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지은이 : 신영복
출판사 : 돌베개 (1998/08/01)
읽은날 : 2011/05/28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나는 나의 내부에 한 그루 나무를 키우려 합니다. 숲이 아님은 물론이고, 정정한 상록수가 못됨도 사실입니다. 비옥한 토양도 못되고 거두어줄 손길도 창백합니다. 염천과 폭우, 엄동한설을 어떻게 견뎌나갈지 아직 걱정입니다. 그러나 단 하나, 이 남는 나의 내부에 심은 나무이지만 언젠가는 나의 가슴을 헤치고 외부를 향하여 가지 뻗어야 할 나무입니다.“ (p59)

 통일혁명당 사건(1968)으로 무기징역을 선도 받고 복역(20년 20일)한 신영복 교수님의 옥중 서신으로 옥중에서 하루일과를 통해 인간의 삶을 들여다보려 했던 솔제니친의 소설, <이반 데니소비치의 하루>와는 달리 20년의 옥중생활을 시간 순으로 엮어놓았다.
 여기에는 수감생활의 갑갑함이나 반복적인 일상은 물론 부모, 형제에 대한 애틋함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또한 사색과 독서를 통해 자신을 되돌아보고 편지글을 통해 세상과의 끈을 놓지 않았던 그의 모습을 생생히 지켜볼 수 있다.

 하지만 통일혁명당 사건이 정부에 의해 조작된 대표적인 조작사건이 밝혀졌음에도 이에 대한 억울함이나 서운함, 사회에 대한 원망은 찾아볼 수 없었다. 교도소에서 보내온 검열을 거친 서신이라 어느 정도의 제약이 있겠지만 이정도 일 줄은 생각지 못했다. 감옥이 아니라 어디 산천을 주유하고 돌아온, 20년 동안의 수형생활이 아닌 이 삼일간의 야유회를 다녀온 것 같은 착각마저 든다.
 뒤집어놓고 생각하면 수도자 같은 신영복 교수님의 이런 면모가 더욱 책을 빛내는 것 같다. 자신의 처지에 대한 하소연 보다는 현재의 생활에 충실함으로써 자신을 돌아보는 모습이 인상 깊다. 사회에 대한 복수심보다는 자신과 가족, 동료에 대한 애정으로 옥살이의 한계를 뛰어넘었다.
 과연 나 같았으면 어떻게 보냈을까. 세상과 현실을 저주하며 20년을 보내지는 않았을까. 가족이나 친구는 꼴도 보기 싫고 삶 자체에 대한 회의로 하루하루의 삶도 지탱해나가기 어려웠을 것 같다.

 또한 각각의 편지들은 한편의 시조를 보는 듯 기품이 있고 아름다웠다. 간간히 불어오는 바람이나 운동장 모퉁이 핀 들꽃, 쇠창살 사이로 비치는 햇빛을 노래하는 모습은 제한된 공간에 갇힌 사람이라고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 옥중생활의 단순함마저도 인간의 품성을 수양하는 도장처럼 느껴질 정도니 말이다.
 유려한 글 못지않게 “정말 효자구나~” 하는 생각이 떠나질 않았다. 몸은 멀리 철창 속에 유배되어 있을지언정 마음은 언제나 부모님과 형제 곁을 맴돌았다. 아버님께, 어머님께, 형수님께, 계수님께, 동생에게 라는 수신인만 보더라도 그의 관심과 사랑이 온전하게 느껴진다. 겉으로만 부모를 공양하는 것이 아닌 몸속에서 채득된, 이미 삶 자체가 되어버린 듯 했다. 그의 편지는 어쩌면 자신을 돌아보는 글이기에 앞서 부모님의 걱정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자 하는 극진함의 산물이 아닐까 싶다.
 문득 자유로운 몸임에도 불구하고 이런저런 투정과 짜증으로 부모님에 대해 내 모습을 돌아보게 된다. 신영복 교수님은 몇 줄의 글로 내 생활 깊숙한 곳에 숨겨진 부끄러움을 일깨운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조금 밋밋한 감도 없질 않다. 20년간의 수형생활이 그렇겠지만 삼백여 페이지를 가득 채운 대동소이한 내용들이 읽는 이를 힘들게 했다. 물론 그의 정신이나 책의 가치를 폄하하는 것은 아니지만 자극적인 매체에 길들여진 탓인지 집중도가 오래가지 못했다.
 그래서 단번에 내쳐 읽기 보다는 몇 달의 기간을 두고, 천천히 음미하며 읽어야 하지 싶다. 교도소의 단조로움을 통해 일상의 번잡함을 누그러뜨릴 수 있도록 쉬엄쉬엄 읽어야 이 책의 참맛을 알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조금 난해한 문구들도 많이 보인다.
 “저는 새 교도소에 와서 느끼는 이 가등과 긴장을 교도소 특유의 어떤 것, 또는 제 개인의 특별한 경험 내용에서 연유된 것이라 생각하지 않고, 사물의 모든 관계 속에 항상 있어온 ‘관계 일반의 본질’이 우연한 계기를 만나 잠시 표출된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이 긴장과 갈등을 그것 자체로서 독립된 대상으로 받아들이기보다 도리어 이것을 통하여 관계 일반의 본질에 도달할 수 있는 하나의 시점으로 이해하려 합니다.”
 글자에 깃든 의미를 되새겨보는 즐거움도 있지만 이렇게 한참을 궁리해서 들여다보면 그만 이전 글에서 느꼈던 감흥이나 내용들이 머릿속에서 사라져버리기도 했다. 아직은 그의 마음을 온전히 받아들일 수 있는 그릇이 못되는 것 같다.

