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글쓰기의 최소원칙


지은이 : 도정일, 김훈, 박원순, 최재천, 김동식, 김광일, 배병삼, 김수이, 민승기, 이문재, 이필렬, 차병직, 최태욱, 김영하
출판사 : 룩스문디(경희대학교 출판문화원) (2008/12/05)
읽은날 : 2009/09/25


글쓰기의 최소원칙 “이 책은 글쓰기에 대한 글쓰기를 필요로 하는 최근 우리 사회에 대한 사회 각계 전문가들의 반향을 아우른 것”으로 경희대 교육대학원에서의 특별담화를 기록한 것이다. 글에 대해 나름의 일가견을 가진 분들을 초대해 그들의 ‘글’ 이야기를 들어본다. 김훈, 김영하와 같이 그 이름만으로도 글쓰기의 힘을 대신할 수 있는 소설가들부터 교수, 변호사, 평론가까지 여러 분야 사람들의 이야기를 엮었다.
물론 글을 쓰기위한 실천적 방법을 알려주는 책은 아니다. <글쓰기의 최소원칙>이라는 책 제목처럼 글을 쓰기위한 최소한의 마음자세, 혹은 글쓰기의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는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


하지만 여러 인사들을 섭외하다 보니 아무래도 어려움이 많았으리라. 시작과 끝 부분의 작가들에 비해 중간에 삽입된 작가들은 비중이 떨어지는 것 같다. 글 자체도 어렵고 글쓰기라는 주제와 동떨어진 내용도 보인다. 일정량의 분량을 위해 억지로 끼워 넣은 것은 아닌지 하는 의구심마저 든다.
그렇다고 책이 엉망이라는 소리는 아니다. 여기 책에서도 지적했듯 평하는 글을 적다보면 아무래도 장점보다는 단점이 눈에 띄게 마련이다. 장점부터 이야기하는 게 순서겠지만 나 역시 전문적인 교육 없이 글을 쓰다 보니 적기 쉽고 말하기 쉬운 단점부터 들춰지게 되는 것 같다.
아무튼, 몇 몇 작가들의 말을 들어보면,


도정일 :
개인에게서 출발하는 일상의 글쓰기를 강조한다. 특히 학생들은 여러 실천적 방법을 통한 훈련으로 논술 부담을 떨쳐버리라 한다. 교육현장에서 오래 계셨던 분인지라 지금의 교육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을 많이 털어놓는다. 학생을 직접 마주하는 교사로서 독서나 글쓰기를 주먹구구식으로 밀어붙이려 했던 것은 아니었는지, 아무런 준비도 없는 아이들에게 강압적이고 수동적인 글쓰기만을 강요한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게 된다.
그리고 대담형식의 글 중간에 청중의 이해를 돕기 위해 정리, 요약하는 김숙이 교수님의 모습이 인상 깊다. 전체의 흐름을 염두에 두어놓고 상대방의 이야기를 적절하게 이끌어나가는 대화 기술은 서로를 무시한 체 자기주장만을 되풀이하는 우리들과는 너무 대조적이다. 어쩌면 이런 대화 기술 역시 오래된 글쓰기를 통해서나 올 수 있는 산물이리라.


김훈 :
몇 해 전 독서토론회에서 봤던 그가 생각난다. 나지막하면서 어눌한 듯 이어지는 김훈님의 억양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정신을 바짝 차리지 않았다가는 무슨 말인지 놓쳐버리기 쉬운, 조금은 난해할 수 있는 말로 글쓰기를 이야기한다.
국어가 갖고 있는 모호함을 인문학에 대한 체계적 접근을 통해 과학적으로 풀어야 한다는 말이 인상적이다. 나 역시 우리말을 너무 함부로 사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본다. 지금도 글을 쓰고 있지만 글자 한자 차이로 문장의 의미와 뜻이 완전히 달라지는 경우도 있고, 한 문장을 놓고 어떤 표현이 더 적당한지 갈피를 못 잡을 때도 많다. 좀 더 정확한 표현을 위해 국문법에 대한 체계적인 공부도 필요하지 싶다.
또한 기자 생활을 하면서 느꼈던 글쓰기에 대해서도 간단히 얘기한다. 칼럼과 에세이의 본질적인 측면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게 된다.


최재천 :
통섭을 통해 학문 간의 소통을 이뤄내자고 말한다. 깊이 파려면 넓게 파려면 넓게 파야한다지만 사회가 복잡해지면서 넓게 파다가는 한도 끝도 없게 되었다. 그래서 여럿이 함께 파자고 말한다. 각자의 분야를 파되 다른 사람의 분야도 이해하고 수용할 수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편협한 개인플레이로 치닫고 있는 우리사회에 가장 필요한 덕복이 아닐까 싶다.


배병삼 :
고전에 대한 이해와 그에 대한 글쓰기를 말한다. 단어와 구절에 대한 철저한 이해를 바탕에 놓고 낯설고 간결하게, 현실에 맞게 적으라 한다.
하지만 고전은 여전히 어렵기만 하다. 배병삼 교수님의 글, <고전, 현재형으로 끊임없이 다시 써야 할 ‘오래된 미래’>는 쉽게 다가오지 못하고 겉돈다. 일단은 고전에 대한 나의 무지 때문이리라. 그리고 나를 이해시키지 못한 교수님의 글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리라...


