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섬진강 이야기 (1, 2)


지은이 : 김용택
출판사 : 열림원 (1999/02/10)
읽은날 : 1999/03/18


섬진강 이야기 1,2 기억 저편의 따스함을 간직한 책,
그리움과 여운이 있는 책,
...


어린시절 한곳(진메마을)에서 나고 자란 김용택 님의 살아가는 이야기로 어릴 적 회상에서 부터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보고 느낀 이웃, 자연, 농촌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점점 '도시화'라는 문명속에 사라져가는 농촌에 대한 애정이 물씬 풍기는 책,
한 권의 아름다운 자연교과서...


가물치, 메기, 은어... 모든 것들이 나에겐 생소한 것들이며,
논과 밭, 개구리, 시냇물, 뒷산 역시 내 기억속에선 찾아보기 힘들다.
누나, 아저씨, 친구 역시 지금은 잊혀진 기억 속에 묻혀있다.
어럼풋이 느껴왔던 꿈속의 '꿈'과 내 어릴 적 기억과의 오버랩으로 가슴 훈훈해지는 책이다.


책 속으로 빠져버리고 싶은 느낌.
다음 장을 넘기면 오래전 친구에게서 받은 단풍잎이 끼워져 있을것만 같은 책...
원초적인 삶이며 자연적인 삶이 그리워진다.


위압적으로 치솟는 빌딩속보다는
잔잔히 흐르는 시냇물의 물소리가,


서로의 사이를 줄자로 갈라놓을 듯한 고속도로 보다는
구불지며 돌아가는 오솔길이,


'시간'이란 그물에 걸려 뛰어다니기 보단
소낙비를 맞으면서도 쉬엄쉬엄 산보하는 여유로움을,


식물도감의 꽃 이름을 중얼거리며 외우기보단
들에 핀 낯선 들꽃의 한들거림을 느끼며 살고싶다.


시원한 풀 냄새 속에서 살고싶다...


"그리운 것들은 산 뒤에 있다."
하지만 "섬진강 이야기"에도 있다.


내 마음의 그리운 것들은 무엇인가 생각해 보게 된다...

분류 :
산문
조회 수 :
4999
등록일 :
2011.04.11
12:16:03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343&act=trackback&key=5c9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34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257 외국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The Strange Case of Dr. Jekyll and Mr. Hyde) - 로버트 스티븐슨 (Robert Louis ... 2011-04-25 3897
256 한국 순정- 성석제 2011-04-28 3898
255 산문 홀로 사는 즐거움 - 법정 2011-05-01 3899
254 외국 운명 (Sorstalansag) - 임레 케르테스 (Imre Kertesz) 2011-04-30 3909
253 인문 21세기사의 서론을 어떻게 쓸 것인가 - 강만길 2011-04-18 3924
252 인문 글쓰기의 최소원칙 - 도정일, 김훈, 박원순, 최재천, 김동식, 김광일, 배병삼, 김수이, 민승기, 이문재, 이필렬, 차... 2011-05-09 3930
251 외국 향수 (Das Parfum) - 파트리크 쥐스킨트 (Patrick Suskind) 2011-04-17 3931
250 한국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 - 양귀자 2011-04-28 3936
249 한국 관촌수필 - 이문구 2011-04-28 3949
248 한국 독도평전 - 김탁환 2011-04-27 3959
247 인문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 (Men Are from Mars Women Are from Venus) 2011-04-28 3962
246 한국 마이 짝퉁 라이프 - 고예나 2011-05-09 3963
245 외국 그리스 인 조르바 (Vios ke Politia tu Aleksi Zorba ) - 니코스 카잔차키스 (Nikos Kazntzakis) 2011-04-25 3965
244 인문 건축, 음악처럼 듣고 미술처럼 보다 - 서현 2011-05-01 3973
243 산문 한낮의 별빛을 너는 보느냐 - 천상병 2011-04-11 3990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