 1988년 5월 31일 발송된 마지막 편지로 책은 마무리된다. 그가 출소하던 날이 8월 15일이었으니 대략 70여일 전인 샘이다. 책에 실리지 않은 편지글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묘한 감상에 젓게 한다. 20년도 더 지난 일이라 눈에 잡힐 듯 선명하게 다가오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던 흑백사진처럼 아련하게 느껴진다. 아마도 그의 수감생활이 개인적인 위법행위에 의한 결과물이 아니라 분단이라는 사회적 현실로부터 생겨난 부산물이기에 더욱 그렇지 싶다.
 끝으로 지금도 꾸준하게 활동하고 계시는 신영복 교수님의 건강을 빌어본다.

분류 :
산문
조회 수 :
5821
등록일 :
2011.05.28
22:50:27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499&act=trackback&key=ddf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49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sort
83 산문 외로울 때는 외로워하자 - 안도현 freeism 4324   2011-04-10 2011-04-19 00:06
외로울 때는 외로워하자 지은이 : 안도현 출판사 : 샘터 (1998/12/11) 읽은날 : 1999/02/16 <연어>의 작가 안도현. 책방에서, 도서관에서, 친구의 가방 속에서 자주 보아 눈에 익은 책 <연어>의 작가... 단순히 이 정도로만 알...  
82 산문 섬진강 이야기 - 김용택 freeism 5259   2011-04-11 2011-04-28 13:07
섬진강 이야기 (1, 2) 지은이 : 김용택 출판사 : 열림원 (1999/02/10) 읽은날 : 1999/03/18 기억 저편의 따스함을 간직한 책, 그리움과 여운이 있는 책, ... 어린시절 한곳(진메마을)에서 나고 자란 김용택 님의 살아가는 이...  
81 산문 한낮의 별빛을 너는 보느냐 - 천상병 freeism 4241   2011-04-11 2011-04-18 00:13
한낮의 별빛을 너는 보느냐 지은이 : 천상병 출판사 : 영언문화사 (1994/04/28) 읽은날 : 1999/04/27 '새벽빛 와 닿으면 스러지는 / 이슬 더불어 손에 손을 잡고' 하늘로 돌아가리라던 천상병 아저씨의 유고 에세이집... 그러니...  
80 산문 소리하나 - 이철수 freeism 5312   2011-04-12 2011-04-19 00:04
소리하나 지은이 : 이철수 출판사 : 문학동네 (1996/11/05) 읽은날 : 1999/05/10 판화가 이철수님의 판화산문집. 단순한 선으로 절제된 판화와 글들... 사람을 애기하고 나무, 눈, 달을 불교와 선이라는 하나의 큰 그릇에 담아...  
79 산문 빈 들에 나무를 심다 - 박광숙 freeism 5583   2011-04-12 2011-04-19 00:03
빈 들에 나무를 심다 지은이 : 박광숙 출판사 : 푸른숲 (1999/01/28) 읽은날 : 1999/05/20 김남주 시인의 아내, 박광숙님의 산문집으로 한 시인의 아내, 아들 토일이의 어머니, 그리고 자연을 일구는 한 농경민으로서의 생활과...  
78 산문 자유라는 화두 - 김동춘 외 freeism 5441   2011-04-13 2011-04-13 11:05
자유라는 화두 지은이 : 김동춘 외 출판사 : 삼인 (1999/04/10) 읽은날 : 1999/10/20 부제로 '한국 자유주의의 열가지 표정'이 붙은 책... 화두, '자유'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 강준만, 마광수, 복거일, 나혜석, 김수영, 최인훈...  
77 산문 나는 아직도 스님이 되고 싶다 - 최인호 freeism 3976   2011-04-13 2011-04-13 11:07