김수이, 이문재:
김수이 교수님은 일단 많은 글을 읽고, 많은 글을 쓰라고 한다. 그 과정에서 생긴 ‘결핍’과 ‘잉여’의 경험을 수사적이고 미학적으로 표현해보라고 한다.
이문재 교수님은 좀 더 실천적 방안을 제시한다. 메모하고 관찰하고 필사해보면서 자기가 좋아하는 글을 쓰라고 한다.
하지만 글이라는 게 어디 말처럼 쉬운 일이던가. 수많은 문학 지망생이 존재하지만 세상에 빛을 보는 사람은 극소수일 뿐 독서와 사색이라는 오랜 담금질이 없이는 몇 페이지의 글도 채울 수 없는 것이 바로 글이다. 좋은 글이 나오기 위해서는 자신의 문학적 경험이 충만해야 할 것이고 이것을 스스로 소화하고 토해낼 수 있는 문학적 능력이 있어야 가능하지 싶다.
아, 어려운 글쓰기여...


계속해서 박원순, 민승기, 이필렬, 차병직, 최태욱 님의 글 이야기가 쏟아진다. 하지만 다소 어렵게 다가오는 글도 있고 글쓰기라는 실천적 행위와는 멀게 느껴지는 글도 보인다. 초반부에 지닌 힘과 집중력이 끝까지 이어지지 못하는 느낌이다. 비록 책의 말미에 최고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는 김영하 님을 불러 앉혔지만 ‘글쓰기의 최소원칙’이라는 거대한 주제를 마무리 짓기에는 뭔가 부족해 보인다.


김영하 :
김영하 님의 잡기에서부터 최근의 소설, 그리고 글쓰기에 대한 어려움까지, 글과 관련된 그의 오늘 날을 들여다 볼 수 있다. 글쓰기에 대한 정규교육 없이 어린 시절의 독서와 평범함에 대한 조율을 통해 자신만의 문학세계를 확실히 다지고 있는 그를 보자니 부러움과 시샘이 몰려온다. 진지하면서도 기발함이 느껴지는 ‘힘’ 쎈 작가, 김영하.


글이란 확실히 부담스러운 존재다. 자신의 생각을 글로 표현하는 과정에서 오는 경험의 재생산이나 한편의 글을 마무리 지었을 때의 뿌듯함도 크다지만 그에 못지않게 글쓴이를 고달프게 하는 것도 사실이다. 머릿속에 맴도는 수많은 영상들을 단어와 문장이라는 기호로 표현하려다보면 머릿속이 절로 뜨거워진다.
하지만 하나씩 쌓이는 나의 결실들을 대할 때면 창밖에 뛰어노는 자식들을 보는 것만큼이나 흐뭇해진다. 수십 번을 고쳐가며 글을 다듬다가 자신을 마음에 딱 들어맞는 문장을 찾았을 때의 즐거움은 글이 아니면 느낄 수 없는 것이리라. 이런 이유 때문에 지금도 글을 적고 있는지 모르겠다.

