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지은이 : 김원영
출판사 : 푸른숲 (2010/04/05)
읽은날 : 2010/04/21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내가 장애인이라는 걸 깨닫는 데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는 않았다. 누군가 나를 대놓고 차별하거나 비아냥거리는 일은 거의 없었다. 하지만 나는 내가 세상에서 보이지 않는 존재라는 사실을 차츰 깨달아 갔다. 나는 늘 하나의 풍경인 것 같았다." (p19)


 그는 스스로를 '풍경'으로 묘사했다. 유심히 보지 않고는 그 존재감마저 모호한 연극무대의 소품이 되어 버렸다.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아도 부족할 청소년 시기를 장애와 씨름하며 보냈다.
 그는 태어날 때부터 골형성부전증을 앓았다. 약간의 충격에도 뼈가 쉽게 부러졌고 몇 번의 골절과 수술을 거치면서 지체장애 1급 판정을 받았다. 초등학교를 검정고시로 졸업하고 들어간 재활원에서 세상을 향한 첫 걸음을 배웠다.
 하지만 이런 특별한 보살핌으로는 결코 사회에 적응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다. 재활원에서 고등부로 진학해 공부를 계속할 수도 있었지만 언제까지나 '특수시설'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살고 싶지는 않았다. 결국 일반 고등학교로 진학을 결심했고 힘겨운 싸움 끝에 진학에 성공했다.


 일반 고등학교는 재활원이나 특수학교와 같이 장애인을 위한 공간은 물론 아니었다. 평범한 공간 속에서 보통의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는 것이었다. 당연히 그동안 누려왔던 편리함과 외부적 지원을 스스로 벗어버려야 할 뿐만 아니라 사회적 편견과 주변의 시선과도 직접 맞닿으려야 하는 힘든 과정이었다.
 하지만 그는 이 모든 것에 당당하게 맞섰다. 자신을 바라보는 유별난 시선과 싸우며 세상과 부딪혔다. '슈퍼 장애인'이라는 생각으로 자신을 다독였고 모든 일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특히, 친구 명륜이를 통해 알게 된 인간관이 인상 깊다. 공부에는 별 관심도 없고 게임과 운동밖에 하는 것이 없어 보였던 그를 통해 장애와 비장애, 혹은 그 이외의 장벽도 뛰어넘을 수 있는 가능성을 발견했다. 사람 사이의 융화는 머릿속의 지식에 있는 것이 아니라 서로에 대한 인식만으로도 충분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무엇보다 나는 장애를 이해한다는 것이 반드시 정치적으로 올바른 태도와 지식을 몸에 익히거나 종교적 신념에서 비롯한 헌신과 배려에 기반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깨달았다. 어떤 사람들은 별다른 교육을 받지 않아도, 세상에 대해 특별히 이타적이거나 헌신적으로 살아야겠다고 마음먹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자신과 다른 존재들이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관계, 새로운 삶의 방식, 새로운 가치를 찾아내는 데 능숙하다. 오히려 그런 사람들일수록 강력한 신념을 갖고 있지 않은 경우가 많다. 나는 명륜이와 함께 보낸 고교 생활에서 그런 가능성을 발견했고, 사람을 섣불리 평가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배웠다." (p106)


 그는 일반계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사회학과에 입학했다. 하지만 한정된 공간에서 생활하던 고등학교 때와는 모든 것이 달랐다. 드넓은 캠퍼스와 수많은 건물을 오가는 대학생활은 휠체어를 타고 생활하는 장애인에게는 모든 것이 힘든 싸움이었다.
 하지만 그는 늘 움직였다. 사회적으로 대두되기 시작한 '장애의 사회적 모델'이나 '이동권'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고 이를 계기로 '장애인권연대사업팀'에 들어갔다. 이 활동을 통해 장애를 극복해야 할 대상으로 보지 않고 "나와 나의 부모가 져야 할 전생의 '업'과 같은 것"으로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장애인은 병원이나 수용 시설에서 살아가야 할 '환자'가 아니라, 그 상태 자체가 하나의 존재를 구성하는 정체성이 된다. 그러므로 장애인도 세계 속에서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살아갈 주체적인 권리를 갖는다. 이렇게 장애를 사회적 모델의 관점에서 이해하고, 장애인들을 사회로부터 분리하지 않고 통합해야 한다는 것, 치료사나 사회복지사의 지시가 아니라 스스로 자신의 삶을 결정해야 한다는 것, 장애가 단지 개인이나 가족의 책임이아니라 사회 전체가 공동으로 노력해야 할 문제라는 것 등이 전 세계의 장애인 운동과 사회과학적 연구들이 성취한 장애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작이었다." (p129)


