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파란 문 뒤의 야콥(Jakob hinter der blauen Tür)


지은이 : 페터 헤르틀링(Peter Härtling)
옮긴이 : 한경희
출판사 : 낭기열라(2006/05/01)
읽은날 : 2011/06/30


1984 (Nineteen eighty-Four)

  사실 굉장히 초초했다. 소설은 점점 클라이맥스를 향하고 있었지만 좀처럼 마무리 될 조짐은 보이지 않았다. "과연 야콥이 정상적인 모습으로 되돌아 올 수 있을까? 이제 몇 페이지도 안 남았는데 작가는 과연 어떻게 수습하려고 계속 이야기를 끌고 가는 거지? " 하는 조바심이 극에 달했다.

  하지만 그 실마리는 의외의 곳에서, 극적으로 풀려버린다. "아하! 그래, 이거면 되겠군." 하며 막막했던 가슴이 시원스레 뚫려버렸다.

 

  야콥, 그 이름도 그렇지만 <파란 문 뒤의 야콥>이라는 제목도 조금 낯설고 이국적이었다. 마치 이슬람 문화권의 이야기인 것도 같고 동화나 우화 같은 느낌도 받았다. 사실 이 책을 접한 지는 좀 된다. 몇 년 전부터 학생들에게 줄 책 선물을 고르려다가 저렴한 가격과 좋은 평들에 끌려 두세 권을 구입했던 기억이 난다. 물론 그때마나 내가 직접 읽어본 것은 아니었지만 책을 고르면서 접했던 대중매체의 분위기에 이미 질려버렸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책을 직접 펼쳐드니 그간의 느낌과는 다른 점들이 눈에 띄었다. 우선 청소년용이라는 단순한 범주에 넣기에는 상당히 심오한(?) 내용이었다. 아버지가 죽으면서 일어나는 주변의 변화에 민감해진 야콥이 상상속의 대상과 이야기하며 자신만의 세계에 갇혀버린다는 이야기지만 단순히 한 아동의 심리적 갈등을 묘사했다기보다는 정신병리학적인 관점이 추가된, 일종의 사례집 같은 느낌이었다. 특히 정신분열증이나 다중인격과 같이 영화에서나 봐왔던 내용들을 좀 더 사실적으로 볼 수 있었다고나 할까.

 

  심심풀이 소설로서 읽기에는 그 속에 깃든 심리묘사와 행동패턴이 예사롭지 않아 조금 당황하기도 했지만 기승전결이 분명한 보편적인 소설과 비교하면 색다른 경험이었다. 다큐멘터리 같기도 하고 동화 같기도 한, 독백과 내레이션으로만 구성되는 일인극을 관람한 느낌이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6030
등록일 :
2011.07.01
00:02:2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590&act=trackback&key=264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59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92 산문 장정일 화두, 혹은 코드 - 장정일 외 2011-04-28 3536
91 산문 내가 너를 향해 흔들리는 순간 - 이외수 2011-04-28 3532
90 한국 고기잡이는 갈대를 꺾지 않는다 - 김주영 2011-05-01 3522
89 인문 교사와 학생 사이(Teacher And Child) - 하임 G. 기너트(Haim G. Ginott) 2013-03-12 3519
88 한국 상도 - 최인호 2011-04-27 3515
87 한국 잠수 거미 - 한승원 2011-04-30 3508
86 한국 살인자의 기억법 - 김영하 2013-12-12 3500
85 만화 배트맨 다크 나이트 리턴즈 (Batman : The Dark Knight Returns) - 프랭크 밀러 (Frank Miller), 클라우드 잰슨... 2011-05-09 3499
84 한국 내 인생의 스프링 캠프 - 정유정 2013-06-19 3496
83 한국 모두 아름다운 아이들 2011-04-30 3496
82 사람 이순신, 신은 이미 준비를 마치었나이다 - 김종대 2012-09-27 3484
81 산문 날다 타조 - 이외수 2011-04-28 3484
80 한국 괴물 - 이외수 2011-04-28 3453
79 산문 외뿔 - 이외수 2011-04-27 3451
78 산문 느리게 사는 사람들 - 윤중호 2011-04-30 3449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