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즐거운 나의 집


지은이 : 공지영
출판사 : 푸른숲 (2007/11/20)
읽은날 : 2007/12/26


즐거운 나의 집 <즐거운 나의 집>은 신문연재를 마치기 전부터 사생활 침해에 대한 전 남편의 고소로 조금 시끄러웠던 책이다. 그때 신문을 통해 세 번의 이혼경력과 성이 다른 아이 세 명을 키우고 있다는 공지영님의 화려한 가족사(?)를 조금 알게 되었다.
문제는 이 책이 저자의 자전적 소설이라는 점인데... 이혼만 세 번이라! 어찌 보면 공인으로서 숨기고 싶었을 과거였을 텐데 어디서 그런 당당함이 나왔는지 궁금했다. 기기다 이런 과거사를 어떤 식으로 풀어놓을까 하는 의문도 컸다.
아무튼 제목과는 달리 늘 즐거울 수만은 없었을 그녀의 가족사가 우여곡절 끝에 신문연재를 마치고 책으로 출판되었다.
2007년의 마지막 달, 사실과 허구를 넘나드는 공지영님의 집에 노크해본다.


“어떤 순간에도 너 자신을 존중하고 사랑하는 것을 그만두어서는 안 돼. 너도 모자라고 엄마도 모자라고 아빠도 모자라...... 하지만 그렇다고 그 모자람 때문에 누구를 멸시하거나 미워할 권리는 없어. 괜찮은 거야. 그담에 또 잘하면 되는 거야. 잘못하면 또 고치면 되는 거야. 그담에 잘못하면 또 고치고, 고치려고 노력하고......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만이 남을 사랑할 수가 있는 거야. 엄마는...... 엄마 자신을 사랑하게 되기까지 참 많은 시간을 헛되이 보냈어.”
(본문 85쪽)


어쩌면 소설은 딸, 위녕에게 전하는 공지영님의 독백이지 싶다. 세 번의 이혼과 베스트셀러 작가라는 세상의 이목, 그리고 성이 다른 세 명(위녕, 둥빈, 제제)의 엄마라는 삶의 무게를 어떻게 짊어지고, 혹은 어떻게 풀어놓으며 살아가는지 말이다.
하지만 무겁게 느껴지지는 않는다. 이번 글은 재밌게 쓰려했다는 어느 잡지의 글처럼 화자인 위녕의 톡톡 튀는 말솜씨와 그 속에 숨겨진 위트가 글 읽는 재미를 더한다. 기성세대가 놓쳐버리기 쉬운 내용들이 발랄하지만 섬세하게 그려진다. 어린 소녀의 여물지 못한 변덕을 훤히 들여다보는 느낌이랄까. 작가의 관찰이나 경험으로만 표현하기 힘든, 당사자가 아니고서는 느끼기 어려운 진솔함이 글 곳곳에 묻어난다. 아마도 공지영님은 아이들과의 친밀한 대화가 많은가 보다.
거기다 한국 문단을 이끌고 있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또 다른 면을 엿보게 된다. 기승전결처럼 한 치의 틈도 없이 완벽할 것 같은 작가의 이미지와 함께 이른 아침, 내복차림의 부스스한 얼굴로 아이들의 아침상을 준비하는 엄마의 편안함까지 함께 느껴진다.


