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별들의 들판


지은이 : 공지영
출판사 : 창비 (2004/10/25)
읽은날 : 2005/01/27


별들의 들판 출판기념으로 공지영님의 친필 사인이 된 책을 준다기에 서둘러 신청하고는 “2004.10 공지영”이라 적인 속지를 무슨 사연이라도 있는 양 자랑스레 쳐다봤었다. 그때, 서둘러 주문하느라 못보고 지나친 “단편집”이라는 문구가 눈에 띄었다.
당혹감! 아무튼 나에게 단편집은 부담스러운 존재다. 긴 사건의 연속선상에서 특정 부분을 오려내 형상화한 단편은 나 같은 형이하학적인 무식쟁이에게는 밑도 끝도 없는 실험영화처럼 난해하게 느껴졌던 게 사실이다. 그래서 될 수 있는 한 단편은 잘 읽지 않는 편이었는데 이것도 나름의 ‘기회’인지라 긴 망설임 끝에 이제야 책을 펼쳤다.


역시나...
“좋은 책은 읽는 도중에 자꾸 접혀지는 책”이란 말을 어디선가 들었다. 글의 여운과 감흥을 멀리 허공을 보면서 되새기게 된다는 말이었는데 이 책이 꼭 그 꼴이었다. 다른 점이 있다면 글의 의미를 생각하기 위해 책을 접는 것이 아니라 단편이 갖는 모호함에 잠시 고개를 떨어뜨렸다는 점이리라. 소설의 끝은 “그래서? 그래서 어찌되었단 말이데?”하는 푸념으로 마무리되기 일쑤였고 단편소설하나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는 자괴감은 또 얼마였던지...
아무튼 이 책을 보면서 평소에 형식적인 결말이나 외적인 구성에만 너무 치중하며 책을 읽은 건 아니지 되돌아보게 되었다. 드러나지 않는 은은함이 ‘참 아름다움’일 수도 있는데 그걸 깨닫지 못하고 놓쳐버렸으니...


