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상도 (1~5)


지은이 : 최인호
출판사 : 여백 (2000/11/01)
읽은날 : 2001/08/20


상도 얼마 전 서울의 한 서점에서 최인호님의 사인회가 있었다. 인호 형님이야 그전부터 잘 알고 있던 터라 굳이 인호 형님의 초대를 마다할 이유는 없었다.
상도 '100만부 출판기념 사인회'라 이름 붙여진 현수막 아래, 조그만 책상에서 연신 펜을 날리시고 계시던 모습으로 간단히 인사를 나눌 수 있게 되었는데, 깔끔하게 차려입은 옷차림에 얼굴 가득 묻어있는 미소...
인생의 선배로서, 친구로서 배우고 싶은 분... 최인호...
책을 구입하고, 사인을 받고, 악수를 나누면서 최인호님의 <상도>를 만나게 되었다...


"재상평여수 인중직사형"(재물은 평등하기가 물과 같고, 사람은 바르기가 저울과 같다)라 적힌 기평그룹의 김기섭 회장의 유품으로부터 시작되는 소설.
커다란 기대로 한 장, 한 장 책장을 넘긴다...


상도 1.


이야기의 초반, 거상으로 성공하기까지의 임상옥에 대한 상당히 긴 분량의 이야깃거리를 간단히 훑으며 넘어간다.
일장일단이 있으리라... 임상옥이라는 장사치가 '천하제일상'으로 성장해가는 과정이 미흡하게 느껴진다. 하지만 그 미흡한 속에서도 사건의 전개는 빠르게, 동적으로 흘러간다. 그만큼의 호기심과 박진감은 느껴지지만 "진지한 재미"로 발전하지 못하고 이내 사그라든다.
임상옥의 지나치게 빠른 '성장'과 함께, 그 외 부수적인 역사는 지나칠 정도로 상세히 설명한다. 재미를 위한 소설에서 지나치게 역사성이나 교훈적 내용을 끼워 넣으려는 듯한 흔적들... 이러한 주객전도의 상황으로 인해 글의 중심에서 밀려난 인물들의 심리묘사...
아쉽고, 아쉬울 따름...


상도 2.


5권이나 되는 분량이지만 전권을 돈을 주고 사 보기엔 좀 부담이 된다.
그래서 학교 도서관을 뒤졌다. 하지만 벌써 누군가가 빌려간 상태인지라... 뭐 할 수 있나... 급한 놈이 사야지 뭐... 이제 두권을 읽었을 뿐이지만 조금의 내용이 잡힌다.
상업으로 크게 일어선 임상옥... 하지만 그에게 닥치는 세 번의 위기. 그 위기를 석숭스님의 '비기'(죽을 사(死), 솥 정(鼎), 계영배(戒盈盃))와 '추사 김정희'의 도움으로 풀어나간다는 이야기인 듯 보인다.
나름대로 흥미진지한 구석도 보이지만 역시나... 시간의 조율이 조금 걸린다.
빠르고 긴박한 부분에서는 책을 놓기 무섭게 이야기가 전개되지만 그 긴박감 사이의 연결의 고리가 조금 어색하고, 허술해 보인다.


하지만 어쩐담? 책 속의 불똥이 이미 내 쪽으로 옮겨와 버린 마당에 3, 4, 5권을 어디서 구한담? 서점에서 사려니 조금 아깝고, 도서관에서 빌리려니 보이질 않고... 오호 통제라...
이럴 때 나에게는 석숭스님의 '비기'도 없고, 추사의 '조언'도 없다는 게 아쉬울 따름...


상도 3.


한참을 지나서야 겨우 3권을 구했다. 1, 2권은 직접 샀었지만... 그 이상은 정말이지 돈이 아깝게 느껴진지라...
홍경래의 난, 상당히 많은 부분을 할애하고는 있지만 여전한 의구심... 이야기 구성상 그리 필요할 것 같지 않은 세세한 '전투신'의 피부림이 무의미하게 들린다.
장사 이야기 속의 어설픈 전쟁 이야기...
TV드라마로 제작된다던데, 마치 드라마의 극본을 소설로 옮겨놓은 듯... 글이 주는 아기자기 함과 치밀함이 느껴지질 않는다. TV용 소설이라 하면 너무 모욕적인 말인가???


