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아름다운 마무리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문학의숲 (2008/11/15)
읽은날 : 2009/01/16


아름다운 마무리 "책을 가까이 하면서도 그 책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 아무리 좋은 책일지라도 거기에 얽매이면 자신의 눈을 잃는다. 책을 많이 읽었으면서 콕 막힌 사람들이 더러 있다. 책을 통해서 자기 자신을 읽을 수 있을 때 열린 세상도 함께 읽을 수 있다. 책에 읽히지 않고 책을 읽을 줄 알아야 한다. 책에는 분명히 길이 있다." (p120)


법정 스님의 '길‘에는 늘 향기가 흐른다.
‘없음’의 향기, 궁핍한 없음이 아니라 있어도 비워버리는 무소유의 없음 말이다. 비울수록 채워지는 충만함의 향기는 그 근처에만 가도 온몸으로 전이되어 넘쳐난다. 독자는 가만히 책을 펼치고 흘러넘치는 향기와 어울리기만 하면 된다.


책은 스님의 일상을 잔잔히 기록한다.
자연과 벗 삼은 수행생활을 이야기 하면서 자연의 조화와 아름다움을 전해주고 최소한의 도구만으로 생활하면서 그 속에서 얻은 단출한 미덕을 이야기한다. 지루할 것 같은 산중생활에 활기를 넣어주는 차와 책에 대한 이야기도 빠지지 않는다. 또한 치열한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삶의 여유가 되는 말을 아끼지 않는다.


특히 글 속에 담겨진 스님의 진솔함이 인상 깊다.
무소유를 위해 반평생을 정진했던 스님이지만 일상에서 묻어나오는 어쩔 수 없는 사심은 일반인들과 다르지 않다. 길가에 핀 들꽃 한 송이, 아담한 옹기 하나, 우리들이 무심코 스쳐지나갔을 소소함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스님. 하지만 이내 스스로를 되돌아보며 마음을 다잡는다.
세상의 모든 티끌을 털어버리고 아무런 심리적 동요도 없이 용맹 정진하는, 가식과 허상으로 포장된 ‘대선사'가 아니라 끝임 없이 자신과 싸워나가는 인간으로서의 모습에 정감이 간다.


버려야지, 버리면서 살아야지 하면서도 잘 실천하지 못하는 나 자신이 부끄럽다.
얼마전에도 인터넷으로 물건을 샀다. 생활에 꼭 필요하진 않지만 나의 흥미와 관심에 의해 소유하게 된 물건들이 하나 둘 늘어간다. 몇 번의 저울질과 망설임 끝에 결정한 일이라지만 여기선 이마저도 날 부끄럽게 한다. 버리기는커녕 채워 넣기에 바쁘다.
빈손으로 떠나고 싶다는 스님의 말이 가슴을 적신다.


"거듭 강조하는 바이지만, 나는 요즘에 이르러 받는 일보다도 주는 일이 더 즐겁다. 이 세상에서 받기만하고 주지 못했던 그 탐욕과 인색을 훌훌 털어 내고 싶다. 한동안 내가 맡아 가지고 있던 것들을 새 주인에게 죄다 돌려 드리고 싶다.
누구든지 나와 마주치는 사람들은 내게 맡겨 놓은 것들을 내가 먼 길을 떠나기 전에 두루두루 챙겨 가기 바란다. 그래서 이 세상에 올 때처럼 빈손으로 갈 수 있도록 해 주기 바란다. 본래무일물, 이것이 출세간의 청백가풍이다." (p216)


가슴 속에서 따뜻한 봄이 움트는 걸 느낄 수 있다.
하루 이틀에 읽고 책장에 놓아버릴 책은 아니지 싶다. 직장에서, 가정에서, 차 안에서 아내와 아이들과 함께 오랜 시간을 곁에 두고 음미하고 싶다.

