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4주간의 국어여행


지은이 : 남영신
출판사 : 성안당 (2005/06/22)
읽은날 : 2010/11/19


4주간의 국어여행  미녀들이 나와 수다를 떠는 '미수다'는 한국말에 능숙한 외국인을 초대해 우리나라에 대한 그들의 생각을 들어보는 프로그램이다. 여기에 출연한 외국인들의 대부분은 몇 년간 한국 생활을 한 유학생, 직장인으로 조금 어색하기는 했지만 상당히 정확한 우리말을 사용한다.
 이 프로그램을 시청할 때에도 그들의 한국어 실력에 놀랐지만 <4 주간의 국어여행>을 읽고 있는 지금에 와서는 그들을 더욱 새롭게 보게 되었다. 어떻게 공부했기에 이렇게나 복잡한 한국어를 자신의 모국어처럼 이야기할 수 있을까. 언어는 습관이라지만 이를 익히기 위한 기초 문법은 어떻게 이해했을까. 30년 이상 써왔던 나도 헛갈리는 언어를 어떻게 이해하고 받아들였을까. 스튜디오를 가득 메운 각국의 미녀들은 모국어에 대해 여전히 문외한인 나를 한없이 부끄럽게 했다.


 <4 주간의 국어여행>은 국어에 대한 기초입문서라기보다는 광범위한 국문법의 역할과 활용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사전에 가까웠다. 그래서 전체적인 통독을 통해 국문법의 전반적인 흐름을 익혀둔 뒤 필요할 때 찾아가며 살펴보는 용도로 적합하지 싶다. 영어공부를 하면서 영어사전을 처음부터 끝까지 왕창 다 외우려고 달려드는 사람이 없는 것처럼 국어 역시 이런 새새한 문법적 규칙을 몽땅 외우려 드는 사람은 없을 테니 말이다.
 하지만 나 같은 초보자가 읽기에는 너무 방대하고 복잡했다. '4주 완성'이 아니라 4년 완성이라고 해도 버겁지 싶다. 우리가 아무 생각 없이 습관적으로 사용하는 말에 내제된 수많은 규칙은 국어에 관심을 두기 시작한 나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국어공부에 대한 의욕을 한순간에 날려버리는 강력한 식욕억제제 같다고나 할까.
 그래서일까 초반의 의욕과는 다르게 후반으로 갈수록 건성으로 읽게 되었다. 이런 규칙도 있구나하고 인지하는 수준에서 넘어갔다. 아직 나의 국어 수준이 여기서 설명한 문법적 규칙을 이해하고 적용할 만큼의 수준에는 닿지 않았다는 것을 통감하면서 말이다. 국어를 좀 더 알고 싶다는 처음의 호기는 그 광활함 앞에 무릎을 꿇고 말았다.


 그렇다고 나의 사정만 놓고 국어 문법의 역할을 무시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아무리 좋은 의도의 글이라도 문법에 맞지 않아 읽는 이의 오해를 일으킨다면 그건 제대로 된 글이라 보기 어려울 것이다. 국어에 대한 체계적인 접근법 덕분에 수많은 미문이 탄생되고 보존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너무 일상적으로 접하는 국어인지라 그 의미와 깊이를 생각해볼 겨를이 없었다. 하지만 이런 책을 통해서나마 국어의 깊이를 뼈저리게(?) 느껴볼 수 있었다. 만만치 않은 내용이지만 결코 무시할 수 없는 문법을 통해 국어를 새롭게 이해하는 계기가 되었다. 정확하게 쓰고 말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지 싶다. 좀 더 많은 공부가 있은 뒤에 다시 정리해봐야겠다.

분류 :
인문
조회 수 :
6993
등록일 :
2011.05.09
23:42:53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890&act=trackback&key=c04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89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59 한국 덕혜옹주 - 권비영 2011-05-09 6748
258 사람 프레디 머큐리 (Freddie Mercury : A Life, in his Own Words edited) - 그레그 브룩스 (Greg Brooks), 사... 2011-05-09 7741
257 산문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 - 최순우 2011-05-09 7434
» 인문 4주간의 국어여행 - 남영신 2011-05-09 6993
255 외국 파라다이스 (Paradis sur Mesure)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2011-05-09 7505
254 한국 병신과 머저리 - 이청준 2011-05-09 8192
253 한국 강남몽 - 황석영 2011-05-09 6343
252 한국 A (에이) - 하성란 2011-05-09 8292
251 인문 심리학, 배신의 상처를 위로하다 (The Gift of Betrayal) - 이브 A. 우드 (Eve A. Wood) 2011-05-09 7128
250 산문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 - 박완서 2011-05-09 7629
249 외국 빅 픽처 (The Big Picture) - 더글라스 케네디 (Douglas Kennedy) 2011-05-09 6728
248 인문 커피북 (The Coffee Book) - 니나 루팅거 (Nina Luttinger), 그레고리 디컴 (Gregory Dicum) 2011-05-09 6131
247 인문 9시의 거짓말 - 최경영 2011-05-09 8157
246 인문 왜 사람들은 싸우는가? (Why Men Fight) - 버트런드 러셀 (Bertrand Russell) 2011-05-09 6155
245 인문 르 코르뷔지에의 동방여행 (Le Voyage d'Orient) - 르 코르뷔지에(Le Corbusier) 2011-05-09 7782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