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사람


지은이 : 안도현
출판사 : 이레 (2002/01/05)
읽은날 : 2002/02/20


사람 사소함, 일상에서 보고, 듣고, 느끼는 그 '가벼운' 것들의 따뜻한 이야기.
어린 시절의 동네친구를 만났을 때의 기쁨처럼, 할머니에게서 듣던 동화 속의 구수함처럼, 자칫 놓쳐버리고 지내왔던 우리들의 이야기...
작고 소박하지만 그 가볍고, 사소한 것들 속에서 사람을, 사회를, 자연을 이야기한다. 뜻하지 않은 곳에서 발견하게되는 우리들의 모습이랄까... 아니면 인생의 기쁨이랄까...
굳이 '인간'이란 형식적이고 문명화된 단어를 쓰지 않고, 조금은 어수룩해 보이면서 더 서민적으로 느껴지는 '사람'이라는 단어를 책제목으로 한 것 역시 이런 '가볍고, 사소한' 우리들의 이야기를 하기 위해서가 아닐까...


한편으로는 안도현 님의 <외로워할 때는 외로워하자>을 읽었을 때와 그 느낌이 비슷하게 다가온다.
특별히 내세울만한 격정적인 삶은 아니지만, 그저 그런, 평범한 나날들 속에서 스쳐 가는 일상들을 부드럽고, 따뜻하게 감싸안는다.
기쁜 일, 슬픈 일, 내일의 일, 어제의 일... 그리고 어둡고 암울했던 '그 때'의 기억까지도...


그리고 책을 읽으면서 새로운 사실을 하나 알게 되었다.
안도현 님이 전교조 문제로 해직되었다는 것. 자세한 내막이야 알 수 없지만 글에서 느껴지듯 소박하고, 아름다운 삶을 살려 노력하는 분을 단지 '전교조'라는 이유만으로 학교에서 쫓아냈다는 사실이 안타깝게 느껴진다.
조직이나 단체의 가입여부를 떠나 이념과 사상을 떠나, 인간 자체로서 존중받을 수는 없는 것인지... 사회와 교육의 현실이 아쉽고, 아쉬울 따름...


한동안 지하철 안에서, 버스 안에서, 길거리의 벤치에서, 무료해질 수 있는 시간을 '알차게' 보낼 수 있었다.
안도현 님의 훈훈한 '사람' 이야기를 들으면서..

분류 :
산문
조회 수 :
3864
등록일 :
2011.04.27
23:46:05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43&act=trackback&key=c18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4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 산문 사람 - 안도현 2011-04-27 3864
67 산문 여자도 여자를 모른다 - 이외수 2011-05-06 3925
66 산문 나는 아직도 스님이 되고 싶다 - 최인호 2011-04-13 3944
65 산문 나는 산으로 간다 - 조용헌 2011-04-18 3967
64 산문 어느 날 사랑이 - 조영남 2011-05-09 4026
63 산문 물소리 바람소리 - 법정 2011-04-27 4062
62 산문 자전거 여행 - 김훈 2011-04-21 4063
61 산문 강산무진 - 김훈 2011-05-09 4069
60 산문 홀로 사는 즐거움 - 법정 2011-05-01 4135
59 산문 한낮의 별빛을 너는 보느냐 - 천상병 2011-04-11 4209
58 산문 막시무스의 지구에서 인간으로 유쾨하게 사는 법 - 막시무스 (이근영 2011-05-06 4239
57 산문 오늘은 다르게 - 박노해 2011-04-17 4276
56 산문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 김형오 2011-05-09 4278
55 산문 외로울 때는 외로워하자 - 안도현 2011-04-10 4282
54 산문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 김훈 2011-05-03 4318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