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끝없는 이야기 (Die Unendliche Geschichte, 1~3)


지은이 : 미하엘 엔데 (Michael Ende)
옮긴이 : 허수경
출판사 : 비룡소 (2000/01/15)
읽은날 : 2001/01/16


끝없는 이야기 설레임... 2000년 후반기부터 헤리포터가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요즘, 나는 나만의 동화(끝없는 이야기)를 들었다. <모모>를 통해 '미하엘 엔데'를 알게된 뒤부터 나에게 불기 시작한 또다른 '마법의 서풍'이다...


현실.
바스티안(주인공)이 훔쳐온 책을 읽는다.
이 부분은 붉은색의 텍스트로 표현되어 있고,
환상. 바스티안이 훔쳐온 책, 그 속에서 펼쳐지는 환상세계의 모험.
이 부분은 푸른색의 텍스트로 나타나 있다.


멋진 구성에 울트라 캡숑 짱! 이야기...
마치 내가 소설(끝없는 이야기)의 한 부분이 된 듯한 착각에 빠진다. 붉은색과 푸른색으로 현실과 환상세계를 넘나들며 펼쳐지는 이야기가 내가 지금 존재하는 현실의 공간감마저 책 속에서 존재하는 환상세계로 오인 할만큼 그 이야기 속으로 빠져들게 만든다.


'암흑'과 '없음'로 대변되는 "무"가 점점 성장하면서 환상세계는 점점 사라지게 되고... 그에 따른 여파로 현실세계마저 위험에 처하게 되는데...
잊혀져 가는 환상세계와 우리의 현실세계를 동시에 구할 수 있는 사람... 바스티안...
이 바스티안의 모험 이야기.


환상세계와의 조우... Good!
환상적이면서 내가 마치 마법에라도 걸린 것 같은 느낌이 책을 읽는 동안 계속 따라다닌다. 책 속의 이야기가 현실이 되고 현실은 책 속에서 이야기된다...


환상세계로 여행을 떠난 바스티안.
어린 여제에게 새로운 이름을 지어줌으로서 환상세계는 구했지만 현실세계에서의 열등감과 환상세계의 신비함, 그리고 자신에게 주어진 막강한 힘에 점점 심취하게 되면서 점점 자신의 본 모습을 잊어버리고 결국에는 과거의 기억은 물론 자신의 이름까지도 잊어버리게 된 바스티안...


한편으론 마치 오늘날의 힘과 권력의 모습을 보는 듯한 느낌, 부끄러움...
자의든 타의든 일단의 신분상승으로 기득권만이 지닐 수 있는 '힘의 맛'에 중독되어 과거의 기억과 자신의 본성마저도 잊어버리고 마는 현실... 우리 사회, 문화, 정치...
사람이 계급을 이끌어 나가는 게 아니라 계급이 사람을 평가하는 오늘날...
즐거움의 '환상소설'속의 서글픈 '현실세계'.


결국 바스티안은 민투르 광산에서 자신을 다시 되돌아보게 되고, 친구(아트레유)의 도움으로 현실세계로 무사히 돌아올 수 있게 된다.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었는지 대단하기만 하다.
책장을 다 덮었을 때의 느낌이란 바스티안과 함께 환상세계의 구석구석을 모험하고 돌아온 듯한 느낌이랄까.
아름다운 책이다. 어른은 어른대로, 아이는 아이대로 자신만의 환상세계로 여행을 떠날 수 있게 하는 하나의 '환상여행 왕복 티켓'이리라.
인간의 상상력과 그 가치의 소중함을 일깨운다.


하지만 이 책을 '마법의 책'처럼 만들고 싶었다는 미하엘 엔데는 '구릿빛 나는 가죽 표지와 놋쇠 단추'로 표지를 만들었다 한다. 하지만 책의 원판에서의 느낌은 지금의 책 표지(비닐 코팅 표지)에선 찾아보기 힘들다. 가격이라는 큰 걸림돌이 있다지만 원작자의 의도를 한국에서는 그대로 맛볼 수 없다는 게 아쉽기만 하다.
거기다 한 권으로 만들어도 될 것을 왜 세 권으로 나눠놨는지...
('두툼하고 너덜거리는 마법서'는 들어봤어도 세 권짜리 마법서는 본적이 없다!)


