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주머니 속의 고래


지은이 : 이금이
출판사 : 푸른책들 (2006/12/20)
읽은날 : 2009/06/15


주머니 속의 고래 너무 편하게 살아왔다는 생각이 앞선다. 아무런 어려움 없이 지금의 평온함을 얻은 것 같다. 칠흑 같은 어두운 골짜기를 내려가 보지 못했으니 언덕위의 비치던 화사한 햇빛의 가치를 모르고 살아왔는지도 모르겠다.
여기에 각자의 상황에 힘들어하는 젊은이들이 있다. 물론 그 깊이와 강도는 다르다 하더라도 나름의 고뇌를 안고 살아가는 힘겨운 ‘젊음’이 있다. <주머니 속의 고래>에서는 그런 젊음 뒤에 숨어있는 아픔을 하나씩 들춰낸다.
부모의 기대와는 달리 말쑥한 외모를 통해 연예인이 되려는 민기, 얼굴에 있는 큰 점처럼 입양아라는 꼬리표를 가슴에 품고 사는 준희, 할머니와 자신을 팽개친 체 노래에만 미쳐 돌아다니는 엄마를 둔 연호, 이들의 이야기를 음악이라는 공통주제를 통해 하나씩 둘려준다.
그러면서 사회의 어두운 면이나 모순점을 슬쩍 보여주기도 한다. 돈이면 다 되는 물질만능주의를 비꼬기도 하고 실력보다는 외모가 더 평가받는 연예계의 이면을 보여주기도 한다. 청소년의 눈에 비친 어른들의 세상이 부끄럽게 다가온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조금은 밋밋한 느낌이다.
앞서 읽은 <뚱보, 내 인생>이 거친 로드무비라면 <주머니 속의 고래>는 말끔하게 정돈된 계몽영화를 연상하게 된다. 너무나 잘 맞춰진 스토리와 눈시울이 붉어질 정도의 적당한 감동, 그리고 해피엔딩! 물론 등장하는 청소년들의 복잡하고 미묘한 갈등 상황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뻔-히 예상되는 결말에 조금은 식상하게 된다. 자극적인 스토리와 액션에 길들여진 탓인지 모르겠지만 흔히 보는 청소년 드라마의, ‘권선징악’을 벗어나지 못한 것 같아 조금은 아쉽다.


어쨌든 재미와 감동이 잘 버무려진 좋은 책임에는 틀림이 없다. 청소년 개개인이 갖는 고뇌의 무게를 그들의 언어로 잘 표현해 자신뿐만 아니라 주변의 상황에까지 눈을 돌릴 수 있는 여유를 주는 것이 이 책의 가장 큰 매력이지 싶다.
청소년들이여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자, 자신만의 고래 한 마리를 가슴속에 지니고 살자!

분류 :
한국
조회 수 :
4095
등록일 :
2011.05.09
22:22:09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695&act=trackback&key=d33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69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68 한국 레디메이드 인생 - 채만식 2011-05-11 5450
67 한국 설계자들 - 김언수 2011-05-11 5751
66 한국 싱커 - 배미주 2011-05-09 9211
65 한국 덕혜옹주 - 권비영 2011-05-09 7141
64 한국 병신과 머저리 - 이청준 2011-05-09 8852
63 한국 강남몽 - 황석영 2011-05-09 6794
62 한국 A (에이) - 하성란 2011-05-09 8850
61 한국 수난 이대 (외) - 하근찬, 이범선 2011-05-09 7474
60 한국 삼포 가는 길 - 황석영 2011-05-09 7792
59 한국 워낭 - 이순원 2011-05-09 6467
58 한국 커피프린스 1호점 - 이선미 2011-05-09 7143
57 한국 공무도하 - 김훈 2011-05-09 8518
56 한국 사과는 잘해요 - 이기호 2011-05-09 6815
55 한국 내 심장을 쏴라 - 정유정 2011-05-09 5045
» 한국 주머니 속의 고래 - 이금이 2011-05-09 4095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