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프랑켄슈타인 (Frankenstein)


지은이 : 메리 셜리 (Mary Wollstonecraft Shelley)
옮긴이 : 임종기
출판사 : 문예출판사 (2008/05/30, 초판:1818)
읽은날 : 2009/05/22


프랑켄슈타인 수술자국 가득한 흉측한 얼굴을 하고 기다란 팔과 거대한 몸집으로 어둠속을 터벅터벅 걸어 나오는 괴물! 프랑켄슈타인하면 으레 생각나는 장면으로 마치 ‘괴물’이라는 대명사처럼 기억되는 이름이다. 하지만 정작 원작소설은 읽어보지 않은 채 주워들은 이야기나 삼류영화를 통해서 얻은 얇은 정보가 대부분이었다.
과연 프랑켄슈타인이 누구며, 어떤 내용이기에 아직도 많은 소설이나 드라마, 영화에서 직, 간접적으로 차용하고 있을까. <드라큘라>, <지킬박사와 하이드>와 함께 공포물 최고의 고전에 올라있는 ‘배역’들이기에 그 원작을 찾아 읽게 되었다.


소설은 북극해를 탐험하던 로버트 월튼이 동생(사빌)에게 보내는 편지글로 시작된다. 윌튼이 탐험 중에 구조하게 된 프랑켄슈타인을 통해 평범한 대학생이었던 그가 어떻게 과학(특히 화학)에 관심을 갖게 되었으며, 어떤 과정을 거쳐 생명을 창조하게 되었는지 듣게 된다. 하지만 천신만고 끝에 창조한 생명체의 추악하고 흉측한 그 몰골을 보자 극심한 공포와 회의에 휩싸인다.


“아! 그 소름끼치는 몰골을 참아낼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다시 살아난 미라도 그 추악한 놈만큼 소름끼치지는 않을 것이다. 나는 놈을 완성하기 전에도 놈을 찬찬히 바라보곤 했다. 그때는 그냥 보기 흉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근육과 관절이 움직일 수 있게 되자, 놈은 단테조차도 상상하지 못할 그런 괴물이 되고 말았다.”


괴물!
그렇게 탄생한 괴물에 의해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분노와 자책감에 슬퍼하던 프랑켄슈타인은 우연히 자신이 창조한 괴물과 마주하게 되고 피조물(괴물)의 입을 통해 그간의 일을 듣게 된다.
흉측한 외모로 사람들에게 쫓겨나왔지만 한 가난한 농가에 숨어살면서 인간의 말을 배우고 그들의 삶과 사랑에 대해 깊이 느끼고 동경하게 되었다는 것, 하지만 흉측한 외모에 놀란 사람들에 의해 다시 모든 걸 빼앗기고 급기야는 이 모든 원인을 제공한 창조자를 찾아 복수를 결심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괴물은 자신의 불행한 운명과 창조자에 대한 복수를 대신할, 자신의 외로움을 달래줄 여자를 하나 만들어달라는 부탁과 함께 사라진다.


“내 동반자를 만들어준다면, 나는 그녀와 함께 인간 세상을 영원히 떠나 가장 황량한 곳에서 살아가겠소. 그때는 내게도 동정을 보일 존재가 있으니, 나의 사악한 열정은 사라지게 될 것이오! 나는 조용히 삶을 살아갈 것이고 죽음을 맞이하는 순간에도 나를 만든 사람을 저주하지 않을 것이오.”


하지만,
그와 같은 괴물을 다시 만들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새롭게 탄생할 그녀가 얼마나 사악할지 모를뿐더러, 숨어 살겠다는 맹세 역시 생각할 능력이 있는 그녀에게는 해당되지 않을 수도 있었다. 거기다 아이까지 태어나게 된다면 더 큰 문제가 아닐 수 없었다.
결국 프랑켄슈타인은 작업 중이던 새 창조물을 파괴해버렸고 이에 격분한 괴물에 의해 그의 가족을 비참하게 살해한다. 모든 것을 잃어버린 프랑켄슈타인은 복수를 결심하고 괴물을 찾아 길을 떠나는데...


책을 읽으면서 그전에 갖고 있던 선입견으로 인해 적잖이 방해가 된 것도 사실이다.
먼저 프랑켄슈타인은 사람의 시체를 조합해 만들어 탄생한 괴물이 아니라, 그 괴물을 창조한 과학자의 이름(빅터 프랑켄슈타인)이었다. 그는 사회에 극도의 불만을 품은 소수자도 아니고 과학에 미쳐버린 정신병자도 아닌, 가족을 사랑하고 생화학에 관심이 많은 과학도일 뿐이었다.
또한 ‘괴물’이라는 선입견을 갇혀 소설을 읽다보니 기괴하고 무서운, 피가 낭자한 하드코어에만 편협해 생각한 것은 아닌가 싶다. 사실 공포물이기 보다는 인간의 관계를 다룬, 사회에서 동떨어질 수밖에 없는 소수자들의 고통과 외로움을 ‘괴물’이라는 극단적인 생명체를 통해 생각하게 되는 휴먼드라마인데 말이다.


