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유랑가족


지은이 : 공선옥
출판사 : 실천문학사 (2005/03/31)
읽은날 : 2005/06/27


유랑가족 ‘공선옥’이라는 작가에 대해 잘 몰랐기에 쉬 손에 잡히지 않던 책이었다. 그러다 독서토론회를 한다는 광고와 이 책을 설명해놓은 문구에 호기심이 동해 진열된 책을 골라들었다.


소외된 이웃들의 이야기를 연작형식으로 담아놓았다. 농촌과 도시를 오가며 펼쳐지는 비주류계층의 인생이랄까...
하지만 각 단편들은 ‘연작을 위한 연작’들처럼 억지스러워 보인다. 연작사이의 연결고리를 만들기 위한 급조된 듯한 우연이나 소설가의 작위적 설정 등이 소설의 흐름을 방해하는 것 같다. 이런 진솔한 이야기를 다루는 데는 지나치게 도식적인 형식은 아닐는지.
그래서 우리 사회의 이면에 숨겨진 아픔이나 삶의 애환이 잘 표현되지 못하고 겉도는 듯 보인다. 인물설정과 배경묘사가 특정 형식을 그대로 답습해놓은 정형화된 단막극처럼 느껴진다.


아니면, 그들의 입장에 서보지 않았기에 느껴지는 나만의 이질감인가? 책을 소개한 문구에서 봤던 “겪어보지 않고서는 표현할 수 없는, 아무런 희망도 없이 살아가는 그들을 잘 그려놓은” 작품이라고는 하지만 일반적인 가정에서 나고 자란 나에게 ‘소설’ 이상의 의미로는 와 닿지 않는다.
어쩌면, 난 그들의 색다른 경험과 이야기에 웃고 우는 일회성의 관객은 아닐는지. 막이 내리고 공연이 끝나면 그들은 또다시 다른 곳으로 유랑을 떠날 것이고, 무심한 관객이었던 나는 일상으로 돌아와 평소대로 살아갈 것처럼...


난, 번잡한 일상에서 타인의 일상까지 보듬을 여유를 잃어버린 걸까. 아니면 현실의 수레바퀴에 갇혀 더 넓은 세계를 보지 못하는 걸까. 무감각하게 책을 읽는 내 모습과 이 글을 적고 있는 나, 그리고 지금을 살아가는 나 사이에서 설명하기 힘든 혼란스러움을 느낀다.
나는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분류 :
한국
조회 수 :
4327
등록일 :
2011.05.03
02:36:3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926&act=trackback&key=4c6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92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7 한국 웰컴 투 더 언더그라운드 - 서진 2011-05-04 5056
66 한국 밤은 노래한다 - 김연수 2011-05-09 5054
65 한국 지상의 숟가락 하나 - 현기영 2011-04-30 4948
64 한국 허수아비춤 - 조정래 2011-05-11 4894
63 한국 내 심장을 쏴라 - 정유정 2011-05-09 4843
62 한국 검은 꽃 - 김영하 2011-05-01 4809
61 한국 영원한 제국 - 이인화 2011-05-09 4709
60 한국 연어 - 안도현 2011-04-10 4593
59 한국 즐거운 나의 집 - 공지영 2011-05-06 4562
58 한국 장외인간 - 이외수 2011-05-03 4484
57 한국 개 - 김훈 2011-05-04 4484
56 한국 망하거나 죽지 않고 살 수 있겠니 - 이지형 2011-05-04 4474
» 한국 유랑가족 - 공선옥 2011-05-03 4327
54 한국 낯익은 세상 - 황석영 2011-10-12 4287
53 한국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 박민규 2011-11-06 4232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