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2/03/08)
읽은날 : 2005/10/15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달리는 지하철에서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해 나는 어떤 대답을 할 수 있을까 생각해본다.
순진한 듯 웃고 있지만 정작 그 속마음도 그러했던가,
가슴보다는 눈과 입이 이끄는 쪽으로 움직이는 건 아니었을까,
긴 안목보다는 한순간의 편안함을 쫓아 나를 합리화하는 건 아닌지 의구심마저 든다.


거기다 나 스스로에게 솔직했었는지도 자신이 없다. 어쩌면 ‘No’라는 답을 이미 숨겨놓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나에게 솔직할 수 없으니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바라볼 수가 없고, 그러다보니 이쪽인지 저쪽인지 갈피를 잡지 못하고 밤거리만 헤매는 꼴이 되는 것은 아닌지...
집으로 향하는 지하철이 미궁으로 향하는 터널같이 다가온다.
“너는 어느 쪽이냐?”


‘김훈 세설(世說)’이라는 소제목처럼 여기저기 흩어진 김훈님의 토막글들 묶어놓았다. 때로는 심오하게, 때로는 재치 있게 우리의 세상사를 이야기한다.
마치 실제 단상에서 김훈님의 말을 듣는 듯 부드럽다. 머릿속의 생각이 있는 그대로 표현되는 토론회처럼 꾸밈이 없다. 거기다 한순간에 읽혀지는 유려한 문장은 아니라지만 사회와 문화에 대해 고민한 흔적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것 같아 인간미가 느껴진다.


하지만 몇몇 간결하고 함축적인 문장은 미간에 힘을 주어 듣지 않고서는 이해하기 힘들다. 사회 공통의 주제로 글을 써내려가지만 작가의 사유와 관념을 풀어놓는 과정에서 오는 표현방식의 난해함이랄까. 좀더 편안하게 글을 썼으면 하는 아쉬움도 남는다.

분류 :
산문
조회 수 :
4104
등록일 :
2011.05.03
02:41:41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932&act=trackback&key=a46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93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산문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 김훈 2011-05-03 4104
51 산문 홀로 사는 즐거움 - 법정 2011-05-01 3918
50 산문 이외수 소망상자 바보바보 - 이외수 2011-05-01 5023
49 산문 느리게 사는 사람들 - 윤중호 2011-04-30 3463
48 산문 인연 - 피천득 2011-04-30 4411
47 산문 날다 타조 - 이외수 2011-04-28 3489
46 산문 탐욕도 벗어 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 가라하네 - 김나미 2011-04-28 5378
45 산문 내가 너를 향해 흔들리는 순간 - 이외수 2011-04-28 3539
44 산문 학교종이 땡땡땡 - 김혜련 2011-04-28 4598
43 산문 어느 무명 철학자의 유쾌한 행복론 - 진시륜 2011-04-28 3446
42 산문 마지막 한 번을 더 용서하는 마음 - 도종환 2011-04-28 3665
41 산문 장정일 화두, 혹은 코드 - 장정일 외 2011-04-28 3544
40 산문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Tuesdays with Morrie) - 미치 앨봄 (Mitch Albom) 2011-04-28 3579
39 산문 아름다움도 자란다 - 고도원 2011-04-27 3292
38 산문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 최순우 2011-04-27 4685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