거기다 여성작가가 썼다는 생각 때문인지 괴물이라는 미스터리한 사건에 치중하지 않고 그 사건의 경위와 배경, 주변의 상황묘사에 치중하는 듯한 인상을 받았다. 지나치게 감상적인 핑크빛 문장과 서정적이고 묘사적인 글은 강한 인상으로 남아야 할 사건을 다루기에는 조금 역부족인 듯 보였다. 사건의 도입부에서 보여준 섬세하고 장황한 묘사가 괴물의 탄생과 살인과 같은 소설의 클라이맥스에서는 지나치게 단순화되고 형식적으로 넘어간 것은 아닌가 싶었다.
하지만 그런 여성스러움은 소설의 거친 표면을 세련되게 다듬어 괴물이라는 극단적인 캐릭터를 통해 인간의 양면성을 더 잘 표현하기 위한 작가의 배려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감추어지고 절제된 부분에 대한 소설적 장치를 치밀하게 마련해 놓은 작가의 안목이 눈에 띈다.


<프랑켄슈타인>은 흉측한 모습의 괴물을 통해 인간사회의 이중성을 잔잔하게 고발한다.
인간은 물질문명의 끝없는 맹신과 오만함으로 얼마나 많은 자연을 파괴했는가. 겉으로 드러난 물리적 우위를 통해 얼마나 많은 생명을 죽였던가. 인간만이 세상의 주인인 듯 모든 것을 소유하고 파괴해버렸다. 결국 그 피해는 흉포하게 변해버린 자연재해를 통해 고스란히 우리들의 몫으로 되돌아오리라.
또한 다른 모습의 이웃에 대해서는 겉으로는 사랑과 융화를 외치면서 속으로는 얼마나 많은 차별과 멸시를 해왔었던가.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로, 생활 방식이 틀리다는 이유만으로 얼마나 많은 동남아 노동자, 다문화가정, 혼혈인들을 ‘사회적 떠돌이’를 만들어 버렸는가. 타인에게는 완고하고 자신에게는 부드러운, 타인의 존재에 인색한 인간의 이중성을 되돌아보게 된다.


