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지은이 : 박민규
출판사 : 예담 (2009/07/20)
읽은날 : 2011/11/05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조르바는 거침이 없고 대담하고 섬세했으며 야성적이었고 원초적이었고 감성적이었으며 사려깊었다. 순박하지만 저돌적이었고 따뜻하지만 날카롭고 직설적이었다. 그를 닮은 요한이 이 소설을 이끈다. 탁월한 연애술사에다 철학적 면모를 겸비한, 어디에서도 거리낄것 없는 자유인의 모습으로 나(주인공, 화자)와 그녀 사이를 연결해준다.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박민규와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조금은 웅장하고 장대해 보이는 제목의 소설이다. 띠지를 보니 "프랑스의 작고가 모리스 라벨은 1899년 루브르 미술관에서 벨라스케스가 그린 <왕녀 마르가리타>의 초상을 보고 깊은 영감을 받아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라는 피아노 연주곡을 만들었다."고 적혀있다. 에... 그럼 우선 마르가리타 공주에 대해 알아보자.
  스페인 공주였던 그녀는 두 살이라는 나이에 오스트리아 왕자 레오폴트 1세와 약혼했지만 어린 나이 탓에 혼기가 찰 때까지 기다려야했다. 얼굴도 모르는 신부를 마냥 기다리게 할 수 없었기에 스페인에서는 공주의 초상화를 오스트리아로 보내기 시작했다. 하지만 공주가 성장해가면서 유전적으로 내려오던 주걱턱이 점점 흉해지기만 했다. 궁정화가였던 벨라스케스는 이를 안타깝게 여겨 최대한 흉하지 않게 초상화를 그렸다고 한다. 공주 나이 15살에 결혼식을 올리고 행복하게 사는 듯 보였지만 네째아이를 출산하다 22세의 젊은 나이로 요절하고 말았단다.
  그리고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라는 그 피아노곡도 들어봤다. 뭐랄까, 장중하면서도 섬세한, 안개 낀 낙엽 길을 거니는 것 같은 편안함이 느껴졌다. 파반느(파반, pavane)가 궁정무곡을 의미하는 말이니 다시 말하면 젊어서 죽은 마르가리타를 위한 궁정무곡 정도가 아닐까. 무거운 제목과는 달리 상당히 아름답게 다가왔다. 

 

  이제 소설 속의 그녀를 살펴보자.
  "몸이 얼어붙는 느낌이었다. (중략) 그때까지 꽤 많은 못생긴 여자들을 봐왔지만 나는 그녀처럼 못생긴 여자를 본 적이 없었다. 세기를 대표하는 미녀를 볼 때와 하나 차이 없이, 세기를 대표하는 추녀에게도 남자를 얼어붙게 만드는 힘이 있었다." (p82)
  비운의 여인 마르가리타의 주걱턱이 그녀의 얼굴 위로 스쳐간다. 스페인 왕녀의 기구한 삶이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의 연애담으로 태어난 것일까. 그녀와 백화점 지하에서 같이 일하게 된 그는 세상에서는 더 이상 용납될 수 없었던 특출한(?) 외모의 그녀에게 묘한 관심이 가기 시작한다. 그리고 요한의 중재와 협조를 통해 사랑의 빛을 키워나간다.


  남자의 사랑에서, 아니 인간의 사랑에서 외모가 차지하는 비중이 큰 것이 사실이다. 보다 예쁘고 잘생긴 이성에게 몸과 마음이 끌리는 것은 당연지사. 몇 해 전에 봤던 다큐멘터리에서는 인간의 이런 모습을 보다 적응력 좋은 종족을 생산하고 보존하려는 생물학적인 진화의 결과라고 설명했지만 미인이나 훈남 앞에 마음이 동하는 사람의 마음이란 어쩔 수가 없다.
  아무튼 인간의 욕구, 사랑이라는 감정으로 포장된 인간 욕구의 내면을 은근슬쩍 들춰놓는다. 지난날의 연애 기억들과 오버랩 되면서 나의, 우리의, 당신의 '생물학적인 선별과정'을 되짚어보게 된다.
 
  하지만 그녀의 삶은 우리의 상상을 뛰어넘고 있었다. 외모라는 사소한, 아니 절대적인 기준 위에 난도질당한 체 세상 밖으로 내팽겨졌다. 어디에서고 고개를 들 수 없었던 어둠 속에서의 삶이 바로 그녀 자체였다. 하지만 그를 만나면서부터 지난날의 상처가 하나 둘 아물어가고 있었다. 그것은 사랑, 바로 사랑이었다.
  "좀 아닌데 싶은 여자들... 아니, 여자든 남자든 그런 대부분의 인간들은 아직 전기가 들어오지 않은 전구와 같은 거야. 전기만 들어오면 누구라도 빛을 발하지, 그건 빛을 잃은 어떤 전구보다도 아름답고 눈부신 거야. 그게 사랑이지." (p185)


  은연중에 갖게 된 외모에 대한 편견, 설사 그것이 생물학적인 진화의 과정이라고 하더라도,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이 혐오스러워진다. 나 역시도 외모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었던 이 사회의 일원이었기에 많은 이들에게 상처와 아픔을 줬을 가해자였는지 모르겠다. 경쾌하게 읽혀지는 소설을 통해 내 안에 숨어있는 가면을 들켜버린 느낌이다.


