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홀로 사는 즐거움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샘터 (2004/06/01)
읽은날 : 2005/01/18


홀로 사는 즐거움 달리는 지하철에서 법정스님이 전하는 자연의 가르침을 듣는다.
물 흐르는 소리, 새 지저귀는 소리 그리고 달빛 넘어가는 소리가 지하철의 소음 속에서 나를 해방시킨다. 마치 이 열차가 저 산기슭의 고요한 오두막으로 달려가는 듯 하다. 어쩌면 스님과 차라도 한잔 마실 수 있지 않을까... 책속에서 퍼진 은은한 향이 도심의 지하를 가득 메운다.


문득 산이 보고 싶어진다. 스님이 말한 자연과 직접 대화하며 온몸으로 걷고 싶다.
주변엔 온통 나무와 하늘, 산뿐이며 이름모를 곤충과 산새가 내 옆을 지나간다. 쉬엄쉬엄 구릉을 오르자 나무도 하늘도 쉬엄쉬엄 따라온다. 깊게 숨을 들이마시자 상쾌한 공기는 탁한 가슴을 씻어 내린다. 상상만으로도 시원해진다.


또한 스님이 읽은 여러 책들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무소유>를 통해 알게 된 <어린왕자>처럼 스님을 통해 알게 된 책들 역시 아름답고 소중하게 읽은 기억이 난다. 나에게 있어 법정스님의 한마디가 어떤 추천사나 서평보다도 더 좋은 기준이 되는 것 같다.
‘홀로 사는’ 스님이 이번엔 허균의 <한정록>을 읽어보라 귀띔한다.


스님은 욕심을 버리라지만 이 책을 읽은 지금, 난 또 하나의 욕심이 늘어난 기분이다.
글에 대한 욕심이 그것인데 “채식을 해서 글이 이리도 소소하고 맛깔스러운가?” 하는 우스갯말까지 떠오를 정도다. 화려하거나 격정적이지 않지만 그 속에 흘러넘치는 여운으로 온 몸이 나른해지는 느낌이다. 법정스님이 글을 쓴 게 아니라 깊이 있고 온화한 글이 법정스님을 만든 게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든다.
단순하게 살고, 정갈하게 적고 싶다. 스님처럼...

- 성만 합장

분류 :
산문
조회 수 :
3963
등록일 :
2011.05.01
01:19:48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895&act=trackback&key=66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89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52 산문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 김훈 2011-05-03 4146
» 산문 홀로 사는 즐거움 - 법정 2011-05-01 3963
50 산문 이외수 소망상자 바보바보 - 이외수 2011-05-01 5060
49 산문 느리게 사는 사람들 - 윤중호 2011-04-30 3499
48 산문 인연 - 피천득 2011-04-30 4450
47 산문 날다 타조 - 이외수 2011-04-28 3522
46 산문 탐욕도 벗어 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 가라하네 - 김나미 2011-04-28 5408
45 산문 내가 너를 향해 흔들리는 순간 - 이외수 2011-04-28 3578
44 산문 학교종이 땡땡땡 - 김혜련 2011-04-28 4636
43 산문 어느 무명 철학자의 유쾌한 행복론 - 진시륜 2011-04-28 3472
42 산문 마지막 한 번을 더 용서하는 마음 - 도종환 2011-04-28 3692
41 산문 장정일 화두, 혹은 코드 - 장정일 외 2011-04-28 3580
40 산문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Tuesdays with Morrie) - 미치 앨봄 (Mitch Albom) 2011-04-28 3608
39 산문 아름다움도 자란다 - 고도원 2011-04-27 3325
38 산문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 최순우 2011-04-27 4717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