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아니야, 우리가 미안하다

지은이 : 천종호

출판사 : 우리학교 (2013/02/18)
읽은날 : 2013/01/09


아니야, 우리가 미안하다 

   소년법정의 모습을 인터넷에서 본 적이 있다. 고개를 숙인 어린 나이의 피고인과 눈물로 선처를 호소하는 부모님의 모습을 뒤로하고 판사의 엄중하고 단호한 판결이 내려지고 있었다. 폭풍같이 질타를 하는가하면 부드럽게 타이르기도 하는 모습이 검은 법복과 어울려 상당히 인상깊었다.

   그리고 얼마 전 같은 학교, 같은 생활지도부에 근무하는 부장 선생님으로부터 한 권의 책을 선물 받았다. 꾀 묵직한 책의 띠지에는 검은 법복 차림의 한 사람이 실려 있었다. 천종호, 얼마 전 인터넷으로 본 그의 영상이 떠오르며 고요한 법정을 울리던 그의 호통소리가 들리는 듯 했다.

 

  부산에서 어려운 유년시절을 보내고 부산대 법대를 졸업하고 부산지방법원, 부산고등법원 판사를 거처 현재 창원지방법원 부장판사로 있다는 그의 내력보다 '소년부 판사'라는 말이 더욱 현실적으로 와 닿았다. 그만큼 그와 소년법정은 따로 때어놓고 생각할 수 없어 보였다. 때로는 호랑이의 일갈로 꾸짖기도 하고 어머니의 따스함으로 보듬어주기도 하는 모습이 그가 겪은 법정 속에 가득했다.

   특히 그의 교육관, 직업관까지 엿볼 수 있는 다음 말이 인상 깊었다. "살다 보면 누구나 실수를 할 때가 있다. 실수를 하지 않도록 지도하는 것이 교육이라면, 실수로 인해 발생한 사태를 수습해나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것도 역시 교육이다."(p135)

   사건을 결과를 통해 원인을 분석하고 법의 강제성을 이용해 어린 날의 실수를 예방하려는 법조인의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법의 영향력이 미치기 이전의 환경, 소년 소녀들을 제대로 키워내지 못한 가정과 학교에 대한 질타도 녹아있는 듯 보였다. 대부분의 문제가 그렇듯 청소년 문제의 상당부분도 결손 가정이나 불안한 학교생활에서 시작되는 것을 생각하면 당연한 말이다.

   물론 청소년 문제에 있어 가정과 함께 자유로울 수 없는 부분이 바로 학교지만 밖에서 보는 학교와 실제 안에서 겪어보는 학교의 모습은 많이 다른 것도 사실이다. 학생을 지도하고 징계하기에 앞서 폭력이나 왕따와 같은 일이 생기지 않도록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겠지만 교과수업에다 공문처리, 각종 업무를 처리하다보면 생각처럼 쉽게 되지 않는다. 결국 사건에 대한 후속 조치를 하기에도 급급한 경우도 많았다.

   이런 의미에서 책은 가정과 학교의 문제를 보는 시각이 지나치게 단순한 것은 아닌가 의아스럽기도 했다. 법이라는 강제성을 전제로 하기보다는 사랑과 관심을 통해 오랜 시간 공을 들이는 작업이기에 법의 시각에서 보면 모순되고 불안정하게 보일 수도 있었겠다.

   젊은 날의 실수가 반복해서 일어나지 않도록 지도하는 일차적인 장소는 물론 가정과 학교다. 하지만 가정과 학교는 법정과는 달리 '실수'의 의미까지도 다시 생각해보는 근원적 교육 장소인 것이다. 단순히 사건의 결과만 놓고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그 사건의 원인의 근본적인 문제까지 들여다보는 공간이기에 사건 후의 합의사항이나 판결문만 놓고 보기에는 좀더 신중해져야겠다.

 

  일선 교육현장에서 직접 학생들과 대면하다보니 <아니야, 우리가 미안하다>에 등장하는 많은 이야기들이 남의 일처럼 느껴지지 않는다. 학교생활에서 피해를 입었거나 고통을 당한 아이들이 바로 우리의 아이들이라 생각하니 건성으로 학생을 마주했던 나 자신이 부끄러워진다. 규칙과 징계를 내세우기에 앞서 좀 더 진지하게 그들의 말에 귀 기울이고 따뜻한 말 한마디라도 건넸더라면 어땠을까. 보고서를 잠시 밀쳐두고서라도 이들의 어려움을 살펴봤다면 하는 아쉬움이 제일 크다.