우리가 ‘괴물’이 아닌 이상,
나 아닌 존재에 대한 사랑과 관심이 필요할 것 같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4273
등록일 :
2011.05.09
22:20:0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677&act=trackback&key=c3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67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47 외국 아름다운 비행 (The Great Wing) - 루이스 A. 타타글리아 (Louis A. Tartaklia) freeism 4317   2011-04-25 2011-04-25 10:05
아름다운 비행 (The Great Wing) 지은이 : 루이스 A. 타타글리아 (Louis A. Tartaklia) 옮긴이 : 권경희, 양혜원(그림) 출판사 : 중앙 M&B (2001/01/12) 읽은날 : 2001/05/15 수채화 풍의 삽화가 아름다운 책... 그래서 서해...  
46 외국 타임머신 (The Time Machine) - 허버트 조지 웰즈 (Herbert George Wells) freeism 4307   2011-05-09 2011-05-09 22:15
타임머신 (The Time Machine) 지은이 : 허버트 조지 웰즈 (Herbert George Wells) 옮긴이 : 심재관 출판사 : 엔북 (2002/05/02, 초판:1895) 읽은날 : 2008/10/09 중고등학교 때 봤던 <타임머신>(1960) 영화가 생각난다. 타임머...  
45 외국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And Then There Were None) - 애거서 크리스티 (Agatha Christie) freeism 4294   2011-05-04 2011-05-04 01:05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And Then There Were None) 지은이 : 애거서 크리스티 (Agatha Christie) 옮긴이 : 이가형 출판사 : 해문출판사 (1994/05/15) 읽은날 : 2007/08/31 ‘휴~’하는 한숨소리가 더 길게 느껴진다. 지루하...  
» 외국 프랑켄슈타인 (Frankenstein) - 메리 셜리 (Mary Wollstonecraft Shelley) freeism 4273   2011-05-09 2011-05-09 22:20
프랑켄슈타인 (Frankenstein) 지은이 : 메리 셜리 (Mary Wollstonecraft Shelley) 옮긴이 : 임종기 출판사 : 문예출판사 (2008/05/30, 초판:1818) 읽은날 : 2009/05/22 수술자국 가득한 흉측한 얼굴을 하고 기다란 팔과 거대한 ...  
43 외국 드라큘라 (Dracula) - 브램 스토커 (Bram Stoker) freeism 4273   2011-04-21 2011-04-21 10:20
드라큘라 (Dracula) 지은이 : 브램 스토커 (Bram Stoker) 옮긴이 : 이세욱 출판사 : 열린책들 (1992/07/25, 초판:1987) 읽은날 : 2000/12/06 공포 소설, 추리소설, 환상 소설... 환장할 소설. 암튼 굉장해. 동 틀 새벽녘까지 날 ...  
42 외국 냉정과 열정사이 (冷靜と情熱のあいだ ) - 츠지 히토나리 (つじ仁成), 에쿠니 가오리 (江國香織) freeism 4237   2011-05-03 2011-05-03 02:35
냉정과 열정사이 (冷靜と情熱のあいだ, Rosso, Blu) 지은이 : 츠지 히토나리 (つじ仁成), 에쿠니 가오리 (江國香織) 옮긴이 : 양억관, 김난주 출판사 : 소담출판사 (2000/11/20) 읽은날 : 2005/06/12 엇갈린 사랑에 대한 아련한 기...  
41 외국 난초도둑 (The Orchid Thief) - 수잔 올린 (Susan Orlean) freeism 4211   2011-04-30 2011-04-30 01:26
난초도둑 (The Orchid Thief) 지은이 : 수잔 올린 (Susan Orlean) 옮긴이 : 김영신, 이소영 출판사 : 현대문학 (2003/05/08) 읽은날 : 2004/05/29 “나무에 붙어서 살아가는 착생식물과에 속하는, 메마르고 삐죽삐죽 가시가 돋...  
40 외국 다빈치 코드 (The Da Vinci Code) - 댄 브라운 (Dan Brown) freeism 4189   2011-04-30 2011-04-30 01:33
다빈치 코드 (The Da Vinci Code, 1,2) 지은이 : 댄 브라운 (Dan Brown) 옮긴이 : 양선아 출판사 : 베텔스만 (2004/07/01) 읽은날 : 2004/08/07 바람이 불고 있다. 다빈치의 후폭풍이 전국을 휩쓸고 있다. 출판사의 광고전...  
39 외국 앵무새 죽이기 (To Kill a mockingbird) - 하퍼 리 (Harper Lee) freeism 4144   2011-04-28 2011-04-28 12:54
앵무새 죽이기 (To Kill a mockingbird) 지은이 : 하퍼 리 (Harper Lee) 옮긴이 : 김욱동 출판사 : 문예출판사 (2002/09/15, 초판:1960) 읽은날 : 2002/12/13 90년대 초반, 대학교 때 동아리 방에서 한 선배의 책 읽는 모습...  
38 외국 데미안 (Demian) - 헤르만 헤세 (Hermann Hesse) freeism 4133   2011-05-09 2011-05-09 22:14
데미안 (Demian) 지은이 : 헤르만 헤세 (Hermann Hesse) 옮긴이 : 전영애 출판사 : 민음사 (1997/08/01, 초판:1919) 읽은날 : 2008/07/02 헤르만 헤세의 대표작이자 현대인의 필독 고전, <데미안>! 하지만 ‘고전’이라는 단어와...  
37 외국 장미의 이름 (Il Nome della Rosa) - 움베르토 에코 (Umberto eco) freeism 4127   2011-05-01 2011-05-01 01:41
장미의 이름 (Il Nome della Rosa, 상,하) 지은이 : 움베르토 에코 (Umberto eco) 옮긴이 : 이윤기 출판사 : 열린책들 (1986/05/15) 읽은날 : 2005/02/16 언론과 지인의 극찬을 통해 알게 된 <장미의 이름>, 하지만 그 삼엄한 ...  
36 외국 그리스 인 조르바 (Vios ke Politia tu Aleksi Zorba ) - 니코스 카잔차키스 (Nikos Kazntzakis) freeism 4101   2011-04-25 2011-04-25 06:25
그리스 인 조르바 (Vios ke Politia tu Aleksi Zorba ) 지은이 : 니코스 카잔차키스 (Nikos Kazntzakis) 옮긴이 : 이윤기 출판사 : 열린책들 (2000/04/25) 읽은날 : 2000/12/26 이윤기... 인터넷상에서 책을 클릭한 이유 중 하...  
35 외국 향수 (Das Parfum)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freeism 4073   2011-04-17 2011-04-19 00:00
향수 (Das Parfum) 지은이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옮긴이 : 강명순 출판사 : 열린책들 (1991/12/25) 읽은날 : 1999/11/08 자... 얼마나 쇼킹!한지 시작해 볼까나... (11/04) 닷새 동안의 향기롭고도 음침한 여행...  
34 외국 오페라의 유령 (Le Fanto"me de l'Ope'ra) - 가스통 르루 (Caston Leroux) freeism 4063   2011-04-27 2011-04-27 23:48
오페라의 유령 (Le Fanto"me de l'Ope'ra) 지은이 : 가스통 르루 (Caston Leroux) 옮긴이 : 성귀수 출판사 : 문학세계사 (2001/09/20) 읽은날 : 2002/04/16 집착이여~ 엄마의 뱃속에서부터 무덤에 들어가기 직전까지 우리는 얼마...  
33 외국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The Strange Case of Dr. Jekyll and Mr. Hyde) - 로버트 스티븐슨 (Robert Louis ... freeism 4058   2011-04-25 2011-04-25 10:00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The Strange Case of Dr. Jekyll and Mr. Hyde) 지은이 : 로버트 스티븐슨 (Robert Louis Stevenson) 출판사 : 계림 (2000/06/25) 읽은날 : 2001/04/11 술에 쩔은 노래방, 비몽사몽 반쯤 감긴 눈으...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