그리고...


너무나도 직설적인... 마치 아무 이유도 없이 결과만을 보는 듯한 느낌도 들어 날 당황하게 만든다.
"절을 올린다. 문득 득도했다" 이 같은 식... 원래 한순간의 찰나에 얻어지는 것이 깨달음이라고는 하지만 그 깨달음의 크기에 비해 글의 내용은 부실하기까지 하다. 마치 5공시절 '퍽'하고 치니 '억'하고 죽었다는 안기부의 조서처럼...
기승전결의 과정이 삭제된 짜투리 껍데기만을 보는 듯...
책 내용의 깊은 부분은 외적인 형태의 삶이 아닌 자신으로부터의 내적인 삶을 말하면서도 정작 이를 표현하는 글은 그 내적 아름다움을 쉽게 덮어버린다는 느낌...


또한 매 대단락이 끝날 때마다 자세히 알려주는 지금까지의 이야기...
마치 미니시리즈가 방송되기 직전 그 전주의 주요장면을 설명해주는 듯 자상(?)해 보인다. But 어색해 보인다. 무슨 할 말이 그리도 많은지 독자들을 어린아이로 취급해 하나에서 열까지 다 집어주려 한다.
으~ 존심상해...


그리고 5권에서 돌연 등장하는 천주학쟁이... 천주교인으로서 인호 형님의 이성적 입김이 작용한 듯 보인다... 조금 어색한 출연과... 지나친 과장... 종교가 가지는 신비주의적 해석을 뛰어넘어, '상업'과 같은 지극히 현실적인 부분마저도 신기루와 같은 형이상학적으로 보여진다...
에고 머리야~


하지만 중간중간 섬광처럼 나를 스쳐 가는 이야기가 있다.
"본시 있지도 않고 없지도 않으며, 나지도 않고 죽지도 않으며, 오는 것도 아니며 가는 것도 아닌 것을 내가 괴로워하는 것은 진흙덩어리에 불과한 네가 소유하려 하기 때문인 것이다. 가질 수도 없고 버릴 수도 없는 욕망이 진흙덩어리에 불과한 너의 실체인 것이다. 그러므로 모든 고통과 괴로움은 너의 욕망 때문이며 너의 애욕 때문인 것이다. 보아라 너야말로 저와 같이 진흙에 불과하지 않느냐. 진흙덩어리에 불과한 네가 도대체 무엇을 그토록 고통스러워하고 있음이냐. 그 고통은 바로 너의 욕망 때문이 아닐 것이냐"


마치 <길 없는 길>에서 경허 스님의 깨달음의 순간을 보는 듯한 느낌...
욕망에 갇혀 자신의 모습 마저 잃어버리고 마는 현실...
"진흙덩어리에 불과한 나... 도대체 무엇이 그토록 고통스러운가... 바로 그 욕심만 조금 줄인다면 그 삶은 조금 더 아름다워질 것을..."


이런 욕심은 다시금 "계영배"를 통해 우리에게 이야기한다.
"가득 채움을 경계하라"는 잔. 계영배.
임상옥을 세 번째 위기에서 구해준 계영배라는 신비한 잔의 완성과 그 비밀...
있는 그대로 넘치지 않게... 이제 그 비기를 전해들은 느낌이다.


나 역시 요즘 들어 잔에 술을 너무 가득 따르려 한 듯 자신을 되돌아보게된다. 무엇이 급하고, 무엇이 아쉬운가... 단지 있는 그대로의 존재만으로 나는 만족할 수 있어야했지만... 좁은 속으로 크게 생각하지 못한 나 자신이 아쉽다. 이제부턴 조금 천천히 적당히 잔을 채워야겠다.
넘치지 않을 만큼, 약간의 여유를 남겨놓아 그 여유로 인해 오래오래 타인을 포용해줄 수 있는 그런 잔을 채우고 싶다.
넘치지 안으면서, 모자라지 않는 마음으로... 여유로우면서 가식적이지 않은 사람으로...
'계영배'라는 사람의 잔 속에 나를 따른다...


