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커피프린스 1호점


지은이 : 이선미
출판사 : 눈과마음 (2006/08/09)
읽은날 : 2010/03/18


커피프린스 1호점 # 53.


 <커피프린스 1호점>을 읽고 있다.
 드라마로 만들어져 꽤 인기를 끌었던 소설이었는데 인터넷에 검색해 알아보니 2007년도에 방송된 작품이란다. 내가 이 책을 드라마가 종영될 쯤 구입했으니 먼지 낀 책장 속에서 만3년을 버텨낸 놈이었다. 물론 그 사이에 읽으려고 시도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지만 쉽게 손이 가지는 않았다. 드라마의 인기에 편승해 구입한 소설인지라 방송이 끝나자 그 관심도 시들해졌을 뿐더러 얼핏 들었던 드라마의 분위기가 그다지 매혹적이질 못했다. 커피 가게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젊은이의 사랑놀이 같은 느낌이 들었던 것도 사실이고, 결혼과 함께 점점 들어가는 내 나이도 이런 청춘물을 대하기에는 조금 간지럽게 느껴졌는지 모르겠다.
 아무튼 그렇게 책장에 처박혀있던 소설을 이제야 집어 들었다. 외출에 앞서 2~30분을 타고 가야하는 지하철에서 읽을, 머리 아프지 않고 쉽게 넘어가는 책을 고르던 중이었는데 일반크기의 책 보다는 조금 작은 크기의 아담한 책을 발견했었다. 다름 아닌 <커피프린스 1호점>. 하지만 앞서 말한 것처럼 그다지 땡기는 책은 아니었지만 이번 기회가 아니면 더욱 더 읽을 기회가 없을 것 같아 읽기 시작했다.


 412페이지나 되는 제법 두툼한 책인데 어제와 오늘, 53페이지까지 읽은 상황이다. 남녀 한 쌍이 창 넓은 커피숍에서 차를 마시는, 화려하게 일러스트 된 책 표지처럼 가벼우면서 발랄한 느낌이 강하다. 물론 처음에 생각한 내 느낌과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빠른 전개와 감각적인 문장은 아무런 고민 없이 책장을 넘기게 했고 외모와 인간성을 두루 갖춘 주인공의 이야기가 권선징악의 옛 글들과 달라 보이지 않았다. 우스꽝스러운 인물들의 모습과 오버액션은 만화책을 보는듯한 착각을 일으켰고 즉흥적이고 간결하게 받아치는 대화가 소설의 깊이를 떨어뜨렸다.
 문득, 군대에서 <폴리스>라는 단행본 소설책이 생각났다. 이현세님의 인기 만화 <폴리스>가 드라마로 만들어져 인기를 얻자 이번에는 소설 형식으로 재출판 책으로 기억된다. 이현세가 누구던가, 이름만 대면 누구나 알 수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만화가 아니던가. 드라마를 열성적으로 시청한 것이 아니어서 소설을 통해서나마 이현세를 만나보고 싶었다.
 하지만 기대가 커서인지 실망도 만만찮았다. 대하소설로 꾸며도 될 만큼의 풍부한 이야기꺼리를 두 권의 책으로 묶다보니 이건 뭐, 주인공의 행적을 서술한 사건일지를 보는 듯 밋밋했다. 소설이 갖고 있는 심도 깊은 묘사나 인물들 간의 미묘한 심리묘사 없이 표면적인 사건만을 전달하기에 바빴다. 그림이 빠져버린 만화책 같다고나 할까.
 <커피프린스 1호점>을 아직 1/3도 읽지 않은 상황에서 주제넘은 이야기를 쏟아 부은 느낌이다. 글을 쓰는 작가의 엄청난 준비와 노력을 모르는 것이 아니기에 조심스럽지만 그렇다고 지금의 솔직한 내 마음을 숨길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그나저나 이 책을 계속 읽어야 되느냐 하는 문제에 다시 직면한다. 빠르게 넘어가는 재미는 있지만 머릿속에 남는 것이 없다. 눈앞에 놓인 뻥튀기처럼 딱히 먹고 싶은 것은 아니지만 습관적으로 손이 간다. 그렇다고 아직 한가득 남은 뻥튀기를 냉장고에 넣어버릴 수는 없는 노릇이고, 안 먹자니 입이 무료하고...
 아무튼, 이율배반적인 이런 갈등 상황에서도 <커피프린스 1호점> 읽기를 계속하고 있다. 어찌할꺼나~


# 72.


 빠른 이야기 전개가 싫지만은 않다. 머리 쓰지 않아도 되는 단순함이 계속해서 책장을 넘기게 한다. 갑부 집 아들과 미소녀의 사랑이라는 틀에 박힌 공식, 그런 뻔한 스토리라는 걸 알면서 계속해서 읽고 있는 난 뭐지? 깊이가 없다는 둥, 만화 같다는 둥 투덜거리면서도 책을 놓지 못하는 내가 아이러니하게 느껴진다.


