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데미안 (Demian)


지은이 : 헤르만 헤세 (Hermann Hesse)
옮긴이 : 전영애
출판사 : 민음사 (1997/08/01, 초판:1919)
읽은날 : 2008/07/02


데미안 헤르만 헤세의 대표작이자 현대인의 필독 고전, <데미안>!
하지만 ‘고전’이라는 단어와 함께 헤르만 헤세라는 이름만으로도 머리가 지끈거린다. 초등학생들도 한번쯤 들어봤을 대문호인데다 노벨상 수상이라는 타이틀까지 안고 있으니 그 무게감이 오죽하랴. 거기다 무슨 난해한 경전처럼 보이는 <데미안>이라는 이름 때문에 또 한 번 망설였었다. 왠지 철학적이고 보통의 이해력으로는 읽어내기 어려울 것 같은 느낌에 쉽게 접근하진 못했다.
하지만 책에 대한 작은 의무감, 수많은 단체에서 발행한 필독서 목록에 빠짐없이 이름을 올리고 있는 점도 그렇고 나 정도의 ‘레벨’이면(^^) 당연히 읽었어야 했을 고전이라는 생각에 무슨 통과의례처럼 집어들었다. 잔뜩 겁먹은 손길로 책장을 넘긴다.


“불확실한 미래가, 그것이 가져올 어느 것에나 우리가 준비되어 있음을 발견할 만큼 우리들 누구든 그토록 완전히 자기 자신이 되고, 자기 속에서 작용하는 자연의 싹의 요구에 그토록 완전히 따르며 기꺼이 살리라는 것.”
(본문 196페이지)


주인공 싱클레어는 단순하게 시작된 거짓말이 빌미가 되어 크로머에게 괴롭힘을 당하지만 새로 알게 된 데미안의 도움으로 벗어나게 된다. 이 사건을 계기로 데미안과 가까워지고, 그 영향으로 그동안 접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세계에 눈뜨게 된다. ‘가족’으로 대변되는 밝고 안락한 세상과는 다른, 그 뒤에 감추어진 그늘진 이면을 보게 된다. 보편적인 도덕성과는 거리가 있는, 숨기고 싶은 우리의 또 다른 면을 경험하면서 자신을 둘러싼 기존의 질서에 의구심을 갖게 된다.
싱클레어는 이런 두 세계를 오가며 방황과 갈등을 거듭한다. 억눌린 성적 호기심과 약간의 과시욕이 맞물린 일탈과 자학의 나날들. 기쁘고 슬프고 우울한, 선과 악의 모호한 경계를 넘나드는 사춘기의 이율배반적인 모습이 글 속에 녹아있는 것 같다. 페이지를 넘길수록 싱클레어와 이심전심이 되어간다.
여느 소설책처럼 사건으로 책을 읽기보다는 그 속에 숨겨진 심리적 변화에 주의해 읽어야 할 것 같다.


하지만 이번이 <데미안>을 사귀기 위한 두 번째 만남임에도 불구하고 의사소통의 어려움은 여전히 존재한다. 곳곳에서 만나는 난해하고 어려운 문장과 매끄럽지 못한 연결부위가 책읽기를 어렵게 만든다. 이럴 때는 나의 문학적 한계를 넘어 오역에 대한 의구심마저 들게 한다. 아니면 헤르만 헤세가 외계인이던지...