사설은 그만두고 어쨌든 책을 읽었으니 이에 대한 얘기를 해보자. (어쩌면 <별들의 들판>과도 별 상관없는 이런 잡념도 감상으로서 나름의 가치가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해본다.)
독일의 베를린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여섯 편의 단편이 실려 있다. 안개가 낮게 깔린 베를린의 습한 뒷골목을 느리게 배회하듯 페이지를 넘기자 우리의 서글픈 현대사와 뒤섞인 사랑과 이별, 가족애가 애잔하게 펼쳐진다.
특히 편지글 형식으로 5.16 광주사태를 담담하게 그려놓은 <귓가에 남은 음성>과 이념과 신념으로 뜻하지 않은 아픔을 겪게 되는 가족의 이야기, <별들의 들판>이 인상 깊다. 오래전에 읽은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가라>의 영향 때문인지 인텔리하고 페미니즘적인 분위기라 짐작되던 공지영님의 이미지와는 조금 생소한 느낌으로 다가왔다. 분단이나 사상, 이념 같은 삐죽한 모서리들이 여성스러운 부드러움으로 잘 마무리된 듯 하다.
이야기의 개연성이나 이해하기 힘든 문장들이 간혹 보이지만 공지영님의 새로운 모습을 엿볼 수 있는 ‘기회’였던 것 같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3743
등록일 :
2011.05.01
01:21:2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897&act=trackback&key=72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89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287 산문 마지막 한 번을 더 용서하는 마음 - 도종환 freeism 3645   2011-04-28 2011-04-28 12:12
마지막 한 번을 더 용서하는 마음 지은이 : 도종환 출판사 : 사계절출판사 (2000/11/20) 읽은날 : 2002/10/15 오늘은 '이종환의 디스크 쇼'가 아닌 '도종환의 교육 이야기'를 듣는다. '이종환'이라는 DJ와 동명이라는 것 때문인...  
286 산문 사람 - 안도현 freeism 3661   2011-04-27 2011-04-27 23:46
사람 지은이 : 안도현 출판사 : 이레 (2002/01/05) 읽은날 : 2002/02/20 사소함, 일상에서 보고, 듣고, 느끼는 그 '가벼운' 것들의 따뜻한 이야기. 어린 시절의 동네친구를 만났을 때의 기쁨처럼, 할머니에게서 듣던 동화 속의 ...  
285 한국 당신들의 천국 - 이청준 freeism 3672   2011-05-03 2011-05-03 02:50
당신들의 천국 지은이 : 이청준 출판사 : 문학과지성사 (1984/09/24, 초판:1976/05/25) 읽은날 : 2006/04/14 인종간의 갈등을 여러 등장인물을 통해 그려놓았던 크래쉬라는 영화였는데 미국 내에서 백인과 흑인, 아시아인과 아랍인들 ...  
284 한국 칼의 노래 - 김훈 freeism 3677   2011-04-28 2011-04-28 23:45
칼의 노래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1/10/22) 읽은날 : 2004/01/29 오래전에 사다가 책장에 꽂아둔 ‘칼’을 꺼내들었다. 그리고 그 노랫소리를 따라 남도 뱃길을 흘러간다. ‘공 격 하 라 ~ 물 러 서 지 마...  
283 외국 하나 (One) - 리차드 바크 (Richard Bach) freeism 3697   2011-04-13 2011-04-13 11:04
하나 (One) 지은이 : 리차드 바크 (Richard Bach) 옮긴이 : 강주헌 출판사 : 함께 (1999/04/05) 읽은날 : 1999/10/11 "그러니까 과거나 미래는 그것이 어느 해인가 하는 것에 달려 있는 것이 아니라, 어느 채널에 맞춰져 있느...  
282 인문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 (Le Livre Secret des Fourmis)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freeism 3707   2011-05-01 2011-05-01 01:17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 (Le Livre Secret des Fourmis) 지은이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옮긴이 : 이세욱 출판사 : 열린책들 (1996/01/30) 읽은날 : 2005/01/10 이외수님의 <들개>에서 주인공이 무슨...  
281 산문 여자도 여자를 모른다 - 이외수 freeism 3719   2011-05-06 2011-05-06 21:35
여자도 여자를 모른다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해냄 (2007/04/30) 읽은날 : 2007/10/14 한때는 소설보다 수필이나 산문을 많이 읽었다. 한 인물에 대한 가식 없는 모습이나 일상의 잔잔함을 편안하게 음미해 볼 수 있기 때...  
280 한국 바다와 술잔 - 현기영 freeism 3731   2011-04-30 2011-04-30 01:48
바다와 술잔 지은이 : 현기영 출판사 : 화남 (2002/11/04) 읽은날 : 2004/10/28 검푸른 제주바다를 닮은 표지를 넘긴다. 먼 곳을 응시한 작가의 사진은 바다의 심연을 헤집고 깊이 잠들어있던 지난날을 회상하는 듯 하다. 몇 장...  
279 한국 능소화 - 조두진 freeism 3733   2011-05-03 2016-07-07 15:47
능소화 지은이 : 조두진 출판사 : 예담 (2006/09/20) 읽은날 : 2006/12/16 바싹 타들어가는 건조한 겨울날에는 촉촉하게 가슴을 적셔줄 수 있는 ‘사랑 이야기’가 제격이 아닐까. 그러던 중 한 독서토론회에서 12월의 대상도서...  
278 한국 바리데기 - 황석영 freeism 3736   2011-05-09 2011-05-09 22:13
바리데기 지은이 : 황석영 출판사 : 창비 (2007/07/13) 읽은날 : 2008/06/11 “‘바리’를 ‘버리다’의 뜻으로 해석하여 무가의 내용대로 ‘버린 공주’로 보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바리’를 ‘발’의 연철음으로 본다면 ‘발’...  
277 산문 나는 아직도 스님이 되고 싶다 - 최인호 freeism 3738   2011-04-13 2011-04-13 11:07
나는 아직도 스님이 되고 싶다 지은이 : 최인호 출판사 : 여백 (1999/07/15) 읽은날 : 1999/10/27 긴장... 최인호의 글, 책을 읽기 전의 흥분이 책을 덮고 난 뒤까지 잔잔한 감동으로 계속된다. 입가에서 떠나지 않는 미소... ...  
» 한국 별들의 들판- 공지영 freeism 3743   2011-05-01 2011-05-01 01:21
별들의 들판 지은이 : 공지영 출판사 : 창비 (2004/10/25) 읽은날 : 2005/01/27 출판기념으로 공지영님의 친필 사인이 된 책을 준다기에 서둘러 신청하고는 “2004.10 공지영”이라 적인 속지를 무슨 사연이라도 있는 양 자랑스레...  
275 한국 아내가 결혼했다 - 박현욱 freeism 3746   2011-05-04 2011-05-04 00:49
아내가 결혼했다 지은이 : 박현욱 출판사 : 문이당 (2006/03/10) 읽은날 : 2006/12/31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 간의 라이벌전을 보는 듯 보편적 결혼관의 한 남자와 자유연예의 한 여인이 만났다. 둥근 공으로 공격과 ...  
274 인문 영화로 만나는 교육학 - 정영근 freeism 3751   2011-04-30 2011-04-30 01:41
영화로 만나는 교육학 지은이 : 정영근 출판사 : 문음사 (2001/08/30) 읽은날 : 2004/09/11 딱딱하고 어려운 교육학이 아니라 영화를 통해 교사와 교육을 새롭게 되돌아본다. <홀랜드 오퍼스>, <죽은 시인의 사회>, <여고괴담>과 <짱...  
273 인문 김민수의 문화디자인 - 김민수 freeism 3753   2011-04-28 2011-04-28 12:48
김민수의 문화디자인 지은이 : 김민수 출판사 : 다우출판사 (2002/08/25) 읽은날 : 2002/11/30 내가 '아티스트(Artist)'라는 점에는 일말의 의심도 없다! 디자인... 떨어지는 낙엽도 조심하며, 근근히 전역한 그 무렵. 고등학교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