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삼포 가는 길


지은이 : 황석영
출판사 : 창비 (2000/10/10)
읽은날 : 2010/07/20


삼포 가는 길  황석영, 까칠한 표정만큼이나 집요한 그의 중단편은 분단과 전쟁, 이념의 대립 속에 휩쓸리는 인간 군상을 재조명함으로써 우리의 정체성과 앞으로의 길을 되짚어보게 만든다. 소설이라는 지면의 간극을 넘어 처절하게 궁핍하던 시절을 돌아보며 과연 무엇이 발전했고 무엇이 나아졌는지 씁쓸한 마음으로 오늘을 되짚어본다.


 <한씨 연대기>

 한국전쟁을 관통하는 한씨(한영덕)의 일대기. 그는 산부인과 의사로 일하다 한국전쟁을 피해 홀로 남하, 어떻게든 살아보려 노력했지만 돌아오는 것은 간첩이라는 무시무시한 혐의뿐이었다. 동업을 하던 가짜의사의 모함으로 온갖 고초를 겪은 한씨는 “교수도 의사도 피난민도 아니었고 미친 시대 위에 놓인 한갓 고깃덩이”일 뿐이었다.
 위태로운 역사 위에서 상처받은 민초들의 삶이 안타깝게 지나간다. 전쟁이라는 극한 상황만 없었다면 평범하고 단란한 가족을 꾸미고 살았을 한씨. 그는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 모든 것을 잃어버렸다. 그렇다고 누구한테 하소연할 수도 없었던 막막한 상황.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 방황하는 바리의 삶을 그린 <바리데기>와 마찬가지로, 황석영이 아니면 그릴 수 없는 아픈 역사의 흔적들이 스쳐간다.

 

 <삼포 가는 길>
 정씨의 삼포 가는 길에 동행하게 된 영달과 백화. 정씨는 오랜 떠돌이 생활 끝에 고향을 찾아 나선 길이고 영달은 밥값을 때어먹고 얼떨결에 나선 길이기에 말동무나 할 겸 그와 동행한다. 그러다 주점에서 도망쳐 남쪽 고향으로 달아나던 여급, 백화를 만난다. 감천까지 가는 길에 영달에게 호감을 갖게 된 백화는 영달에게 자신의 고향에 함께 가자고 권유하지만 그는 삼포 가던 길을 바꾸지 않는다. 하지만 막상 개발이 진행되어 일거리가 많을 것이라는 삼포 이야기를 듣자 왠지 "마음의 정처"를 잃어버린 듯 허탈해한다. 정씨와 영달이 찾아가던 삼포는 더 이상 그들 영혼의 쉼터가 아니었다. 정씨가 그토록 찾아 헤맨 고향이 아니었다.
 산업화 속에 정처 없이 방황하는 우리의 단면을 보여준다. 돈과 물질에 모든 가치가 집중되는 현실이지만 아련하게 떠오르는 마음 속 안식처마저 사라진다면 우리의 삶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 삼포는 잊혀져가는 우리들의 정신적 고향인 것이다.


 <돼지꿈>

 돼지꿈이라도 꾼 것일까. 지지리도 궁상맞고 못살았던 그 때, 쥐구멍에 해라도 뜬 것 같이 반짝하는 섬광이 비친다. 물론 오래가지 못할 것은 알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찾아온 '끝빨 선' 날이 아니던가. 하지만 술과 함께 엉망으로 어질러진 좌판처럼 그 끝은 언제나 처량하기만 했다.
 내일을 기약할 수 없는 위태로운 삶이 한낱 꿈처럼 명멸해간다. 인간의 그 속에서 먹이를 쪼아 먹고 사는 하루살이로 전락해버렸다.


 <섬섬옥수>

 역사성 짖은 글을 써온 황석영의 작품과는 조금 차별화된 작품 같다. 잘나가던 여대생은 파혼을 결심한 후 울적한 마음도 달랠 겸 관리실 배관공에게 관심을 흘린다. 엄청난 신분차이에서 오는 거리감과 남녀사이의 긴장감을 즐기며 미묘한 감정놀이에 빠진다. 하지만 배관공의 무관심한 듯한 모습을 통해 자신의 지난 날을 되돌아본다.
 "참으로 아늑하고 짧은 잠이었다. 그렇게 축복받은 참에 빠졌던 때가 평생 몇 번이나 있었을까. 나는 관능의 입구를 활짝 열어놓고 내가 여태껏 잘못 길들여왔던 세상의 찌꺼기를 씻어낸 것 같았다."