<데미안>은 가족과 사회, 종교와 신앙, 성에대한 금기 등 집단적이고 획일화된 ‘도덕적 사회’에 보내는 일종의 도전장처럼 보인다. 사회의 부속품으로 전락하고 있는 인간 스스로에게 끝없는 성찰을 요구하면서 집단 속에 묻힌 개인 -때로는 모순적이고 조금은 불안하지만, 개인의 자각에서 오는 정신적 풍요의 가치를 일깨우는 것 같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4078
등록일 :
2011.05.09
16:08:54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624&act=trackback&key=279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62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242 산문 한낮의 별빛을 너는 보느냐 - 천상병 freeism 4082   2011-04-11 2011-04-18 00:13
한낮의 별빛을 너는 보느냐 지은이 : 천상병 출판사 : 영언문화사 (1994/04/28) 읽은날 : 1999/04/27 '새벽빛 와 닿으면 스러지는 / 이슬 더불어 손에 손을 잡고' 하늘로 돌아가리라던 천상병 아저씨의 유고 에세이집... 그러니...  
241 외국 장미의 이름 (Il Nome della Rosa) - 움베르토 에코 (Umberto eco) freeism 4084   2011-05-01 2011-05-01 01:41
장미의 이름 (Il Nome della Rosa, 상,하) 지은이 : 움베르토 에코 (Umberto eco) 옮긴이 : 이윤기 출판사 : 열린책들 (1986/05/15) 읽은날 : 2005/02/16 언론과 지인의 극찬을 통해 알게 된 <장미의 이름>, 하지만 그 삼엄한 ...  
240 한국 주머니 속의 고래 - 이금이 freeism 4091   2011-05-09 2011-05-09 22:22
주머니 속의 고래 지은이 : 이금이 출판사 : 푸른책들 (2006/12/20) 읽은날 : 2009/06/15 너무 편하게 살아왔다는 생각이 앞선다. 아무런 어려움 없이 지금의 평온함을 얻은 것 같다. 칠흑 같은 어두운 골짜기를 내려가 보지 ...  
239 외국 앵무새 죽이기 (To Kill a mockingbird) - 하퍼 리 (Harper Lee) freeism 4100   2011-04-28 2011-04-28 12:54
앵무새 죽이기 (To Kill a mockingbird) 지은이 : 하퍼 리 (Harper Lee) 옮긴이 : 김욱동 출판사 : 문예출판사 (2002/09/15, 초판:1960) 읽은날 : 2002/12/13 90년대 초반, 대학교 때 동아리 방에서 한 선배의 책 읽는 모습...  
238 한국 모랫말 아이들 - 황석영 freeism 4108   2011-05-04 2011-05-04 01:01
모랫말 아이들 지은이 : 황석영 그 림 : 김세현 출판사 : 문학동네 (2001/01/20) 읽은날 : 2007/06/10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초반, ‘모랫말’에서 소년기를 보낸 황석영의 자전적 소설로 어렵고 궁핍한 그 시절의 기억을 ...  
237 산문 막시무스의 지구에서 인간으로 유쾨하게 사는 법 - 막시무스 (이근영 freeism 4110   2011-05-06 2011-05-06 21:41
막시무스의 지구에서 인간으로 유쾨하게 사는 법 지은이 : 막시무스 (이근영) 출판사 : 갤리온 (웅진씽크빅 단행본 그룹, 2006/07/21) 읽은날 : 2007/12/05 여기저기서 긁어모은 명언들이 일관성 없이 나열된다. 아무 생각 없이 읽...  
236 외국 다빈치 코드 (The Da Vinci Code) - 댄 브라운 (Dan Brown) freeism 4136   2011-04-30 2011-04-30 01:33
다빈치 코드 (The Da Vinci Code, 1,2) 지은이 : 댄 브라운 (Dan Brown) 옮긴이 : 양선아 출판사 : 베텔스만 (2004/07/01) 읽은날 : 2004/08/07 바람이 불고 있다. 다빈치의 후폭풍이 전국을 휩쓸고 있다. 출판사의 광고전...  
235 산문 오늘은 다르게 - 박노해 freeism 4144   2011-04-17 2011-04-19 00:01
오늘은 다르게 지은이 : 박노해 출판사 : 해냄 (1999/09/13) 읽은날 : 1999/11/01 고정되지 않은 시선... 폭 넓은 여유... 자신의 것과 다르다고 '이단'으로 배척하지 않고 하나의 테두리에 포용할 수 있는 여유... 그 아...  
234 인문 사진이란 무엇인가 - 최민식 freeism 4148   2011-05-03 2011-05-03 02:42
사진이란 무엇인가 지은이 : 최민식 출판사 : 현문서가 (2005/06/20) 읽은날 : 2005/10/24 참을 수 없는 사진의 가벼움? 감각적인 색감으로 치장된 예쁜 사진이나 겉멋만 잔뜩 부린 가벼운 사진은 가라. 사회에 대한 끊임없는 관...  
233 외국 난초도둑 (The Orchid Thief) - 수잔 올린 (Susan Orlean) freeism 4158   2011-04-30 2011-04-30 01:26
난초도둑 (The Orchid Thief) 지은이 : 수잔 올린 (Susan Orlean) 옮긴이 : 김영신, 이소영 출판사 : 현대문학 (2003/05/08) 읽은날 : 2004/05/29 “나무에 붙어서 살아가는 착생식물과에 속하는, 메마르고 삐죽삐죽 가시가 돋...  
232 산문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 김형오 freeism 4158   2011-05-09 2011-05-09 22:26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지은이 : 김형오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9/03/25) 읽은날 : 2009/11/10 사회에서 나름의 한 자리를 맡고 있는 어머니가 국회의원을 만나고 왔다며 받아온 책이다. 표지와 제목을 보니 텔레비전에...  
231 기타 누가 먹었지? - 고미 타로 (五味太郞) freeism 4161   2011-05-09 2011-05-09 22:55
누가 먹었지? 지은이 : 고미 타로 (五味太郞) 옮긴이 : 김난주 출판사 : 비룡소 (2002/09/03) 읽은날 : 2010/05/03 10페이지를 조금 넘는 분량으로 사람을 즐겁게 만든다. 버찌, 딸기, 달걀 프라이, 도넛, 포도, 사탕, 샌드위...  
230 한국 짜장면 - 안도현 freeism 4173   2011-04-20 2011-04-20 01:05
짜장면 지은이 : 안도현 출판사 : 열림원 (2000/03/20) 읽은날 : 2000/05/26 우리 주변에서 흔히 마주하게 되는 '보통사람들'의 평범하지만 특별한 이야기 '자장면', 아니 '짜장면' 수줍었던 첫사랑이 기억나고 '카메라 출동'에서...  
229 인문 그리스 로마 신화 - 이윤기 freeism 4173   2011-04-27 2011-04-27 00:27
그리스 로마 신화 지은이 : 이윤기 출판사 : 웅진닷컴 (2000/06/26) 읽은날 : 2001/07/04 역시나, 뛰어난 번역자이자 이야기꾼으로서의 모습을 여실히 보여준 책... 걸쭉한 진국처럼 <그리스 인 조르바>의 전설을 우리에게 전해준...  
228 산문 외로울 때는 외로워하자 - 안도현 freeism 4174   2011-04-10 2011-04-19 00:06
외로울 때는 외로워하자 지은이 : 안도현 출판사 : 샘터 (1998/12/11) 읽은날 : 1999/02/16 <연어>의 작가 안도현. 책방에서, 도서관에서, 친구의 가방 속에서 자주 보아 눈에 익은 책 <연어>의 작가... 단순히 이 정도로만 알...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