  소설은 이렇게 후반부로 넘어가고 있지만 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가 있다. 그녀의 전구에 사랑의 전기를 넣어주던 그는 그녀를 만나고 오는 길에 애기치 못한 사고가 당하는데... 과연 그들의 사랑, '얼굴'을 뛰어넘는 사랑은 어떻게 되었을까.
  직접 읽어보시라. 잔잔함과 찌릿함을 동시에 불어넣는 결말이 기다리고 있으니. 마치 일반판 영화가 발매된 뒤에 재편집되어 발매된 감독판 영화를 보는 것 같은 다양함이랄까. 



  박민규 소설의 진가를 여실히 보여주는 책인 것 같다. 일단 재미가 있고 그 속을 관통하는 철학이 있다. 그리고 이 책에서는 감성을 자극하는 사랑에다 추리적인 요소까지 곁들인 기막힌 결말까지 갖고 있다. 그래서 시간가는 줄 모르고 책 속에 빠져 들었다.
  마치 수세기 전의 일 인양 잊어버리고 지냈던 내 유년시절의 풍경들이 젊은 날의 사랑과 추억, 아픔과 함께 되살아났다. 그땐 정말 미치도록 사랑했고, 보란 듯이 퍼 마셨는데 이제는 모든 것이 일상이라는 쳇바퀴에 매몰되어 버렸다. 가족과 직장, 명예와 돈이라는 굴레에 묶여 젊은 날의 '사랑'은 모두 잊어버렸다.


  세상에 의해 죽을 수밖에 없었던 '왕녀', 그녀를 위한 궁정무곡이 들리는 것 같다. 어쩌면 모리스 라벨의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의 선율인지도 모르겠다. 부드럽게 울리는 피아노 선율은 우리의 과거를 일깨우며 말라비틀어진 사랑의 불씨를 움트게 했다. 저 땅 속 깊숙하게 숨어 있은 미미한 희망을 되찾은 기분이다.


