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13계단 (13階段)

지은이 : 다카노 가즈아키 (高野和明)
옮긴이 : 전새롬

출판사 : 황금가지 (2005/12/20)

읽은날 : 2012/08/01


13계단 (13階段)  

   "저승사자는 오전 9시에 찾아온다."

  우츠기 부부를 살해한 혐의로 사형을 판결 받은 사카키바라 료. 그에게 죽음은 일상 속에 숨어있는 예정된 시간이었다. 형을 집행하는 교도관의 발자국 소리가 자신의 감방 앞에 멈추는 순간 그는 죽을 것이다...

  하지만 사카키바라는 자신이 여기 있는 이유를 알지 못한다. 우츠기 부부가 살해되던 날 밤의 교통사고로 기억을 상실해 버렸기에 다른 공범이나 진범이 있을 가능성은 무시된 체 주변 정황만으로 교수형이 내려진 것이다. 

  그때 익명의 독지가가 거액의 현상금을 걸고 사카키바라의 사건을 다시 조사하기 시작한다. 전직 교도관이었던 난고는 살인으로 복역 후 가석방된 준이치와 함께 사카키바라가 유일하게 기억해낸 계단을 찾아 사건현장을 조사하기 시작한다.

 

  겉으로 보기에는 살인 누명을 벗기기 위한 추리형식의 소설이지만 그 이면에는 사형을 포함한 사법제도 전반에 대한 이야기로 확대된다. 하나의 범죄사건을 가해자와 피해자로 구분하는 것부터 증거수집과 증인조사, 수사와 재판, 수감과 형 집행과정까지 막연하게나마 들어왔던 내용들을 실질적으로 살펴본다.

  그래서 사형제도와 같은 간간히 사회적인 이슈거리로 등장하는 내용 이외에는 잘 접해보지 못했던 일반인들에게 법 집행과정이 얼마나 형식적이고 모순되는지 지적해준다. 법의 기준이 무엇이고 형벌은 어디까지가 정당한 것인가, 극형이나 사면의 기준은 무엇이고 어떤 판단기준에 따라 이루어지는가, 현재와 같은 형벌은 과연 효과적인가? 하는 논란거리가 "인간은 과연 인간을 벌할 수 있는가"라는 종교적인 문제와 맞닿아 더욱 곤혹스러워진다.

  사카키바라의 뇌리에 유일하게 남아있던 13계단은 우리 사회가 논의해봐야 할 최종의 검증단계들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최고의 미스터리 작가라는 다카노 가즈아키. 그의 근작으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제노사이드>를 구입해놓고 보니 책장 속에 묻혀있던 <13계단> 역시 그의 작품이 아니었던가. 거장의 책도 몰라보고 책장에 처박아 놓은 미안함과 나의 무식함에 서둘러 꺼내 읽은 책이었는데 날카로운 현실 분석과 점진적으로 상승하는 이야기 구조가 한편의 멋진 추리영화를 보는 것 같았다. 이번 여름에는 다카노 가즈아키와 함께 섬뜩한 여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4936
등록일 :
2012.08.03
16:44:3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4055&act=trackback&key=d8e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405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259 한국 도모유키 - 조두진 2011-05-04 5144
258 외국 1984 (Nineteen eighty-Four) - 조지 오웰 (George Orwell) 2011-06-24 5136
257 한국 캐비닛 - 김언수 2012-10-22 5096
256 기타 아마데우스 (Amadeus) - 피터 셰퍼 (Peter Shaffer) 2011-05-11 5080
255 한국 내 젊은 날의 숲 - 김훈 [1] 2011-09-28 5077
254 외국 파피용 (Le papillon des etoiles)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2011-05-04 5072
253 산문 빈 들에 나무를 심다 - 박광숙 2011-04-12 5066
252 산문 자유라는 화두 - 김동춘 외 2011-04-13 5063
251 인문 정직한 관객 - 유홍준 2011-04-08 5058
250 한국 레디메이드 인생 - 채만식 2011-05-11 5047
249 한국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 성석제 2011-04-28 5027
248 한국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 박완서 2011-05-01 5012
247 한국 웰컴 투 더 언더그라운드 - 서진 2011-05-04 4995
246 한국 밤은 노래한다 - 김연수 2011-05-09 4988
» 외국 13계단 (13階段) - 다카노 가즈아키 (高野和明) 2012-08-03 4936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