 황석영이 아니면 써내려가지 못했을 역사가 구수한 사투리를 타고 우리를 관통한다. 하지만 그 속에는 미래를 내다보는 한줄기 희망이 숨어있음을 알게 된다. 그의 파란만장한 삶처럼 내일을 위한 글쓰기가 계속되었으면 좋겠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7989
등록일 :
2011.05.09
23:07:31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844&act=trackback&key=bdf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84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9 한국 시인 동주 - 안소영 freeism 1040   2016-05-10 2016-06-13 21:27
시인 동주 지은이 : 안소영 출판사 : 창비(2015/03/06) 읽은날 : 2016/05/10 문학을 중심으로 우리 근대사를 되돌아보는 흑백 다큐멘터리 영화 같다. 암울했던 일제 강점기의 우리 한반도의 모습은 물론 2차 세계대전으로 혼란스러...  
8 한국 종의 기원 - 정유정 freeism 1044   2016-06-09 2016-06-13 21:26
종의 기원 지은이 : 정유정 출판사 : 은행나무(2016/05/14) 읽은날 : 2016/06/07 "유진은 포식자야. 사이코패스 중에서도 최고 레벨에 속하는 프레데터." (p259) '존속 살해'라는 충격적인 소재가 남긴 것은 무엇인가. 살인자의 손에...  
7 한국 채식주의자 - 한강 freeism 2014   2016-07-07 2016-07-07 23:57
채식주의자 지은이 : 한강 출판사 : 문학동네(2007/10/30) 읽은날 : 2016/06/29 2016년 6월, 한강의 <채식주의자>가 노벨문학상, 프랑스의 콩쿠르상과 더불어 세계3대 문학상이라는 맨부커상을 수상했다는 소식이 날아들었다. 방송에서는...  
6 한국 뜨거운 피 - 김언수 freeism 1271   2016-10-27 2016-10-27 22:54
뜨거운 피 지은이 : 김언수 출판사 : 문학동네(2016/08/20) 읽은날 : 2016/10/23 어릴 적 엄마 손을 잡고 부산 송도해수욕장을 자주 갔었다. 같은 부산이라지만 우리 집과는 정 반대 방향인 남서쪽 끝에 위치하고 있어 대...  
5 한국 오직 두 사람 - 김영하 freeism 1116   2018-08-04 2018-08-05 10:17
오직 두 사람 지은이 : 김영하 출판사 : 문학동네(2017/05/25) 읽은날 : 2018/08/04 거의 백만 년 만에 읽은 책이다. 이런 저런 핑계와 게으름으로 한번 멀어져버린 책은 쉽게 가까워지지 않았다. 마음 속 한구석에는 책을 읽어...  
4 한국 82년생 김지영 - 조남주 freeism 1076   2018-08-26 2018-08-30 16:59
82년생 김지영 지은이 : 조남주 출판사 : 민음사(2018/10/14) 읽은날 : 2018/08/26 “아이가 있는 여자로 산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알게 되었다. 사실 출산과 육아의 주체가 아닌 남자들은 나 같은 특별한 경험이나 계기가 없는...  
3 한국 아몬드 - 손원평 freeism 1116   2019-01-22 2019-02-04 00:08
아몬드 지은이 : 손원평 출판사 : 창비(2017/03/31) 읽은날 : 2019/02/21 "알렉시티미아, 즉 감정 표현 불능증은 1970년대 처음 보고된 정서적 장애이다. 아동기에 정서 발달 단계를 잘 거치지 못하거나 트라우마를 겪은 경우, 혹...  
2 한국 달 너머로 달리는 말 - 김훈 freeism 490   2020-08-09 2020-08-17 11:02
달 너머로 달리는 말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파람북(2020/06/05) 읽은날 : 2020/08/08 문장은 전투와 같고, 표현은 양보할 수 없다. - <말 너머로 달리는 말>, 김훈 소설책의 날개지에 적힌 작가의 말로 이 한 문장으로 <달 ...  
1 한국 합체 - 박지리 freeism 91   2020-12-07 2020-12-07 23:00
합체 지은이 : 박지리 출판사 : 사계쩔(2020/08/27) 읽은날 : 2020/12/07 아이들의 독서목록에 있던 <합체>를 읽은 아내는 히죽히죽 웃으며 나에게 권했다. 커다란 입의 고집불통 캐릭터가 농구공을 향해 손을 뻗고 있는 모습이 조...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