 "그랬다. 우리는 '누가 뭐래도' 장애인이었다. 그것은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었다. 생물학적 손상은 이미 그 자체로 몸의 일부가 되었으므로 결코 '극복'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결국 장애를 극복한다는 것은 손상된 몸에 부여된 사회적 차별을 극복한다는 의미였다. 전공 책을 옆에 끼고 다니고, 높은 학점과 토익 점수를 따서 '정상적인 사회'의 중심에 서고 싶었던 나를 포함한 많은 장애 학생들은, 그때야 비로소 장애인이 되었다." (p139)


 그는 자신의 장애를 또렷하게 바라보게 되었다. 누구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피동적인 존재가 아닌, 비장애인의 구분되는 수직적인 관계도 아닌 그저 '장애인'일 뿐이었다.
 장애에 대한 그의 자각은 그 어떤 선언보다 가슴깊이 와 닿는다. 남자든 여자든, 젊은이건 노인이건, 학벌이 높든 낮든, 장애가 있든 없든 우리는 주어진 현실을 마주하지 못했다. 가슴 속에 응어리진 희망이 현실을 왜곡할수록 자신에 대한 불만은 더욱 커져갔고 급기야 전혀 엉뚱한 곳에서 터져버리는 악순환이 계속되었다. 결국 과거나 미래, 상대방과 비교하며 도달할 수 없는 이상에만 매달리는 꼴이 되었다...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재의 자신, '현실'이라는 가르침이 날카롭게 날아온다.


 하지만, 그를 포함한 장애인들의 각성에도 불고하고 우리는 여전히 그들을 이방인 취급한다. 있는 그대로를 보지 못하고 불행 속에 갇혀 지내는, 항상 남의 도움을 기다리는 특별한 존재쯤으로 취급하고 있다. 이런 시선이 장애인을 더욱 움츠려들게 하는 것은 아닐까.
 장애를 더욱 고립되게 만드는 것은 이뿐만이 아니다. 비장애인과 분리된 특수교육은 그들의 사회진출을 영원히 차단할 뿐만 아니라 (일부겠지만) 장애인 시설의 인권침해나 회계부정도 여전히 존재한다. 재활원 방문을 개인의 선량함을 과시하는 공연장으로 이용하는 곳도 적지않다.
 우리는 사랑으로 나서는 봉사활동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우월함을 즐기고 있는지도 모른다. 우리는 모두 공범이다. 우리가 갖고 있는 모순과 비합리를 숨기기 위해 은연중에 장애인을 이용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책에서도 지적했듯이 모두가 그렇지는 않다. 하지만 인정할 것은 인정해야 한다. 너와 나, 혹은 장애인에 대해 더 이상 둘러말하지 말자. 장애인은 장애인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현실을 마주하고 솔직하게 마주하자. 장애인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나 자신과 사회에 대한 일종의 각성제처럼 느껴진다.


 물론 사회의 벽을 과감하게 깨뜨린 그에게도 아무런 갈등이나 회의가 없는 것은 아니었다.
 냉철하게 자신을 되돌아보자 그 이면에 감추어진 이중성이 드러났다. 이제는 제법 '잘나가는 장애인'이 되었지만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서는 여전히 혼란스러웠다. 그는 단지 자신의 약점을 감추고 싶어 하는, 남에게 인정받기를 원하는, 사회적 차별과 장애인의 인권을 외치면서 자신도 어쩔 수 없는 장애의 벽에 멈추어 설 수밖에 없는 인간일 뿐이었다.


