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콘트라베이스 (Der Kontrabaβ) 


지은이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옮긴이 : 유혜자
출판사 : 열린책들 (1993/03/10)
읽은날 : 1999/08/01


콘트라베이스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또다른 좀머 씨 이야기...


한마디로 말하면 콘트라베이스 연주자가 공연이 시각되기 전 자기 방에서 하는 말과 행동을 그려논 책이다. 잘 드러나진 않지만 오케스트라에서 콘트라베이스의 가치를 애기하고, 사랑하는 한 여인을 애기한다.


콘트라베이스, 단 하나의 소품으로 사회를, 사랑을 , 음악을 이야기 한다.
겉으로는 콘트라베이스에 얽힌 단순한 내용처럼 보이지만 그 속에 많은 이야기와 함축적 의미가 느껴지는 책이다.
<좀머 씨 이야기>가 작가 자신의 모습을 주변의 인물들을 시각을 통해 표현했다면 여기서는 사회에 대한 '아웃사이더'로서의 자신의 입장과 사회에 대한 바램을 적어놓은 듯 보인다.
주목받지 못하지만 자신의 자리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하는 삶도 얼마나 가치있는 것인지 일깨운다. 침묵 속의 외침을 듣는 것 같다...


멋지다...
어느 작은 극단의 제의로 썼다는 말에서 상상이 가는 것처럼 연극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책으로 주인공의 이야기와 함께 행동을 묘사한 '지문'이 잘 어우러져 마치 어느 소극장에서의 남성의 모노드라마를 보는 듯한 착각에 빠져 들었다.
쥐스킨트 글의 섬세하면서 단순한 구성의 매력을 충분히 표현한 책인 것 같다.


옮긴이의 말처럼 '밥'과도 같은 느낌이다.
"입 안에 녛고 오물오물 씹어야만이 비로소 향긋한 맛을 즐길 수 있는 밥. 애초에는 아무런 맛이 없지만, 실제로 안에 촉촉한 달콤함을 숨기고 있는 그 순수한 자연의 산물이 연상되는 것은 그의 글이 갖는 편안함과 친근함에 이은 조용한 깨달음 때문인 것 같다"


비오는 오늘,
구수한 '밥'같은 책과 함께 콘트라베이스의 음악을 듣고 싶다.
무대에서 있는 듯, 없는 듯 자세히 듣지 않고는 존재조차 모호한, 그렇지만 음악에서의 무게감을 한층 높여주는, 콘트라베이스의 소리를...

분류 :
외국
조회 수 :
4365
등록일 :
2011.04.12
16:02:27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414&act=trackback&key=57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414
List of Articles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