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지은이 : 김영하
출판사 : 문학과지성사 (1999/07/07)
읽은날 : 2002/12/05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단편집을 읽었을 때 느끼게 되는 당혹감이란...
순간순간 지나가는 생각의 줄기들을 미처 가름할 사이도 없이 끝나기를 반복하기에, 책에 대한 느낌을 글로 정리해 보는 일이 쉽지만은 않다. 평소 글 읽는 과정에서 오는 메모들을 모아 하나의 느낌으로 정리하는 나에겐, 그런 메모의 틈마저 주지 않는 '단편'집은 어쩌면 책읽기 이후의 '음미과정'까지 앗아가 버리는, 조금은 야속한 존재들이다.


특히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처럼 내쳐 읽은 글일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차갑고 신선한 돌풍이 한차례 지나간 후의 얼얼함, 혹은 정신차릴 수 없을 만큼 빠르게 지나가 버린 '롤러코스터'의 아쉬움과도 같은 책으로 아홉 편의 단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 사진관 살인 사건, 엇갈린 진술, 그리고 반전.
  • 수상하다. 알고 보니 내 남편은 흡혈귀였다.
  • 바람이 분다. 바람이 분다. 컴퓨터를 켠다. 시간이 흐른다. 한 여자를 기다리고 있다.
  • 하루동안의 당혹감, 하지만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 '적격' - 하늘이 내 몸을 피뢰침으로 알고 번개를 내리꽂는다.
  • 육체의 비상구, 정신의 비상구, 혹은 일상의 비상구.
  • 지금의 나, 과거의 나. 어디에도 있고 어디에도 없는...
  • 사랑의 고압선에 감전된 투명인간.
  • 북경에 나비가 펄럭이면 캘리포니아에선 폭풍이 칠 수도 있다. 당신의 나무가 흔들린다.

    과격하고, 음침하다. 때론 몽환적이기까지 하다. 기존의 소설들을 비웃기라도 하듯 독특한 소재와 모호한 여운이 인상깊다. 마치 역한 냄새로 식욕을 자극하는 홍어회처럼 알 수 없는 중독성이 느껴지는 책이다.


    표지를 장식하는 작은 소용돌이처럼 독자를 급하게 휘어 감는다.
    나는 그 급물살을 타고 거침없이 표류한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4297
    등록일 :
    2011.04.28
    12:51:10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90&act=trackback&key=87d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9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53 한국 촐라체 - 박범신 2011-05-09 4348
    » 한국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 김영하 2011-04-28 4297
    51 한국 은어낚시통신 - 윤대녕 2011-05-03 4256
    50 한국 자유에의 용기 - 마광수 2011-04-12 4238
    49 한국 짜장면 - 안도현 2011-04-20 4142
    48 한국 모랫말 아이들 - 황석영 2011-05-04 4086
    47 한국 주머니 속의 고래 - 이금이 2011-05-09 4071
    46 한국 독도평전 - 김탁환 2011-04-27 4035
    45 한국 마이 짝퉁 라이프 - 고예나 2011-05-09 4005
    44 한국 관촌수필 - 이문구 2011-04-28 4000
    43 한국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 - 양귀자 2011-04-28 3994
    42 한국 순정- 성석제 2011-04-28 3944
    41 한국 하악하악 - 이외수 2011-05-09 3814
    40 한국 별들의 들판- 공지영 2011-05-01 3793
    39 한국 아내가 결혼했다 - 박현욱 2011-05-04 3791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