 "나의 중첩된 사회적 위치와 정체성은 그 모든 것에 일정한 책임감은 느끼지만 어느 것에도 공감하지 않은 채 서로를 회피하고 있었다. 장애인인 나는 일반적인 이십대로서의 삶에 공감하지 않으려 했고, 대학을 다니는 이십대의 나는 장애인인 내 존재에 몰입하기를 거부했다. 이런 태도는 내가 그 모든 정체성이 겪는 개인적이고 사회적인 과제들을 이해할 수 있게 했지만, 어떤 정체성도 진심으로 살아낼 수는 없게 했다." (p256)


 어쩌면 쿨함과 쫀쫀함, 장애인과 비장애인, 슈퍼 장애인과 인간 김원영 사이에서 선 그의 갈등이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지 싶다. 그 누구도 자신의 이면을 이렇게 솔직하게 털어 놓는 것을 보지 못했다. 인간을 ‘생각하는 갈대’라고 부른 이유를 철저하게 통감하게 된다. 장애 문제를 떠나 인간에 대한 진지한 물음을 갖게 해주는 책이다.
 나와는 열 살 가까이 어린 나이지만 그 누구보다도 크고 우람해 보인다. 그의 앞길에 좋은 일들이 많았으면 좋겠다. 아울러 장애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열린 마음을 우리 사회에 기대해본다.


* p.s
 참, 그의 책에 대해서도 한마디 하지 않을 수 없다.
 총 여섯 개로 구분된 각 장이 독립적이면서 유기적으로 엮여있어 부드럽게 이어진 언덕처럼 자연스럽다. 한두 가지 소소한 일상의 끈을 통해 사회의 문제점을 발견하고 이를 통해 자신을 되돌아보는 모습이 여느 글 못지않다. 어머니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는 독서 때문인지 글을 꾸려가는 솜씨가 보통이 아니었다. 가식적이지 않고 번잡하지 않은 글은 자신에 대한 자부심이 가득했고 자유롭지 못했던 육체는 정신의 자양분이 되어 글로써 날아다녔다. 그의 정신 못지않게, 그의 글에서 또 한 번의 감동을 맛본다.
 화이팅 김원영!