분류 :
인문
조회 수 :
3938
등록일 :
2011.05.09
22:24:13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701&act=trackback&key=dbd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7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sort
197 산문 일기일회 - 법정 freeism 4488   2011-05-09 2011-05-09 22:22
일기일회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문학의숲 (2009/05/27) 읽은날 : 2009/07/02 박물관에나 있을 옛 고서를 다루듯 조심스레 책장을 넘긴다. 책장 사이에 숨겨진 꽃향기가 날아가 버리지나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말이다. 법정스님의...  
196 외국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A Day No Pigs World Die) - 로버트 뉴턴 펙 (Robert Newton Peck) freeism 4813   2011-05-09 2011-05-09 22:23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A Day No Pigs World Die) 지은이 : 로버트 뉴턴 펙 (Robert Newton Peck) 옮긴이 : 김옥수 출판사 : 사계절 (1994/01/25) 읽은날 : 2009/07/31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은 바...  
» 인문 글쓰기의 최소원칙 - 도정일, 김훈, 박원순, 최재천, 김동식, 김광일, 배병삼, 김수이, 민승기, 이문재, 이필렬, 차... freeism 3938   2011-05-09 2011-05-09 22:24
글쓰기의 최소원칙 지은이 : 도정일, 김훈, 박원순, 최재천, 김동식, 김광일, 배병삼, 김수이, 민승기, 이문재, 이필렬, 차병직, 최태욱, 김영하 출판사 : 룩스문디(경희대학교 출판문화원) (2008/12/05) 읽은날 : 2009/09/25 “이 ...  
194 산문 어느 날 사랑이 - 조영남 freeism 3803   2011-05-09 2011-05-09 22:24
어느 날 사랑이 지은이 : 조영남 출판사 : 한길사 (2007/09/30) 읽은날 : 2009/09 언제부턴가 화장실에서 큰 일을 보면서 작은 소일거리를 만들었다. 이 작은 일이란 다름 아닌 책읽기. 옛날에는 담배를 한 대 피우거나 아니...  
193 인문 부모 (The One Minute Mother) - 스펜서 존슨 (Spencer Johnson) freeism 3809   2011-05-09 2011-05-09 22:25
부모 (The One Minute Mother) 지은이 : 스펜서 존슨 (Spencer Johnson) 옮긴이 : 이혜승 출판사 : 청림출판 (2007/05/20) 읽은날 : 2009/10/19 “쌍둥이라는데... 어떻해~” 전화기에서 들려오는 아내의 목소리가 아직도 ...  
192 산문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 김형오 freeism 4081   2011-05-09 2011-05-09 22:26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지은이 : 김형오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9/03/25) 읽은날 : 2009/11/10 사회에서 나름의 한 자리를 맡고 있는 어머니가 국회의원을 만나고 왔다며 받아온 책이다. 표지와 제목을 보니 텔레비전에...  
191 한국 내 심장을 쏴라 - 정유정 freeism 4952   2011-05-09 2011-05-09 22:26
내 심장을 쏴라 지은이 : 정유정 출판사 : 은행나무 (2009/05/20) 읽은날 : 2009/11/20 <제5회 세계문학상 수상작>이라는 타이틀이 눈에 들어왔다. ‘얼마나 글을 잘 썼기에, 무슨 내용을 어떻게 요리했기에...’ 하는 마음이 ...  
190 산문 강산무진 - 김훈 freeism 3853   2011-05-09 2011-05-09 22:27
강산무진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문학동네 (2006/04/17) 읽은날 : 2009/12/09 배웅 정체된 도심에 갇혀버린 한 중년의 일상. 택시 운전을 하는 김장수에 걸려온 한통의 전화는 그가 옛날 식품사업을 할 때 함께 고생했던...  
189 인문 특강 -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한홍구 freeism 6146   2011-05-09 2011-05-09 22:29
특강 -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지은이 : 한홍구 출판사 : 한겨레출판 (2009/03/31) 읽은날 : 2010/01/05 최근 출판된 역사 관련 서적 중에서 가장 많이 거론되는 이름이 ‘한홍구’일 것이다. 유명하다고 해서 반드시 ...  
188 산문 한국의 책쟁이들 - 임종업 freeism 6095   2011-05-09 2011-05-09 22:30
한국의 책쟁이들 지은이 : 임종업 출판사 : 청림출판 (2009/09/17) 읽은날 : 2010/01/16 한국의 둘째가라면 서러울 책쟁이들이 다 모였다. 한 권 두 권 읽기 시작하면서 특정분야 마니아로 발전한 게 된 총각, 사제를 털어 ...  
187 한국 사과는 잘해요 - 이기호 freeism 6711   2011-05-09 2011-05-09 22:30
사과는 잘해요 지은이 : 이기호 출판사 : 현대문학 (2009/11/12) 읽은날 : 2010/01/21 시봉과 나, 우리는 한마디로 사과에 목숨 거는 놈들이다. 복지시설에서 만난 우리들은 별 이유도 없이 복지사들에게 두들겨 맞았다. 하지...  
186 한국 공무도하 - 김훈 freeism 8366   2011-05-09 2011-05-09 22:44
공무도하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문학동네 (2009/09/25) 읽은날 : 2010/02/02 "님아 님아 내 님아, 물을 건너가지 마오. 님아 님아 내 님아, 그예 물을 건너시니. 아~ 물에 휩쓸려 돌아가시니, 아~ 가신님을 어이 할꼬." ...  
185 사람 희박한 공기 속으로 (Into Thin Air) - 존 크라카우어 (Jon Krakauer) freeism 7226   2011-05-09 2011-05-09 22:48
희박한 공기 속으로 (Into Thin Air) 지은이 : 존 크라카우어 (Jon Krakauer) 옮긴이 : 김훈 출판사 : 황금가지 (2007/06/15, 2판) 읽은날 : 2010/02/10 몇 해 전 티베트에서 네팔로 넘어가는 길목에 EBC(에베레스트베이스캠...  
184 산문 그건 사랑이었네 - 한비야 freeism 7905   2011-05-09 2011-05-09 22:48
그건 사랑이었네 지은이 : 한비야 출판사 : 푸른숲 (2009/07/06) 읽은날 : 2010/02/20 한비야 님의 책은 처음이다. 텔레비전이나 신문, 인터넷을 통해 그 존재는 인지하고 있었지만 이번처럼 직접 만나본 적은 없었다. 눈앞에...  
183 인문 철학 콘서트 - 황광우 freeism 6349   2011-05-09 2011-05-09 22:49
철학 콘서트 지은이 : 황광우 출판사 : 웅진 (2006/06/28) 읽은날 : 2010/03/03 대부분의 사람들은 ‘철학’이라고 하면 일단 어렵고, 난해한데다 일상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 ‘구름 속의 학문’이라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