* 책에 CD형태로 포함된 머쉬룸(Mushroom)의 음악이 일품이다. 잔잔하면서 경쾌한 재즈풍의 선율이 소설 속의 아름다운 사랑을 떠올리게 했다. 하지만 인터넷을 찾아봐도 머쉬룸에 대한 정보를 찾을 수 없었다. 더 많은 음악을 듣고 싶었는데 아쉽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4456
등록일 :
2011.11.06
01:36:2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3344&act=trackback&key=318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334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197 산문 인연 - 피천득 freeism 4462   2011-04-30 2011-04-30 01:31
인연 지은이 : 피천득 출판사 : 샘터 (1996/05/20) 읽은날 : 2004/07/28 1. 무더운 여름의 저녁이다. 콱 막힌 방구석에 틀어박혀 책을 펼쳐든다. 2단까지 올려진 선풍기에서도 더운 입김만 품어져 나온다. 숨까지 턱턱 막히는 답...  
196 외국 로드 (The Road) - 코맥 매카시 (Cormac McCarthy) freeism 4458   2011-05-09 2011-05-09 22:16
로드 (The Road) 지은이 : 코맥 매카시 (Cormac McCarthy) 옮긴이 : 정영목 출판사 : 문학동네 (2008/06/10) 읽은날 : 2008/11/07 <로드(The Road)>를 읽고 있다. 걷고 또 걷고, 그리고 음식을 찾아 해매고... 사건중심이라기...  
» 한국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 박민규 freeism 4456   2011-11-06 2011-11-07 21:42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지은이 : 박민규 출판사 : 예담 (2009/07/20) 읽은날 : 2011/11/05 조르바는 거침이 없고 대담하고 섬세했으며 야성적이었고 원초적이었고 감성적이었으며 사려깊었다. 순박하지만 저돌적이었고 따뜻하...  
194 인문 마음의 여행 - 이경숙 freeism 4388   2011-11-18 2011-12-12 21:12
마음의 여행 지은이 : 이경숙 출판사 : 정신세계사 (2007/06/15) 읽은날 : 2011/11/17 "과학으로 풀어 본 삶, 죽음, 영혼"이라는 부재가 붙은 이 책은 우리가 막연하게만 알고 있던 정신적인 부분, 영혼이나 전생, 생명이나...  
193 외국 스켈리그 (Skellig) - 데이비드 알몬드 (David Almond) freeism 4358   2011-05-06 2011-05-06 21:44
스켈리그 (Skellig) 지은이 : 데이비드 알몬드 (David Almond) 옮긴이 : 김연수 출판사 : 비룡소 (2002/01/14) 읽은날 : 2007/12/10 새로운 집으로 이사한 마이클은 허물어져가는 차고에서 신음하는 ‘그’를 발견하고는 새롭게 알...  
192 외국 자기 앞의 생 (La Vie devant Soi) - 에밀 아자르 (Emile Ajar) freeism 4358   2011-05-03 2011-05-03 02:48
자기 앞의 생 (La Vie devant Soi) 지은이 : 에밀 아자르 (Emile Ajar) 옮긴이 : 용경식 출판사 : 문학동네 (2003/05/06) 읽은날 : 2005/12/09 프랑스의 벨빌, 창녀들의 아이를 돌봐주는 로자 아줌마와 그곳에 맡겨진 모모(모하...  
191 외국 콘트라베이스 (Der Kontrabaβ)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freeism 4357   2011-04-12 2011-04-19 00:02
콘트라베이스 (Der Kontrabaβ) 지은이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옮긴이 : 유혜자 출판사 : 열린책들 (1993/03/10) 읽은날 : 1999/08/01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또다른 좀머 씨 이야기... 한마디로 말하면 콘트라베이...  
190 한국 촐라체 - 박범신 freeism 4352   2011-05-09 2011-05-10 00:35
촐라체 지은이 : 박범신 출판사 : 푸른숲 (2008/03/05) 읽은날 : 2008/05/29 촐라체(6440m), 히말라야 에베레스트 서남쪽 17Km, 남체 바자르 북동북 14Km 지점에 위치한 6440미터 봉우리로 전 세계 젊은 클라이머들이 오르기를 열...  
189 외국 눈먼 자들의 도시 (Ensaio sobre a Cegueira/Blindness) - 주제 사라마구 (Jose' Saramago) freeism 4347   2011-05-04 2012-05-27 12:21
눈먼 자들의 도시 (Ensaio sobre a Cegueira/Blindness) 지은이 : 주제 사라마구 (José Saramago) 옮긴이 : 정영목 출판사 : 해냄 (2002/11/20) 읽은날 : 2007/04/18 눈이 멀다. 온통 세상엔 온통 하얀 어둠만이 존재할 뿐 아...  
188 외국 모모 (Momo) - 미하엘 엔데 (Michael Ende) freeism 4341   2011-04-21 2011-04-21 09:57
모모 (Momo) 지은이 : 미하엘 엔데 (Michael Ende) 옮긴이 : 한미희 출판사 : 비룡소 (1999/02/09) 읽은날 : 2000/10/04 꼬마 소녀, 모모가 '시간 도둑'과 벌이는 한판의 멋진 전쟁. 신종 도시병인 '견딜 수 없는 지루함'을 ...  
187 외국 깊이에의 강요(Drei Geschichten)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freeism 4337   2011-04-20 2011-04-20 01:13
깊이에의 강요(Drei Geschichten) 지은이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옮긴이 : 김인순 출판사 : 열린책들 (1996/05/20) 읽은날 : 2000/07/25 '파트리크'다운... 좀 엉뚱하면서 사람을 휘어잡는 책... 세 편의 단편...  
186 산문 인생은 공짜 - 김연수 freeism 4314   2011-04-09 2011-04-10 22:34
인생은 공짜 지은이 : 김연수 출판사 : 정신세계사 (1998/11/21) 읽은날 : 1999/02/11 "변리사로 국제 지적재산권 분야에 종사하는 저자의 세상사는 이야기. 인간의 행복과 영적발전에 관심이 깊은 저자가 사 람은 왜 사는가, 불...  
185 한국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 김영하 freeism 4302   2011-04-28 2011-04-28 12:51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지은이 : 김영하 출판사 : 문학과지성사 (1999/07/07) 읽은날 : 2002/12/05 단편집을 읽었을 때 느끼게 되는 당혹감이란... 순간순간 지나가는 생각의 줄기들을 미처 가름할 사이도 없...  
184 산문 산천을 닮은 사람들 - 고은, 김정현 외 freeism 4301   2011-04-08 2011-04-08 16:39
산천을 닮은 사람들 지은이 : 고은, 김정헌 외 출판사 : 호형출판 (1998/07/30) 읽은날 : 1998/11/26 백두대간... 백두산에서 한라산까지 화가와 문인들이 짝을 지어 직접 답사한 뒤 신문을 통해서 <백두대간 대하기획 시리즈>로 ...  
183 외국 기억 전달자 (The Giver) - 로이스 로리 (Lois Lowry) freeism 4294   2011-05-09 2011-05-09 22:18
기억 전달자 (The Giver) 지은이 : 로이스 로리 (Lois Lowry) 옮긴이 : 장은수 출판사 : 비룡소 (2007/05/18) 읽은날 : 2009/03/11 모든 것이 계획된, 철저한 규율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 마을 원로회는 아이의 소질...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