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김민수의 문화디자인


지은이 : 김민수
출판사 : 다우출판사 (2002/08/25)
읽은날 : 2002/11/30


김민수의 문화디자인 내가 '아티스트(Artist)'라는 점에는 일말의 의심도 없다!


디자인...
떨어지는 낙엽도 조심하며, 근근히 전역한 그 무렵. 고등학교 때부터 가슴속으로 동경해왔던 나만의 언어-디자인을 배우기 위해 학원엘 나갔었다. 부산 서면에 위치한 R디자인학원. 데생을 하고, 색깔을 칠하고, 글자를 도안하고... 나의 예술적 능력과는 무관하게 즐거운 시간들이었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디자인에 대한 약간의 '거부감'이 느껴졌다.
"디자인이란 미술이 아니다. 예술도 아니다. 단지 상업적 필요성에 의해 조작되는 기능일 뿐, 디자인 자체의 가치보다는 디자인 이후에 나타날 파장(상품판매로 이어져 돈을 얼마나 벌여들였느냐...)에 의해 그 가치가 결정될 뿐이다."라고...
시간이 흘러 내 사고의 폭도 넓어지고, 모서리도 무뎌졌다. 지금에서 생각하면 디자인을 단순히 상품판매의 촉매제 정도로 본 근시안적인 내 시각도 문제는 있지만, 어찌 보면 이런 '산업디자인' 위주의 편중된 이미지가 '디자인'이 갖고있는 가장 큰 벽이자, 뛰어넘어야 할 산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런 내 디자인에 대한 관심, 열망, 혹은 미련 때문인지 다른 부류의 예술서적에 비해 미술, 특히 디자인에 관련된 서적들을 많이 봐 왔었다. 이번 책은 많은 연구와 업적에도 불구하고, 굉장한 텃세(?)에 배척당한 S대학교 교수의 디자인 이야기라는 점에서 마음이 끌렸다. 일부 틀에 박힌 '형식적인' 학자의 모습과는 다른, 소신있고 '깡다구'있는 교수님일 것 같았기에...
미술, 디자인에 대한 끝나지 않을 관심과 언젠가는 내 손으로 직접 작품을 만들어 보겠다는 열망으로 책을 읽는다. '디자인'을 한다.


'문화디자인'이란 책제목 때문에 우리가 흔히 접하는 디자인이나 문화 등 다양한 사회의 모습을 작가시선에서 풀이한 책이라 생각했었다. 하지만 아니다.
한마디로 '디자인론'이라 해야 옳을 듯 하다. 상품중심의 돈 되는 '그림'이 아니라 문화를 이끌고 지탱해 나갈 수 있는 '디자인'을 만들어나가자는 이야기.


하지만, 관심과 기대가 너무 커서인가.
초반부에는 전문적이면서도 일상적인 내용이 마음에 끌렸지만, 책장이 넘어갈수록 대충대충 훑게 된다. 영화('JSA' 포스터), 만화(이현세의 '천국의 신화'), 도심 속 전경(건물, 전시회)등 일반인이 다가가기 쉬운 소재를 사용한 건 좋았지만 표현상의 난해함 때문에 정리가 잘 안 된다.
글에 대한, 그림에 대한, 문화에 대한 나의 '내공'이 부족해서인지, 이상은 높되 표현은 난해한 '글빨' 때문인지는 모르지만... 디자인에 대한 일반 교양서로서 조금 까다롭다는 느낌이다.


그리고 재임용 탈락에 대한 '악빨'선 글들이 조금 보인다. 부당한 대우에 대한 김민수 교수의 개탄, 불만이 첫 페이지와 마지막 페이지를 차지한다. 얼마 안 되는 몇 페이지, 몇 줄이지만 '문화디자인'이라는 책의 내용보다 더 강력하게 비쳐진다. 지나치게 밝은 달빛 아래에서는 별을 제대로 관찰할 수 없는 법인데....
하루빨리 모든 것이 제자리를 찾아 "계속해서 지구가 태양을 돌기"를 바랄 뿐이다.


오늘도 한 권의 책을 읽고 나만의 문화를 디자인한다.
여전히, 내가 '아티스트(Artist)'라는 점에는 일말의 의심도 없다!

분류 :
인문
조회 수 :
3760
등록일 :
2011.04.28
12:48:58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88&act=trackback&key=ca5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8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02 산문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 최순우 2011-04-27 4680
301 산문 아름다움도 자란다 - 고도원 2011-04-27 3288
300 한국 독도평전 - 김탁환 2011-04-27 3970
299 산문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Tuesdays with Morrie) - 미치 앨봄 (Mitch Albom) 2011-04-28 3571
298 산문 장정일 화두, 혹은 코드 - 장정일 외 2011-04-28 3538
297 인문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 (Men Are from Mars Women Are from Venus) 2011-04-28 3969
296 한국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 - 양귀자 2011-04-28 3943
295 산문 마지막 한 번을 더 용서하는 마음 - 도종환 2011-04-28 3660
294 한국 괴물 - 이외수 2011-04-28 3456
293 산문 어느 무명 철학자의 유쾌한 행복론 - 진시륜 2011-04-28 3441
292 외국 뇌 (L'Ultime Secre)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2011-04-28 5916
» 인문 김민수의 문화디자인 - 김민수 2011-04-28 3760
290 한국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 김영하 2011-04-28 4257
289 외국 앵무새 죽이기 (To Kill a mockingbird) - 하퍼 리 (Harper Lee) 2011-04-28 4018
288 산문 학교종이 땡땡땡 - 김혜련 2011-04-28 4592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