분류 :
산문
조회 수 :
6423
등록일 :
2011.05.09
22:52:51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785&act=trackback&key=9f4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78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227 사람 희박한 공기 속으로 (Into Thin Air) - 존 크라카우어 (Jon Krakauer) freeism 7213   2011-05-09 2011-05-09 22:48
희박한 공기 속으로 (Into Thin Air) 지은이 : 존 크라카우어 (Jon Krakauer) 옮긴이 : 김훈 출판사 : 황금가지 (2007/06/15, 2판) 읽은날 : 2010/02/10 몇 해 전 티베트에서 네팔로 넘어가는 길목에 EBC(에베레스트베이스캠...  
226 한국 공무도하 - 김훈 freeism 8356   2011-05-09 2011-05-09 22:44
공무도하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문학동네 (2009/09/25) 읽은날 : 2010/02/02 "님아 님아 내 님아, 물을 건너가지 마오. 님아 님아 내 님아, 그예 물을 건너시니. 아~ 물에 휩쓸려 돌아가시니, 아~ 가신님을 어이 할꼬." ...  
225 인문 특강 -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한홍구 freeism 6133   2011-05-09 2011-05-09 22:29
특강 -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지은이 : 한홍구 출판사 : 한겨레출판 (2009/03/31) 읽은날 : 2010/01/05 최근 출판된 역사 관련 서적 중에서 가장 많이 거론되는 이름이 ‘한홍구’일 것이다. 유명하다고 해서 반드시 ...  
224 산문 강산무진 - 김훈 freeism 3845   2011-05-09 2011-05-09 22:27
강산무진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문학동네 (2006/04/17) 읽은날 : 2009/12/09 배웅 정체된 도심에 갇혀버린 한 중년의 일상. 택시 운전을 하는 김장수에 걸려온 한통의 전화는 그가 옛날 식품사업을 할 때 함께 고생했던...  
223 한국 내 심장을 쏴라 - 정유정 freeism 4941   2011-05-09 2011-05-09 22:26
내 심장을 쏴라 지은이 : 정유정 출판사 : 은행나무 (2009/05/20) 읽은날 : 2009/11/20 <제5회 세계문학상 수상작>이라는 타이틀이 눈에 들어왔다. ‘얼마나 글을 잘 썼기에, 무슨 내용을 어떻게 요리했기에...’ 하는 마음이 ...  
222 산문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 김형오 freeism 4070   2011-05-09 2011-05-09 22:26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지은이 : 김형오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9/03/25) 읽은날 : 2009/11/10 사회에서 나름의 한 자리를 맡고 있는 어머니가 국회의원을 만나고 왔다며 받아온 책이다. 표지와 제목을 보니 텔레비전에...  
221 인문 부모 (The One Minute Mother) - 스펜서 존슨 (Spencer Johnson) freeism 3798   2011-05-09 2011-05-09 22:25
부모 (The One Minute Mother) 지은이 : 스펜서 존슨 (Spencer Johnson) 옮긴이 : 이혜승 출판사 : 청림출판 (2007/05/20) 읽은날 : 2009/10/19 “쌍둥이라는데... 어떻해~” 전화기에서 들려오는 아내의 목소리가 아직도 ...  
220 산문 어느 날 사랑이 - 조영남 freeism 3796   2011-05-09 2011-05-09 22:24
어느 날 사랑이 지은이 : 조영남 출판사 : 한길사 (2007/09/30) 읽은날 : 2009/09 언제부턴가 화장실에서 큰 일을 보면서 작은 소일거리를 만들었다. 이 작은 일이란 다름 아닌 책읽기. 옛날에는 담배를 한 대 피우거나 아니...  
219 인문 글쓰기의 최소원칙 - 도정일, 김훈, 박원순, 최재천, 김동식, 김광일, 배병삼, 김수이, 민승기, 이문재, 이필렬, 차... freeism 3929   2011-05-09 2011-05-09 22:24
글쓰기의 최소원칙 지은이 : 도정일, 김훈, 박원순, 최재천, 김동식, 김광일, 배병삼, 김수이, 민승기, 이문재, 이필렬, 차병직, 최태욱, 김영하 출판사 : 룩스문디(경희대학교 출판문화원) (2008/12/05) 읽은날 : 2009/09/25 “이 ...  
218 외국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A Day No Pigs World Die) - 로버트 뉴턴 펙 (Robert Newton Peck) freeism 4807   2011-05-09 2011-05-09 22:23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A Day No Pigs World Die) 지은이 : 로버트 뉴턴 펙 (Robert Newton Peck) 옮긴이 : 김옥수 출판사 : 사계절 (1994/01/25) 읽은날 : 2009/07/31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은 바...  
217 산문 일기일회 - 법정 freeism 4476   2011-05-09 2011-05-09 22:22
일기일회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문학의숲 (2009/05/27) 읽은날 : 2009/07/02 박물관에나 있을 옛 고서를 다루듯 조심스레 책장을 넘긴다. 책장 사이에 숨겨진 꽃향기가 날아가 버리지나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말이다. 법정스님의...  
216 산문 한국의 책쟁이들 - 임종업 freeism 6074   2011-05-09 2011-05-09 22:30
한국의 책쟁이들 지은이 : 임종업 출판사 : 청림출판 (2009/09/17) 읽은날 : 2010/01/16 한국의 둘째가라면 서러울 책쟁이들이 다 모였다. 한 권 두 권 읽기 시작하면서 특정분야 마니아로 발전한 게 된 총각, 사제를 털어 ...  
215 외국 뚱보, 내 인생 (La Vie, en Gros) - 미카엘 올리비에 (Mikael Ollivier) freeism 5015   2011-05-09 2011-05-09 22:21
뚱보, 내 인생 (La Vie, en Gros) 지은이 : 미카엘 올리비에 (Mikael Ollivier) 옮긴이 : 조현실 출판사 : 바람의 아이들 (2004/06/26) 읽은날 : 2009/06/10 뚱보, 벵자멩이 털어놓는 고달픈(?) 인생사! 사춘기 소년, 벵자멩의...  
214 인문 하루 15분, 책 읽어 주기의 힘 (The Read-Aloud Handbook) - 짐 트렐리즈 (Jim Trelease) freeism 3820   2011-05-09 2011-05-09 22:20
하루 15분, 책 읽어 주기의 힘 (The Read-Aloud Handbook) 지은이 : 짐 트렐리즈 (Jim Trelease) 옮긴이 : 눈사람 출판사 : 북라인 (2007/02/15) 읽은날 : 2009/06/08 책, 책, 책을 읽자. 그 속에 길이 있다지 않은가. 지금...  
213 한국 사과는 잘해요 - 이기호 freeism 6700   2011-05-09 2011-05-09 22:30
사과는 잘해요 지은이 : 이기호 출판사 : 현대문학 (2009/11/12) 읽은날 : 2010/01/21 시봉과 나, 우리는 한마디로 사과에 목숨 거는 놈들이다. 복지시설에서 만난 우리들은 별 이유도 없이 복지사들에게 두들겨 맞았다. 하지...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