# 134.


 일단 보류, 유치함을 둘째 치고 며칠 앞으로 다가온 독서토론회를 참석하기 위해 이순영님의 <워낭>을 펼쳐든다. 소 울음소리에 커피향이 묻혀버린 걸까. 귓가를 맴도는 커피왕자의 간지러움 보다는 둔탁하게 들려오는 워낭소리에 더 마음이 가는 게 사실이다. "음메~"

분류 :
한국
조회 수 :
6975
등록일 :
2011.05.09
22:49:55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775&act=trackback&key=37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77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227 인문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를 찾아서 - 이진우 freeism 6963   2011-05-09 2011-05-09 22:59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를 찾아서 지은이 : 이진우 출판사 : 책세상 (2010/04/28) 읽은날 : 2010/06/10 프레드리히 니체, 그 이름만으로도 엄청난 무게감이 느껴진다. 하지만 이는 니체를 겪어보지 못한 내 무지에서 비롯된 막막함...  
226 인문 우리는 10분에 세 번 거짓말한다 (The Liar in Your Life) - 로버트 펠드먼 (Robert Feldman) freeism 6098   2011-05-09 2011-05-09 22:59
우리는 10분에 세 번 거짓말한다 (The Liar in Your Life) 지은이 : 로버트 펠드먼 (Robert Feldman) 출판사 : 예담 (2010/05/12) 읽은날 : 2010/06/04 <우리는 10분에 세 번 거짓말한다>라는 믿을 수 없는 제목으로 거짓...  
225 산문 카일라스 가는 길 - 박범신 freeism 7467   2011-05-09 2011-05-09 22:58
카일라스 가는 길 지은이 : 박범신 출판사 : 문이당 (2007/10/20) 읽은날 : 2010/05/25 카일라스, 그보다는 '성산 카일라스'라는 이름으로 뇌리 속에 각인되어 있는 산. 몇 해 전 방송된 다큐멘터리(SBS스페셜(2006년), <신으로...  
224 만화 별의 목소리 (The voice of a distant star) - 신카이 마코토 (Shinkai Makoto), 사하라 미즈 (Sahara Mizu) freeism 6509   2011-05-09 2011-05-09 22:57
별의 목소리 (The voice of a distant star) 원 작 : 신카이 마코토 (Shinkai Makoto) 만 화 : 사하라 미즈 (Sahara Mizu) 옮긴이 : 이은주 출판사 : 대원씨아이 (2005/08/15) 읽은날 : 2010/05/21 일본 애니메이션 <별의...  
223 인문 사색의 즐거움 (余秋雨人生哲言) - 위치우위 (余秋雨) freeism 20126   2011-05-09 2011-05-09 22:57
사색의 즐거움 (余秋雨人生哲言) 지은이 : 위치우위 (余秋雨) 옮긴이 : 신규호, 유소영 출판사 : 이다미디어 (2010/05/21) 읽은날 : 2010/05/20 # 중국. "공간적인 차원에서의 위대함은 기세(氣勢)라 하고, 시간적인 차원에서의 ...  
222 인문 사랑은 없다 (Von der Unmöglichkeit der Liebe) - 잉겔로레 에버펠트 (Ingelore Ebberfeld) freeism 7473   2011-05-09 2011-05-09 22:56
사랑은 없다 (Von der Unmöglichkeit der Liebe) 지은이 : 잉겔로레 에버펠트 (Ingelore Ebberfeld) 옮긴이 : 강희진 출판사 : 미래의창 (2010/04/21) 읽은날 : 2010/05/10 "사랑에 빠진 사람은 우선 자신을 속이고 뒤이어...  
221 기타 에쿠우스 (Equus) - 피터 셰퍼 (Peter Shaffer) freeism 7213   2011-05-09 2011-05-09 22:56
에쿠우스 (Equus) 지은이 : 피터 셰퍼 (Peter Shaffer) 옮긴이 : 신정옥 출판사 : 범우 (1991/07/10, 초연:1973) 읽은날 : 2010/05/06 희곡, 중고등학교 시절 교과서에서만 봤지 맘 잡고 읽어보기는 처음이다. 기존의 소설이나...  