"혹성탈출"이라는 팀버튼이 다시 만든 공상과학 영화가 있다.
하지만 의외의 혹평을 들어야만 했다. 팀버튼이 만들었기에 사람들의 기대감은 더 하였으리라... 하지만,
팀버튼이 만든 팀버튼 같지 않은 영화...
최인호님의 <상도>... 하지만 최인호님이 쓴 최인호님 같지 않은 소설...
꿈은 장대했지만 표현된 부분은 적었다.
이야기의 강약의 조절이 아쉽다.
'상도'라지만 상업 이야기가 중심에서 멀어져버린 앙꼬없는 붕어빵...
그리고 지나치게 역사적 자료를 직접적으로 남발했다는 느낌...
너무너무 친절해 지나간 줄거리를 수십번식 되집어 주는 자상함과 그 속의 지루함...
철저히 현실적인 '돈'이야기에서 철저히 신화적인 '천', '불'이야기...


우야리...
한번의 희망뒤에 오는 한번의 실망이던가...
다음의 희망을 기대한다.


최인호님의 큰 글 욕심에 '상도' 본연의 의미가 퇴색된 듯...

분류 :
한국
조회 수 :
3515
등록일 :
2011.04.27
00:31:59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55&act=trackback&key=3c4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65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sort
317 외국 콧수염 (La Moustache) - 엠마뉴엘 카레르 (Emmanuel Carrere) freeism 4211   2011-04-25 2011-04-25 10:08
콧수염 (La Moustache) 지은이 : 엠마뉴엘 카레르 (Emmanuel Carrere) 옮긴이 : 전미연 출판사 : 열린책들 (2001/01/20) 읽은날 : 2001/05/23 쇼킹한데... 어찌 보면 단순한 소재의 이야기. 하지만 글을 읽다보면 어느새 글 속에...  
316 산문 인생 - 김용택 freeism 3561   2011-04-25 2011-04-25 10:11
인생 지은이 : 김용택 출판사 : 이레 (2000/12/20) 읽은날 : 2001/06/19 잔잔하고 수줍은 듯 내게 다가오는 용택이 아저씨의 글, '인생'... 이전의 산문들이 이웃과 사람 중심이라면 여기서는 작가 자신 속에서 투영된 주변의...  
315 인문 그대가 본 이 거리를 말하라 - 서현 freeism 3882   2011-04-26 2011-04-26 15:00
그대가 본 이 거리를 말하라 지은이 : 서현 출판사 : 호형출판 (1999/09/05) 읽은날 : 2001/06/29 1. 멋지게 휘갈겨진 책... 건축을 중심으로 우리의 도시를 이야기한다. 하지만 그 중심을 건축물에 국한시키지 않고 '사람'을...  
314 인문 그리스 로마 신화 - 이윤기 freeism 4054   2011-04-27 2011-04-27 00:27
그리스 로마 신화 지은이 : 이윤기 출판사 : 웅진닷컴 (2000/06/26) 읽은날 : 2001/07/04 역시나, 뛰어난 번역자이자 이야기꾼으로서의 모습을 여실히 보여준 책... 걸쭉한 진국처럼 <그리스 인 조르바>의 전설을 우리에게 전해준...  
313 산문 외뿔 - 이외수 freeism 3451   2011-04-27 2011-04-27 00:29
외뿔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해냄 (2001/04/18) 읽은날 : 2001/07/11 외수 형님께... 안녕하십니까 외수 형님. 이게 얼마만 입니까? 그 동안 몸은 건강하셨는지... 간간이 형님의 홈페이지를 통해서만 '파지'속을 헤엄치고 ...  
» 한국 상도 - 최인호 freeism 3515   2011-04-27 2011-04-27 00:31
상도 (1~5) 지은이 : 최인호 출판사 : 여백 (2000/11/01) 읽은날 : 2001/08/20 얼마 전 서울의 한 서점에서 최인호님의 사인회가 있었다. 인호 형님이야 그전부터 잘 알고 있던 터라 굳이 인호 형님의 초대를 마다할 이유는 ...  
311 산문 무소유 - 법정 freeism 3623   2011-04-27 2011-04-27 00:33