인간의 상상력과 그 가치의 소중함
이 느껴짐과 동시에 책을 '문화'로서 대하지 못하고 하나의 상품으로서만 인식하는 현실이 안타깝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3920
등록일 :
2011.04.25
06:29:13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596&act=trackback&key=c5f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59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29 외국 돈키호테(El Ingenioso Hidalgo Don Quixote de La Mancha) - 미겔 데 세르반테스(Miguel de Cervantes Sattv... freeism 6345   2012-02-29 2020-03-15 15:21
돈키호테(El Ingenioso Hidalgo Don Quixote de La Mancha) 지은이 : 미겔 데 세르반테스(Miguel de Cervantes Sattvedra) 옮긴이 : 박 철 출판사 : 시공사(2004/11/06, 초판 : 1605) 읽은날 : 2012/02/28 '돈키...  
28 외국 위대한 개츠비 (The Great Gatsby) - F. 스콧 피츠제럴드 (F. Scott Fitizgerald) freeism 5641   2012-04-12 2012-04-12 23:53
위대한 개츠비 (The Great Gatsby) 지은이 : F. 스콧 피츠제럴드 (F. Scott Fitizgerald) 옮긴이 : 김동욱 출판사 : 민음사 (2003/05/01) 읽은날 : 2012/04/11 집 근처 하천을 달렸다. 차가운 겨울바람에 움츠렸던 몸이 하...  
27 외국 도플갱어(Der Dppelgänger) - 주제 사라마구(José Saramago) freeism 7414   2012-06-15 2020-03-15 15:19
도플갱어(Der Dppelgänger) 지은이 : 주제 사라마구(José Saramago) 옮긴이 : 김승욱 출판사 : 해냄(2006/09/25) 읽은날 : 2012/06/15 도플갱어 : 같은 공간과 시간에서 자신과 똑같은 대상(환영)을 보는 현상. 독일어로, '이중으...  
26 외국 13계단(13階段) - 다카노 가즈아키(高野和明) freeism 5346   2012-08-03 2020-03-15 15:18
13계단(13階段) 지은이 : 다카노 가즈아키(高野和明) 옮긴이 : 전새롬 출판사 : 황금가지(2005/12/20) 읽은날 : 2012/08/01 "저승사자는 오전 9시에 찾아온다." 우츠기 부부를 살해한 혐의로 사형을 판결 받은 사카키바라 료. 그...  
25 외국 제노사이드(ジェノサイド) - 다카노 가즈아키(高野和明) freeism 4896   2012-09-16 2020-03-15 15:20
제노사이드(ジェノサイド) 지은이 : 다카노 가즈아키(高野和明) 옮긴이 : 김수영 출판사 : 황금가지(2012/06/08) 읽은날 : 2012/09/16 " 제노사이드 : 특정 집단을 절멸시킬 목적으로 그 구성원을 대량 학살하는 행위 " <제노사이...  
24 외국 수레바퀴 아래서(Unterm Rad) - 헤르만 헤세(Hermann Hesse) freeism 5704   2012-11-10 2020-03-15 15:17
수레바퀴 아래서(Unterm Rad) 지은이 : 헤르만 헤세(Hermann Hesse) 옮긴이 : 김이섭 출판사 : 민음사(1997/08/01, 초판:1906) 읽은날 : 2012/11/08 신학교에 들어가 목사가 되는 것이 최고의 출세였던 시절, 신학교 입학 시험...  
23 외국 싯다르타(Siddhartha) - 헤르만 헤세(Hermann Hesse) freeism 3108   2013-06-11 2020-03-15 15:16
싯다르타(Siddhartha) 지은이 : 헤르만 헤세(Hermann Hesse) 옮긴이 : 박병덕 출판사 : 민음사 (1997/08/05, 초판:1922) 읽은날 : 2013/06/10 삶의 궁금증을 풀기 위해 출가를 결심한 싯다르타는 사문(탁발승)을 따라 수행하던 ...  
