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21세기사의 서론을 어떻게 쓸 것인가


지은이 : 강만길
출판사 : 삼인 (1999/11/20)
읽은날 : 2000/01/19


21세기사의 서론을 어떻게 쓸 것인가 역사를 보면 기억하고 싶은 역사에 반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았으면 하는 역사가 공존하게 마련이다. 하지만 보기 좋은 역사만을 남기고 그 외의 역사를 소외시킨다면 그건 진정한 역사라 할 순 없을 것이다.
아무리 기억하기 싫은 오욕의 역사라 하더라도 '역사' 자체로서의 가치는 무시할 수 없다. 따라서 우리가 비록 늘 정도만 걸어온 찬란한 민족은 아닐지라도 그 나름의 가치와 교훈으로 소중한 것이리라.
그런 의미에서 요즘엔 전문적인 사학 차원의 역사인식(교육)에서 "교양역사"로서의 기능이 무시 못할 중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여기 그 교양 역사로 가는 중간과정의 책이 있다.


강만길 님의 '21세기의 서론을 어떻게 쓸 것인가'이다.
비 전공자인 나까지도 수없이 들어본 이름 "강만길" 교수님의 역사 비평집이다. 교수라는 직함을 떠나 전문인으로서 역사를 대하는 모습이 진지하다. 과연 우리는 21세기사의 서론을 어떻게 쓸 것인가...


'비평집'이라는 말에서 느낄 수 있듯이 약간은 전문적이고 객관적이지만 저자의 생각이나 사상이 많이 들어있어 '진사'에 못지 않게 '사사'를 느끼게 한다. 철저한 준비와 냉철한 시각, 남북의 학술적 교류를 통한 하나의 한국 역사 만들기를 얘기한다.
'쉬운 역사', 이른바 '재미있는 역사'에서는 놓쳐버리기 쉬운 철저한 고증과 객관적 시각(공인된 역사)이 돋보인다. 그렇다고 고등학교 국사책에서나 흔히 보이는 사건시기와 발생원인, 의의만을 서술해 무미건조한 '이론적인 사학'과는 다른 객관적인 역사 인식과 그에 따른 분명한 개인적 사관이 돋보이는 책이다.


하지만... 좀 어렵다. 뒤쪽으로 읽어 갈수록 학술논문식의 경향... 딱딱한 형식과 난해한 용어... 나에겐 좀 고루하게 느껴지기 시작한다.
아직까진 일반인들에게 쉬 다가설 수 있을 만큼에는 조금 모자란 느낌이다. 물론 전문적인 분야의 학술적 표현방식에 대한 불가피성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일단 책으로 나온 이상 다수에게 선택되어 느껴질 수 있는 책이 목표일 것인데 그 다수-일반인이 수많은 책들이 있는 책방에서 이 책을 선택하기란 그리 쉬운 일은 아닐듯 쉽다.
"선생님! 담엔 좀 재밌게 써 주세요~"


그래서 진지하면서도 재미있고, 공인된 내용이지만 작가의 생각과 말이 담겨 일반인들에 좀더 쉽고, 빠르게 전달될 수 있는 교양서로서의 역사책이 많아졌으면 한다. 또한 넘쳐나는 책들로부터의 자신만의 가치를 찾을 수 있는 교양을 통해 글을 소중히 하지만 책에 집착하지 않는 참 문화인으로 나아가야 되겠다는 생각도 든다.


다소 전문적이고 고루한 부분이 없진 않지만 그래도 일반인들, 아니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한번쯤은 느껴보고 생각해 볼만한 내용들이다. 인문사회학계의 학자들은 두말할 나위도 없고...
우리의 역사를 바로 알고, 그 속에서 현실에 맞는 진리를 찾아야 할 것이며, 둘로 나눠진 역사를 하나로 뭉쳐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야 할 것이다.
'하느님이 보호하사'라는 수동적 나라가 아니라
'(우리가) 하느님도 보호하는' 능동적이고 활기찬 우리나라,
한민족의 전체의 '역사'이고 싶다.

분류 :
인문
조회 수 :
4036
등록일 :
2011.04.18
23:42:4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469&act=trackback&key=8c0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46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347 외국 비둘기 (Die Taube)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2011-04-13 6085
346 외국 하나 (One) - 리차드 바크 (Richard Bach) 2011-04-13 3765
345 산문 자유라는 화두 - 김동춘 외 2011-04-13 5302
344 산문 나는 아직도 스님이 되고 싶다 - 최인호 2011-04-13 3813
343 산문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 서갑숙 2011-04-17 5633
342 산문 오늘은 다르게 - 박노해 2011-04-17 4134
341 외국 향수 (Das Parfum)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2011-04-17 4012
340 산문 오두막 편지 - 법정 2011-04-18 3637
» 인문 21세기사의 서론을 어떻게 쓸 것인가 - 강만길 2011-04-18 4036
338 외국 개미 (Les Fourmis)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2011-04-18 3895
337 산문 나는 산으로 간다 - 조용헌 2011-04-18 3828
336 한국 김약국의 딸들 - 박경리 2011-04-18 5613
335 한국 아가 - 이문열 2011-04-18 5527
334 한국 짜장면 - 안도현 2011-04-20 4162
333 산문 오체 불만족 (五體 不滿足) - 오토다케 히로타다 (乙武洋匡) 2011-04-20 4543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