무소유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범우사 (1976/04/15) 읽은날 : 2001/08/30 우리는 슬퍼해야 합니다. 이런 엿같은 세상에 살아간다는 것을... 우리는 기뻐해야 합니다. 이렇게 아름다운 한 권의 책이 있다는 것을... 너무 많은 욕...  
310 산문 지리산 편지 - 정도상 freeism 3553   2011-04-27 2011-04-27 00:35
지리산 편지 지은이 : 정도상 출판사 : 미래 M&B (2001/08/06) 읽은날 : 2001/10/10 지리산... 얼마나 반가운 이름인가... 비록 태어나지는 않았으되 묻힐 때는 그 뼛가루라도 뿌려두고 싶은 산, 내 마음 속 고향집 같은 산...  
309 외국 교코 (キョウコ) - 무라카미 류 (村上 龍) freeism 4208   2011-04-27 2011-04-27 00:38
교코 (キョウコ) 지은이 : 무라카미 류 (村上 龍) 옮긴이 : 양억관 출판사 : 민음사 (1997/08/30) 읽은날 : 2001/11/15 무라카미 류... 얼마 전까지 '무라카미 하루키'와 무진 헛갈려했었던 기억이 난다. 일본이라는 같은 국적에다...  
308 외국 여자는 두번 울지 않는다 (The Best Laid Plans) - 시드니 셀던 (Sidney Sheldon) freeism 4191   2011-04-27 2011-04-27 00:41
여자는 두번 울지 않는다 (The Best Laid Plans) 지은이 : 시드니 셀던 (Sidney Sheldon) 옮긴이 : 정성호 출판사 : 북@북스 (2000/07/05) 읽은날 : 2001/11/21 과거 군대에서 밤잠을 줄여가며 읽었던 <영원한 것은 없다>와 ...  
307 산문 물소리 바람소리 - 법정 freeism 3795   2011-04-27 2011-04-27 00:43
물소리 바람소리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샘터 (1986/10/15) 읽은날 : 2002/01/26 "요즘 부쩍 이 지구의 여기저기에 잇따라 지진이 일어나고 화산이 폭발하여 수많은 인명과 재산의 피해를 가져오고 있다. 이것은 결코 우연한 일...  
306 사람 체 게바라 평전 (Che Guevara) - 장 코르미에 (Jean Cormier) freeism 2865   2011-04-27 2011-04-27 23:46
체 게바라 평전 (Che Guevara) 지은이 : 장 코르미에 (Jean Cormier) 옮긴이 : 김미선 출판사 : 실천문학사 (2000/03/05) 읽은날 : 2002/02/07 언제고 책방에서 왠지 모를 강한 인상으로 유심히 살폈던 책(예수나 락가수를 연상...  
305 산문 예술가로 산다는 것 - 박영택 freeism 3625   2011-04-27 2011-04-27 23:44
예술가로 산다는 것 지은이 : 박영택, 김홍희(사진) 출판사 : 마음산책 (2001/10/05) 읽은날 : 2002/02/15 예술... 술 중에서는 가장 독한 술이다. 영혼까지 취하게 한다. 예술가들이 숙명처럼 마셔야 하는 술이다. 모든 예술 작품...  
304 산문 사람 - 안도현 freeism 3668   2011-04-27 2011-04-27 23:46
사람 지은이 : 안도현 출판사 : 이레 (2002/01/05) 읽은날 : 2002/02/20 사소함, 일상에서 보고, 듣고, 느끼는 그 '가벼운' 것들의 따뜻한 이야기. 어린 시절의 동네친구를 만났을 때의 기쁨처럼, 할머니에게서 듣던 동화 속의 ...  
303 외국 오페라의 유령 (Le Fanto"me de l'Ope'ra) - 가스통 르루 (Caston Leroux) freeism 3907   2011-04-27 2011-04-27 23:48
오페라의 유령 (Le Fanto"me de l'Ope'ra) 지은이 : 가스통 르루 (Caston Leroux) 옮긴이 : 성귀수 출판사 : 문학세계사 (2001/09/20) 읽은날 : 2002/04/16 집착이여~ 엄마의 뱃속에서부터 무덤에 들어가기 직전까지 우리는 얼마...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