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


지은이 : 최순우
출판사 : 학고재 (2002/08/10)
읽은날 : 2010/11/29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  "최순우 님의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로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에서 말한 ‘호젓하고도 스산스러운 희한한 아름다움’을 다시 한번 느끼고자 얼마 전에 구입한 책이다.
 번잡한 거리를 질주하는 버스에서 그의 한국미 사랑을 들었다. 과장된 몸짓이나 지나친 감상 없이,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우리 문화를 끌어안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화려한 기교나 무거운 비장함으로 사람들을 주눅 들게 하는 것이 아니라 일상적인 편안함과 적당한 무심함으로 그 주변의 사람들을 편하게 감싸는 우리의 문화를 소담하게 이야기한다.
 특히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정감’이라는 표현이 가슴에 와 닿는다. 최순우 선생의 글을 보면 유독 ‘스산하다’라는 단어가 많이 등장한다. 사전에는 ‘몹시 어수선하고 쓸쓸하다’라고 조금은 어두운 면을 강조했지만 최순우 님의 썼던 의미는 조금 다른 것 같다. 아무도 없어 썰렁하다는 말이 아니라 혼자 있는 호젓함을 즐기는, 능동형의 허전함 같다고 할까."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달리기'의 정감>중에서)


 우리 한국의 미는 최순우 님의 해안이 있었기에 더욱 빛을 발한 느낌이다. 무엇보다 전문가들의 '문화'를 일반 대중의 것으로 친근하게 만든 공로가 크다고 하겠다. <최순우 전집>을 낼 수 있었던 다양한 분야의 노력 덕분에 유홍준 님의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도 존재하지 않았나 싶다. 우리 문화에 대한 그의 노력만으로도 이 책의 의미는 충분하리라 본다.

분류 :
산문
조회 수 :
7702
등록일 :
2011.05.09
23:44:4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892&act=trackback&key=209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89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272 사람 살바도르 달리, 어느 괴짜 천재의 기발하고도 상상력 넘치는 인생 이야기 (La Vie Secre'te de Salvador Dali)... 2011-04-30 2808
271 만화 나쁜 광수 생각 2011-04-30 3276
270 인문 영화로 만나는 교육학 - 정영근 2011-04-30 3737
269 한국 잠수 거미 - 한승원 2011-04-30 3484
268 산문 느리게 사는 사람들 - 윤중호 2011-04-30 3431
267 한국 바다와 술잔 - 현기영 2011-04-30 3718
266 산문 이외수 소망상자 바보바보 - 이외수 2011-05-01 4986
265 한국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 박완서 2011-05-01 5459
264 한국 검은 꽃 - 김영하 2011-05-01 4871
263 인문 건축, 음악처럼 듣고 미술처럼 보다 - 서현 2011-05-01 3957
262 인문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 (Le Livre Secret des Fourmis)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2011-05-01 3692
261 산문 홀로 사는 즐거움 - 법정 2011-05-01 3889
260 한국 별들의 들판- 공지영 2011-05-01 3730
259 한국 고기잡이는 갈대를 꺾지 않는다 - 김주영 2011-05-01 3507
258 외국 장미의 이름 (Il Nome della Rosa) - 움베르토 에코 (Umberto eco) 2011-05-01 3982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