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1~3)


지은이 : 박흥용
출판사 : 바다출판사 (2002/04/26)
읽은날 : 2010/08/18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견주(堅主)라는 이름보다 견자(犬子, 개새끼)라는 이름으로 더 유명해진 그는 맹인 침술사이자 최고의 칼잡이인 황정학으로부터 칼 쓰는 법을 배웠다. 하지만 황정학이 이몽학을 치료한다는 이유로 견자 곁을 떠나자 산적 이장각과 함께 의적 행세를 하며 나라에 등을 돌린 민심을 확인한다. 이장각이 관군과의 싸움에서 죽자 동요하는 산적패를 떠나기로 결심했고, 때마침 찾아온 스승과 재회한다. 그러나 스승 황정학의 갑작스런 죽음은 자신이 겨눠왔던 '칼'의 의미마저 흔들어놓았다. 결국 견자 자신을 가두고 있던 자존심과 오기를 깨뜨리는 것만이 진정한 자유라는 것을 깨닫고 세상을 향해 다시 걸어간다.
 칼을 통해 스스로의 한계를 벗어던지려던 견자. 그의 서슬 퍼런 칼날은 세상을 향해 자유를 노래한다. 서자라는 신분의 한계마저도 그의 칼 끝 앞에서는 덧없이 흘러가는 구름이었다. 견자는 구름을 벗어난 달처럼 세상을 향해 달려 나갔다.


 <칼>(이외수)이 기억난다. 거기서 칼은 피에 대한 갈구이자 욕망이었고 <칼의 노래>(김훈)에서는 사지를 찾아 춤추는 진혼가가 아니었던가. 그럼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에서 말하는 칼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일본의 유명한 애니메이션 <켄신>에서는 역날검(칼의 윗면에 날이 있어 일반적인 검법으로는 사람을 배지 못함)을 들고 세상에 뛰어든 남자가 있었다. 그는 자신의 칼에 죽었던 원혼들에 사죄하며 칼날을 꺾었다. 견자 역시 칼로서 자신의 한계를 시험해보고자 했지만 칼끝은 언제나 자기 자신을 향하고 있었다. 스스로를 돌아봄으로써 칼의 쓰임새를 알아야했지만 그 대가는 냉혹하기만 했다. 견자의 손끝에서 나가떨어지던 목숨은 아무런 의미도 갖지 못했고 사(死)는 단지 자유를 찾는 진행형의 수단이 되어버렸다.
 만화가 마무리 되는 3권에서도 그는 여전히 피 묻은 칼을 놓지 못했다. 아마도 견자의 이야기가 계속 이어진다면 칼을 쓰지 않고도 이기는, 생(生)의 이야기였으면 좋겠다.


 프레임을 뛰어넘는 박진감과 한국적인 멋이 흠뻑 묻어있는 만화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바람에 밀리지 않는 달처럼 오롯이 서 있는 견자의 모습에서 흔들림 없이 살아야 할 우리들의 정체성을 보는 것 같다. 정치의 분열과 왜란이라는 외부의 격변 속에서도 자신의 길을 찾아 올곧게 걸어간 선지자의 모습을 그려본다. 겉으로 드러난 신분이야 어떻든 각자의 분야에서 꾸준하게 매진해온 그들이 있었기에 우리의 ‘달’은 변함없이 밤을 비추고 있지 않았나싶다. 구름 속에 감추어져 있을망정 달빛마저 사그라지는 것은 아니기에.

분류 :
만화
조회 수 :
5808
등록일 :
2011.05.09
23:16:07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858&act=trackback&key=925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85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257 인문 E=mc2 - 데이비드 보더니스 (David Bodanis) 2011-05-01 4075
256 한국 광장 - 최인훈 2011-05-03 3611
255 외국 냉정과 열정사이 (冷靜と情熱のあいだ ) - 츠지 히토나리 (つじ仁成), 에쿠니 가오리 (江國香織) 2011-05-03 4049
254 한국 유랑가족 - 공선옥 2011-05-03 4394
253 외국 어둠의 저편 (アフタ-ダ-ク) - 무라카미 하루키 (村上春樹) 2011-05-03 4400
252 한국 장외인간 - 이외수 2011-05-03 4544
251 산문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 김훈 2011-05-03 4069
250 인문 사진이란 무엇인가 - 최민식 2011-05-03 4014
249 외국 나는 선생님이 좋아요 (兎の眼) - 하이타니 겐지로 (灰谷健次郞) 2011-05-03 5005
248 한국 호랑이는 왜 바다로 갔나 - 윤대녕 2011-05-03 3511
247 외국 자기 앞의 생 (La Vie devant Soi) - 에밀 아자르 (Emile Ajar) 2011-05-03 4247
246 한국 당신들의 천국 - 이청준 2011-05-03 3653
245 한국 인간 연습- 조정래 2011-05-03 3373
244 한국 백수생활백서 - 박주영 2011-05-03 3384
243 한국 은어낚시통신 - 윤대녕 2011-05-03 4173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