나는 아직도 스님이 되고 싶다 지은이 : 최인호 출판사 : 여백 (1999/07/15) 읽은날 : 1999/10/27 긴장... 최인호의 글, 책을 읽기 전의 흥분이 책을 덮고 난 뒤까지 잔잔한 감동으로 계속된다. 입가에서 떠나지 않는 미소... ...  
76 산문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 서갑숙 freeism 5810   2011-04-17 2011-04-17 23:53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지은이 : 서갑숙 출판사 : 중앙M&B (1999/10/15) 읽은날 : 1999/10/31 서갑숙님의 자전적 에세이. '외설스런 표현'이라는 이유로 요즘 한창 사회에 반항을 일으키고 있는 책으로 'S...  
75 산문 오늘은 다르게 - 박노해 freeism 4320   2011-04-17 2011-04-19 00:01
오늘은 다르게 지은이 : 박노해 출판사 : 해냄 (1999/09/13) 읽은날 : 1999/11/01 고정되지 않은 시선... 폭 넓은 여유... 자신의 것과 다르다고 '이단'으로 배척하지 않고 하나의 테두리에 포용할 수 있는 여유... 그 아...  
74 산문 오두막 편지 - 법정 freeism 3805   2011-04-18 2011-04-18 23:40
오두막 편지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이레 (1999/12/10) 읽은날 : 2000/01/02 작년, 그러니까 20세기 마지막 날. 나는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기차 속에 있었다. 거기서 펼쳐든 책이 법정 스님의 <오두막 편지>다. 부산...  
73 산문 나는 산으로 간다 - 조용헌 freeism 4001   2011-04-18 2011-04-18 23:59
나는 산으로 간다 지은이 : 조용헌 출판사 : 푸른숲 (1999/11/18) 읽은날 : 2000/04/06 "나는 신선지락의 비원을 가슴에 품고서 오늘도 산에 오른다. 누렇게 벼가 익은 호남 벌판의 한가운데에 불쑥 솟은 두승산을 오른다. 한발...  
72 산문 오체 불만족 (五體 不滿足) - 오토다케 히로타다 (乙武洋匡) freeism 4703   2011-04-20 2011-04-20 01:09
오체 불만족 (五體 不滿足) 지은이 : 오토다케 히로타다 (乙武洋匡) 옮긴이 : 전경빈 출판사 : 창해 (1999/04/07) 읽은날 : 2000/06/02 선천적으로 팔과 다리가 없이 태어나 지금까지 살아오기까지의 짧지만 긴 역사 -오체 불만족...  
71 산문 개인독립만세 - 김지룡 freeism 4826   2011-04-21 2011-04-21 09:55
개인독립만세 지은이 : 김지룡 출판사 : 살림 (2000/06/22) 읽은날 : 2000/09/29 '문화파괴자'다운 거침없는 울림이 멋지다. 6장으로 나눠 다양하게 펼쳐놓는 김지룡님의 '즐거운 인생론' 이를 외부로부터가 아닌 자신으로부터 찾는...  
70 산문 교실 이데아 - 최병화 freeism 4829   2011-04-21 2011-04-21 10:02
교실 이데아 지은이 : 최병화 출판사 : 예담 (2000/09/15) 읽은날 : 2000/10/24 찡해지는 코끝의 감동으로 책을 덮었다. 거침없이 치닫는 아이들과 이들 곁에서 가슴으로 보살피는 선생님. 그리고 교육현실과 그 대안... 합천의 ...  
69 산문 자전거 여행 - 김훈 freeism 4102   2011-04-21 2011-04-21 10:14
자전거 여행 지은이 : 김훈, 이강빈(사진)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0/08/01) 읽은날 : 2000/11/21 책표지의 "김훈 에세이"에서처럼 여행을 통해 보고, 듣고, 느낀 걸 적은 산문집에 가까운 책으로 폭넓은 견문과 해박한 지식,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