분류 :
산문
조회 수 :
4685
등록일 :
2011.05.09
22:10:3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654&act=trackback&key=9a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65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53 산문 산중 일기 - 최인호 freeism 4328   2011-05-09 2011-05-09 22:15
산중 일기 지은이 : 최인호 사 진 : 백종하 출판사 : 랜덤하우스코리아 (2008/04/25) 읽은날 : 2008/09/23 선문답 [禪問答] : [명사] <불교>참선하는 사람들끼리 진리를 찾기 위하여 주고받는 대화. 불교에 조애가 깊은 최...  
52 산문 사랑외전 - 이외수 freeism 4449   2012-12-31 2012-12-31 09:37
사랑외전 지은이 : 이외수(글), 김태련(그림) 출판사 : 해냄 (2012/10/30) 읽은날 : 2012/12/30 다시 외수님의 책을 집어 들었다. 하지만 내가 구입한 책은 아니고 우연히 하늘에서 쿵! 떨어진 책. 사연인즉, 얼마 전에 한 온라인...  
51 산문 산천을 닮은 사람들 - 고은, 김정현 외 freeism 4453   2011-04-08 2011-04-08 16:39
산천을 닮은 사람들 지은이 : 고은, 김정헌 외 출판사 : 호형출판 (1998/07/30) 읽은날 : 1998/11/26 백두대간... 백두산에서 한라산까지 화가와 문인들이 짝을 지어 직접 답사한 뒤 신문을 통해서 <백두대간 대하기획 시리즈>로 ...  
50 산문 인생은 공짜 - 김연수 freeism 4465   2011-04-09 2011-04-10 22:34
인생은 공짜 지은이 : 김연수 출판사 : 정신세계사 (1998/11/21) 읽은날 : 1999/02/11 "변리사로 국제 지적재산권 분야에 종사하는 저자의 세상사는 이야기. 인간의 행복과 영적발전에 관심이 깊은 저자가 사 람은 왜 사는가, 불...  
49 산문 인연 - 피천득 freeism 4607   2011-04-30 2011-04-30 01:31
인연 지은이 : 피천득 출판사 : 샘터 (1996/05/20) 읽은날 : 2004/07/28 1. 무더운 여름의 저녁이다. 콱 막힌 방구석에 틀어박혀 책을 펼쳐든다. 2단까지 올려진 선풍기에서도 더운 입김만 품어져 나온다. 숨까지 턱턱 막히는 답...  
48 산문 오체 불만족 (五體 不滿足) - 오토다케 히로타다 (乙武洋匡) freeism 4676   2011-04-20 2011-04-20 01:09
오체 불만족 (五體 不滿足) 지은이 : 오토다케 히로타다 (乙武洋匡) 옮긴이 : 전경빈 출판사 : 창해 (1999/04/07) 읽은날 : 2000/06/02 선천적으로 팔과 다리가 없이 태어나 지금까지 살아오기까지의 짧지만 긴 역사 -오체 불만족...  
» 산문 아름다운 마무리 - 법정 freeism 4685   2011-05-09 2011-05-09 22:17
아름다운 마무리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문학의숲 (2008/11/15) 읽은날 : 2009/01/16 "책을 가까이 하면서도 그 책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 아무리 좋은 책일지라도 거기에 얽매이면 자신의 눈을 잃는다. 책을 많이 읽었으면서...  
46 산문 세상의 그리운 것들 - 강대철 freeism 4694   2011-04-09 2011-04-19 00:07
세상의 그리운 것들 지은이 : 강대철 출판사 : 한길사 (1997/08/10) 읽은날 : 1998/12/28 크게 1부 '세상 바라보기', 2부 '그리운 것들', 3부 '영적 진화를 위하여'로 나눠진다. "조각가 강대철 씨가 경기도 이천 장생이마을...  
45 산문 일기일회 - 법정 freeism 4702   2011-05-09 2011-05-09 22:22
일기일회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문학의숲 (2009/05/27) 읽은날 : 2009/07/02 박물관에나 있을 옛 고서를 다루듯 조심스레 책장을 넘긴다. 책장 사이에 숨겨진 꽃향기가 날아가 버리지나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말이다. 법정스님의...  
44 산문 욕망해도 괜찮아 - 김두식 freeism 4754   2012-10-05 2012-10-23 07:44
욕망해도 괜찮아 지은이 : 김두식 출판사 : 창비 (2012/05/21) 읽은날 : 2012/10/05 욕망, 우리 안에 감추어진 은밀한 욕구를 양파껍질을 벗기듯 사정없이 까발린다. 한 꺼풀씩, 더 이상 벗겨낼 것이 없어 보이다가도 또 다...  
43 산문 학교종이 땡땡땡 - 김혜련 freeism 4756   2011-04-28 2011-04-28 12:58
학교종이 땡땡땡 지은이 : 김혜련 출판사 : 미래 M&B (1999/10/20) 읽은날 : 2002/12/20 "시팔, 졸라 재수 없어" 스치는 듯 지나가는 한 학생의 말을 들었을 때, 한없는 무력감으로 스스로 초라해진다. 치밀어 오르는 가슴을...  
42 산문 개인독립만세 - 김지룡 freeism 4796   2011-04-21 2011-04-21 09:55
개인독립만세 지은이 : 김지룡 출판사 : 살림 (2000/06/22) 읽은날 : 2000/09/29 '문화파괴자'다운 거침없는 울림이 멋지다. 6장으로 나눠 다양하게 펼쳐놓는 김지룡님의 '즐거운 인생론' 이를 외부로부터가 아닌 자신으로부터 찾는...  
41 산문 교실 이데아 - 최병화 freeism 4797   2011-04-21 2011-04-21 10:02
교실 이데아 지은이 : 최병화 출판사 : 예담 (2000/09/15) 읽은날 : 2000/10/24 찡해지는 코끝의 감동으로 책을 덮었다. 거침없이 치닫는 아이들과 이들 곁에서 가슴으로 보살피는 선생님. 그리고 교육현실과 그 대안... 합천의 ...  
40 산문 산거일기 - 김달진 freeism 4840   2011-04-08 2011-04-19 00:08
산거일기 지은이 : 김달진 출판사 : 문학동네 (1998/06/03) 읽은날 : 1998/11/04 월하 김달진 선생님이 작고하실 때까지의 유고를 수습한 것으로 크게 1부(산거일기), 2부(삶을 위한 명상), 3부, 4부로 나눠져 있다. 1부 '산거일...  
39 산문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 최순우 freeism 4844   2011-04-27 2011-04-27 23:51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지은이 : 최순우 출판사 : 학고재 (1994/06/15) 읽은날 : 2002/05/10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김춘수 님의 "꽃"에 나오는 말이다. 아무리 향기...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