (The Liar in Your Life) - 로버트 펠드먼 (Robert Feldman) freeism 6226   2011-05-09 2011-05-09 22:59
우리는 10분에 세 번 거짓말한다 (The Liar in Your Life) 지은이 : 로버트 펠드먼 (Robert Feldman) 출판사 : 예담 (2010/05/12) 읽은날 : 2010/06/04 <우리는 10분에 세 번 거짓말한다>라는 믿을 수 없는 제목으로 거짓...  
225 산문 카일라스 가는 길 - 박범신 freeism 7641   2011-05-09 2011-05-09 22:58
카일라스 가는 길 지은이 : 박범신 출판사 : 문이당 (2007/10/20) 읽은날 : 2010/05/25 카일라스, 그보다는 '성산 카일라스'라는 이름으로 뇌리 속에 각인되어 있는 산. 몇 해 전 방송된 다큐멘터리(SBS스페셜(2006년), <신으로...  
224 만화 별의 목소리 (The voice of a distant star) - 신카이 마코토 (Shinkai Makoto), 사하라 미즈 (Sahara Mizu) freeism 6629   2011-05-09 2011-05-09 22:57
별의 목소리 (The voice of a distant star) 원 작 : 신카이 마코토 (Shinkai Makoto) 만 화 : 사하라 미즈 (Sahara Mizu) 옮긴이 : 이은주 출판사 : 대원씨아이 (2005/08/15) 읽은날 : 2010/05/21 일본 애니메이션 <별의...  
223 인문 사색의 즐거움 (余秋雨人生哲言) - 위치우위 (余秋雨) freeism 20652   2011-05-09 2011-05-09 22:57
사색의 즐거움 (余秋雨人生哲言) 지은이 : 위치우위 (余秋雨) 옮긴이 : 신규호, 유소영 출판사 : 이다미디어 (2010/05/21) 읽은날 : 2010/05/20 # 중국. "공간적인 차원에서의 위대함은 기세(氣勢)라 하고, 시간적인 차원에서의 ...  
222 인문 사랑은 없다 (Von der Unmöglichkeit der Liebe) - 잉겔로레 에버펠트 (Ingelore Ebberfeld) freeism 7814   2011-05-09 2011-05-09 22:56
사랑은 없다 (Von der Unmöglichkeit der Liebe) 지은이 : 잉겔로레 에버펠트 (Ingelore Ebberfeld) 옮긴이 : 강희진 출판사 : 미래의창 (2010/04/21) 읽은날 : 2010/05/10 "사랑에 빠진 사람은 우선 자신을 속이고 뒤이어...  
221 기타 에쿠우스 (Equus) - 피터 셰퍼 (Peter Shaffer) freeism 7398   2011-05-09 2011-05-09 22:56
에쿠우스 (Equus) 지은이 : 피터 셰퍼 (Peter Shaffer) 옮긴이 : 신정옥 출판사 : 범우 (1991/07/10, 초연:1973) 읽은날 : 2010/05/06 희곡, 중고등학교 시절 교과서에서만 봤지 맘 잡고 읽어보기는 처음이다. 기존의 소설이나...  
220 기타 누가 먹었지? - 고미 타로 (五味太郞) freeism 4151   2011-05-09 2011-05-09 22:55
누가 먹었지? 지은이 : 고미 타로 (五味太郞) 옮긴이 : 김난주 출판사 : 비룡소 (2002/09/03) 읽은날 : 2010/05/03 10페이지를 조금 넘는 분량으로 사람을 즐겁게 만든다. 버찌, 딸기, 달걀 프라이, 도넛, 포도, 사탕, 샌드위...  
219 인문 교양인의 행복한 책읽기 - 정제원 freeism 6085   2011-05-09 2011-05-09 22:55
교양인의 행복한 책읽기 지은이 : 정제원 출판사 : 베이직북스 (2010/04/20) 읽은날 : 2010/05/05 책 읽는 방법? 많은 책을 읽어서 스스로의 습관으로 채득하는 것이지 누가 강요하거나 가르친다고 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  
218 외국 나쁜 아빠 (Throwaway Dads) - 로스 D. 파크 (Ross D. Parke), 아민 A. 브롯 (Armin A. Brott) freeism 6893   2011-05-09 2011-05-09 22:54
나쁜 아빠 (Throwaway Dads) 지은이 : 로스 D. 파크 (Ross D. Parke), 아민 A. 브롯 (Armin A. Brott) 옮긴이 : 박형신, 이진희 출판사 : 이학사 (2010/04/10) 읽은날 : 2010/04/29 "남성들은 더욱더 관여하기를 원한다....  
217 인문 한 권으로 읽는 로마 제국 쇠망사 - 에드우더 기번 (Edward Gibbon), 가나모리 시게나리 freeism 7014   2011-05-09 2011-05-09 22:53
한 권으로 읽는 로마 제국 쇠망사 지은이 : 에드우더 기번 (Edward Gibbon) 편 역 : 가나모리 시게나리 옮긴이 : 한은미 출판사 : 북프렌즈 (2010/03/15) 읽은날 : 2010/04/27 에드워드 기번이 쓴 <로마 제국 쇠망사>(총3권...  
216 산문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 김원영 freeism 6522   2011-05-09 2017-01-31 22:53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지은이 : 김원영 출판사 : 푸른숲 (2010/04/05) 읽은날 : 2010/04/21 "내가 장애인이라는 걸 깨닫는 데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는 않았다. 누군가 나를 대놓고 차별하거나 비아냥거리...  
215 외국 변신 · 시골의사 (Die Verwandlung · Ein Landarzt) - 프란츠 카프카 (Franz Kafka) freeism 8693   2011-05-09 2011-05-09 22:52
변신 · 시골의사 (Die Verwandlung · Ein Landarzt) 지은이 : 프란츠 카프카 (Franz Kafka) 옮긴이 : 전영애 출판사 : 민음사 (1998/08/01) 읽은날 : 2010/04/00 <변신>, 옛날에 한번 읽어봤던 기억이 난다. 자고 일어나니...  
214 인문 폭력사회 (Traktat Über Die Gewalt) - 볼프강 조프스키 (Wolfgang Sofsky) freeism 6767   2011-05-09 2011-05-09 22:51
폭력사회 (Traktat Über Die Gewalt) 지은이 : 볼프강 조프스키 (Wolfgang Sofsky) 옮긴이 : 이한우 출판사 : 푸른숲 (2010/03/10) 읽은날 : 2010/04/08 볼프강 조프스키는 말했다. 인간은 육체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사회를...  
213 만화 배트맨 이어 원 (Batman : Year One) - 프랭크 밀러 (Frank Miller), 데이비드 마주켈리 (Divid Mazzucchelli) freeism 6649   2011-05-09 2011-05-09 22:51
배트맨 이어 원 (Batman : Year One) 지은이 : 프랭크 밀러 (Frank Miller), 데이비드 마주켈리 (Divid Mazzucchelli) 옮긴이 : 곽경신 출판사 : 세미콜론 (2008/12/19) 읽은날 : 2010/03/30 검은 망토를 두른 고뇌하는 영...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