220 기타 누가 먹었지? - 고미 타로 (五味太郞) freeism 4100   2011-05-09 2011-05-09 22:55
누가 먹었지? 지은이 : 고미 타로 (五味太郞) 옮긴이 : 김난주 출판사 : 비룡소 (2002/09/03) 읽은날 : 2010/05/03 10페이지를 조금 넘는 분량으로 사람을 즐겁게 만든다. 버찌, 딸기, 달걀 프라이, 도넛, 포도, 사탕, 샌드위...  
219 인문 교양인의 행복한 책읽기 - 정제원 freeism 5978   2011-05-09 2011-05-09 22:55
교양인의 행복한 책읽기 지은이 : 정제원 출판사 : 베이직북스 (2010/04/20) 읽은날 : 2010/05/05 책 읽는 방법? 많은 책을 읽어서 스스로의 습관으로 채득하는 것이지 누가 강요하거나 가르친다고 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  
218 외국 나쁜 아빠 (Throwaway Dads) - 로스 D. 파크 (Ross D. Parke), 아민 A. 브롯 (Armin A. Brott) freeism 6765   2011-05-09 2011-05-09 22:54
나쁜 아빠 (Throwaway Dads) 지은이 : 로스 D. 파크 (Ross D. Parke), 아민 A. 브롯 (Armin A. Brott) 옮긴이 : 박형신, 이진희 출판사 : 이학사 (2010/04/10) 읽은날 : 2010/04/29 "남성들은 더욱더 관여하기를 원한다....  
217 인문 한 권으로 읽는 로마 제국 쇠망사 - 에드우더 기번 (Edward Gibbon), 가나모리 시게나리 freeism 6877   2011-05-09 2011-05-09 22:53
한 권으로 읽는 로마 제국 쇠망사 지은이 : 에드우더 기번 (Edward Gibbon) 편 역 : 가나모리 시게나리 옮긴이 : 한은미 출판사 : 북프렌즈 (2010/03/15) 읽은날 : 2010/04/27 에드워드 기번이 쓴 <로마 제국 쇠망사>(총3권...  
216 산문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 김원영 freeism 6390   2011-05-09 2017-01-31 22:53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지은이 : 김원영 출판사 : 푸른숲 (2010/04/05) 읽은날 : 2010/04/21 "내가 장애인이라는 걸 깨닫는 데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는 않았다. 누군가 나를 대놓고 차별하거나 비아냥거리...  
215 외국 변신 · 시골의사 (Die Verwandlung · Ein Landarzt) - 프란츠 카프카 (Franz Kafka) freeism 8085   2011-05-09 2011-05-09 22:52
변신 · 시골의사 (Die Verwandlung · Ein Landarzt) 지은이 : 프란츠 카프카 (Franz Kafka) 옮긴이 : 전영애 출판사 : 민음사 (1998/08/01) 읽은날 : 2010/04/00 <변신>, 옛날에 한번 읽어봤던 기억이 난다. 자고 일어나니...  
214 인문 폭력사회 (Traktat Über Die Gewalt) - 볼프강 조프스키 (Wolfgang Sofsky) freeism 6665   2011-05-09 2011-05-09 22:51
폭력사회 (Traktat Über Die Gewalt) 지은이 : 볼프강 조프스키 (Wolfgang Sofsky) 옮긴이 : 이한우 출판사 : 푸른숲 (2010/03/10) 읽은날 : 2010/04/08 볼프강 조프스키는 말했다. 인간은 육체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사회를...  
213 만화 배트맨 이어 원 (Batman : Year One) - 프랭크 밀러 (Frank Miller), 데이비드 마주켈리 (Divid Mazzucchelli) freeism 6558   2011-05-09 2011-05-09 22:51
배트맨 이어 원 (Batman : Year One) 지은이 : 프랭크 밀러 (Frank Miller), 데이비드 마주켈리 (Divid Mazzucchelli) 옮긴이 : 곽경신 출판사 : 세미콜론 (2008/12/19) 읽은날 : 2010/03/30 검은 망토를 두른 고뇌하는 영...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