22 외국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Die Leiden des jungen Werthers) - 요한 볼프강 폰 괴테(Johann Wolfgang von Goethe) freeism 3015   2013-07-06 2020-03-15 15:15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Die Leiden des jungen Werthers) 지은이 : 요한 볼프강 폰 괴테(Johann Wolfgang von Goethe) 옮긴이 : 박찬기(민음사), 이효상(오늘의 책) 출판사 : 민음사 (1999/09/25), 오늘의 책(1995.01.10, 초판 1...  
21 외국 인간 실격(人間失格) - 다자이 오사무(太宰治) freeism 2845   2013-09-10 2016-09-05 23:30
인간 실격(人間失格) 지은이 : 다자이 오사무(太宰治) 옮긴이 : 김춘미 출판사 : 민음사(2004/05/15, 초판:1948) 읽은날 : 2013/09/07 너무나도 소심하고 예민해 사람들과의 관계마저도 무서워했던 요조는 이런 자신을 감추기 위해 ...  
20 외국 롤리타(Lolite)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Vladimir Nabokov) freeism 2787   2013-10-03 2016-09-05 23:29
롤리타(Lolite) 지은이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Vladimir Nabokov) 옮긴이 : 권택영 출판사 : 민음사 (1997/12/18, 초판:1955) 읽은날 : 2013/10/03 ‘롤리타 콤플렉스’라는 말이 있다. ‘아동을 성적 대상으로 생각하는 행동’ ...  
19 외국 벤자민 버튼의 기이한 사건( 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 - F. 스콧 피츠제럴드(F. Scott Fitizgera... freeism 2876   2014-01-25 2016-09-05 23:28
벤자민 버튼의 기이한 사건( 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 지은이 : F. 스콧 피츠제럴드(F. Scott Fitizgerald) 옮긴이 : 한은경 출판사 : 민음사(2013/04/01) 읽은날 : 2014/01/21 할아버지의 모습으로 태어난 벤자...  
18 외국 책 먹는 여우(Herr Fuchs Mag Bücher!) - 프란치스카 비어만(Franziska Biermann) freeism 3072   2014-05-13 2016-09-05 23:27
책 먹는 여우(Herr Fuchs Mag Bücher!) 지은이 : 프란치스카 비어만(Franziska Biermann) 옮긴이 : 김경연 출판사 : 김영사(2001/10/10) 읽은날 : 2014/05/10 책 맛을 모르겠어. 최근엔 바쁜 직장생활이나 운동을 한다는 핑계...  
17 외국 허클베리 핀의 모험(Adventures of Huckleberry Finn) - 마크 트웨인(Mark Twain) freeism 2974   2014-04-19 2016-09-05 23:28
허클베리 핀의 모험(Adventures of Huckleberry Finn) 지은이 : 마크 트웨인(Mark Twain) 옮긴이 : 김욱동 출판사 : 민음사(1998/08/05, 초판:1884) 읽은날 : 2014/04/19 <허클베리 핀의 모험>, 이 책을 집어든 첫 번째 ...  
16 외국 인간 (Nos Amis Les Humains)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freeism 1197   2014-08-03 2016-09-05 23:27
인간(Nos Amis Les Humains) 지은이 : 베르나르 베르베르(Bernard Werber) 옮긴이 : 이세욱 출판사 : 열린책들(2004/11/30) 읽은날 : 2014/08/01 아무런 영문도 모른 체 거대한 유리 상자에 갇히게 된 라울과 사만타. 생면...  
15 외국 다섯째 아이(The Fifth Child) - 도리스 레싱(Doris Lessing) freeism 860   2014-11-12 2016-09-05 23:27
다섯째 아이(The Fifth Child) 지은이 : 도리스 레싱(Doris Lessing) 옮긴이 : 정덕애 출판사 : 민음사(1999/06/25, 초판:1988) 읽은날 : 2014/11/06 데이비드와 결혼한 헤리엇은 하나, 둘 아이를 낳아 기르면서 행복한 삶...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