무심코 지내왔던 ‘가족’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된다. 부모님, 아내, 아이들, 오랜 시간에 걸쳐 가까이 있어왔기에 그 소중함을 잊고 있었던 것 같다. 그저 반복되는 직장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잠자리쯤으로 치부해버리고 무심하게 생활한 것은 아니었는지 반성해본다. 우리에게는 가족이라는 형식이 아니라 그 울타리 속에서의 관계를 돈독히 유지할 수 있는 관심과 책임, 사랑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끝으로 작가의 말에서 언급했듯 “이것은 소설임을 분명히” 알았으면 좋겠다. 소설의 모티브를 현실에서 찾는 거야 당연하다지만 그렇다고 현실을 소설의 연장선으로 생각해선 안 될 것 같다. 소설(영화나 텔레비전도 마찬가지로)의 인물이나 배경은 컴퓨터게임 속의 캐릭터나 아이템과도 같은 존재들이다. 현실에 대한 소설적 과잉해석은 피해야 할 것 같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4806
등록일 :
2011.05.06
21:46:4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152&act=trackback&key=94a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15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9 한국 시인 동주 - 안소영 freeism 1033   2016-05-10 2016-06-13 21:27
시인 동주 지은이 : 안소영 출판사 : 창비(2015/03/06) 읽은날 : 2016/05/10 문학을 중심으로 우리 근대사를 되돌아보는 흑백 다큐멘터리 영화 같다. 암울했던 일제 강점기의 우리 한반도의 모습은 물론 2차 세계대전으로 혼란스러...  
8 한국 종의 기원 - 정유정 freeism 1038   2016-06-09 2016-06-13 21:26
종의 기원 지은이 : 정유정 출판사 : 은행나무(2016/05/14) 읽은날 : 2016/06/07 "유진은 포식자야. 사이코패스 중에서도 최고 레벨에 속하는 프레데터." (p259) '존속 살해'라는 충격적인 소재가 남긴 것은 무엇인가. 살인자의 손에...  
7 한국 채식주의자 - 한강 freeism 2010   2016-07-07 2016-07-07 23:57
채식주의자 지은이 : 한강 출판사 : 문학동네(2007/10/30) 읽은날 : 2016/06/29 2016년 6월, 한강의 <채식주의자>가 노벨문학상, 프랑스의 콩쿠르상과 더불어 세계3대 문학상이라는 맨부커상을 수상했다는 소식이 날아들었다. 방송에서는...  
6 한국 뜨거운 피 - 김언수 freeism 1265   2016-10-27 2016-10-27 22:54
뜨거운 피 지은이 : 김언수 출판사 : 문학동네(2016/08/20) 읽은날 : 2016/10/23 어릴 적 엄마 손을 잡고 부산 송도해수욕장을 자주 갔었다. 같은 부산이라지만 우리 집과는 정 반대 방향인 남서쪽 끝에 위치하고 있어 대...  
5 한국 오직 두 사람 - 김영하 freeism 1110   2018-08-04 2018-08-05 10:17
오직 두 사람 지은이 : 김영하 출판사 : 문학동네(2017/05/25) 읽은날 : 2018/08/04 거의 백만 년 만에 읽은 책이다. 이런 저런 핑계와 게으름으로 한번 멀어져버린 책은 쉽게 가까워지지 않았다. 마음 속 한구석에는 책을 읽어...  
4 한국 82년생 김지영 - 조남주 freeism 1064   2018-08-26 2018-08-30 16:59
82년생 김지영 지은이 : 조남주 출판사 : 민음사(2018/10/14) 읽은날 : 2018/08/26 “아이가 있는 여자로 산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알게 되었다. 사실 출산과 육아의 주체가 아닌 남자들은 나 같은 특별한 경험이나 계기가 없는...  
3 한국 아몬드 - 손원평 freeism 1108   2019-01-22 2019-02-04 00:08
아몬드 지은이 : 손원평 출판사 : 창비(2017/03/31) 읽은날 : 2019/02/21 "알렉시티미아, 즉 감정 표현 불능증은 1970년대 처음 보고된 정서적 장애이다. 아동기에 정서 발달 단계를 잘 거치지 못하거나 트라우마를 겪은 경우, 혹...  
2 한국 달 너머로 달리는 말 - 김훈 freeism 481   2020-08-09 2020-08-17 11:02
달 너머로 달리는 말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파람북(2020/06/05) 읽은날 : 2020/08/08 문장은 전투와 같고, 표현은 양보할 수 없다. - <말 너머로 달리는 말>, 김훈 소설책의 날개지에 적힌 작가의 말로 이 한 문장으로 <달 ...  
1 한국 합체 - 박지리 freeism 81   2020-12-07 2020-12-07 23:00
합체 지은이 : 박지리 출판사 : 사계쩔(2020/08/27) 읽은날 : 2020/12/07 아이들의 독서목록에 있던 <합체>를 읽은 아내는 히죽히죽 웃으며 나에게 권했다. 커다란 입의 고집불통 캐릭터가 농구공을 향해 손을 뻗고 있는 모습이 조...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