   어쩌면 학생들을 지도해야하고 가르쳐야 할 대상으로만 한정짓는 이런 권위적인 태도 때문에 그들의 문제를 키웠는지도 모르겠다. 나에게도 문제가 있듯 그들에게 존재하는 어려움을 인정하고 출발해야겠다. 좀 더 열린 마음으로 학생들과 마주해야겠다. 한 명씩 이야기를 주고 받다보면 누구하나 나쁜 아이가 없지 않던가. 알고 보면 이 모든 문제는 '우리'라는 거울에서 시작된 것이 아니던가...

   가정에서, 학교에서, 사회에서 소외되고 방치되었던 아이들에게 미안할 따름이다. "그래, 우리가 미안하다..."

분류 :
산문
조회 수 :
2759
등록일 :
2013.05.10
12:19:59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1047&act=trackback&key=f2f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6104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347 한국 시간을 파는 상점 - 김선영 freeism 1733   2014-07-15 2016-06-13 21:59
시간을 파는 상점 지은이 : 김선영 출판사 : 자음과 모음(2012/04/10) 읽은날 : 2014/07/15 "세상에서 가장 길면서도 가장 짧은 것, 가장 빠르면서도 가장 느린 것, 가장 작게 나눌 수 있으면서도 가장 길게 늘일 수 있는 것,...  
346 인문 돌아온 외규장각 의궤와 외교관 이야기 - 유복렬 freeism 2196   2014-04-14 2016-06-13 22:00
돌아온 외규장각 의궤와 외교관 이야기 지은이 : 유복렬 출판사 : 눌와(2013/08/06) 읽은날 : 2014/04/13 얼마 전 교직원 연수차 청주의 고인쇄박물관에 간 적이 있다. 그곳에서 금속활자로 인쇄된 가장 오래된 책인 <직지심체요절...  
345 외국 노르웨이의 숲(Noruuei No Mori, ノルウェイの森, 상실의 시대) -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 freeism 2338   2015-11-24 2016-09-05 23:26
노르웨이의 숲(Noruuei No Mori, ノルウェイの森, 상실의 시대) 지은이 :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 옮긴이 : 양억관 출판사 : 민음사(2013/09/02, 초판:1989) 읽은날 : 2015/11/24 비틀즈의 <Norwegian wood>에서 영감을 받...  
344 산문 소설가의 일 - 김연수 freeism 2451   2014-12-10 2016-06-13 21:33
소설가의 일 지은이 : 김연수 출판사 : 문학동네(2014/11/05) 읽은날 : 2014/12/07 "아무나 쓸 수 있다면 그 건 소설이 아니다" 누가 한 말이지? 아무튼 소설이라고 하는 동경의 대상, 아니 엄청난 장벽을 훌쩍 뛰어넘어 제 집...  
343 산문 교사도 학교가 두렵다 - 엄기호 freeism 2644   2013-10-11 2014-09-17 13:22
교사도 학교가 두렵다 지은이 : 엄기호 출판사 : 따비 (2013/09/20) 읽은날 : 2013/10/10 교실과 교무실에서 일어나는 학생과 선생님들의 이야기를 가감 없이 들려준다. 요즘 학생들은 어떤 모습이며 어떻게 학교생활을 ...  
342 외국 롤리타(Lolite)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Vladimir Nabokov) freeism 2715   2013-10-03 2016-09-05 23:29
롤리타(Lolite) 지은이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Vladimir Nabokov) 옮긴이 : 권택영 출판사 : 민음사 (1997/12/18, 초판:1955) 읽은날 : 2013/10/03 ‘롤리타 콤플렉스’라는 말이 있다. ‘아동을 성적 대상으로 생각하는 행동’ ...  
» 산문 아니야, 우리가 미안하다 - 천종호 freeism 2759   2013-05-10 2013-05-11 15:42
아니야, 우리가 미안하다 지은이 : 천종호 출판사 : 우리학교 (2013/02/18) 읽은날 : 2013/01/09 소년법정의 모습을 인터넷에서 본 적이 있다. 고개를 숙인 어린 나이의 피고인과 눈물로 선처를 호소하는 부모님의 모습을 뒤로하고...  
340 외국 인간 실격(人間失格) - 다자이 오사무(太宰治) freeism 2786   2013-09-10 2016-09-05 23:30
인간 실격(人間失格) 지은이 : 다자이 오사무(太宰治) 옮긴이 : 김춘미 출판사 : 민음사(2004/05/15, 초판:1948) 읽은날 : 2013/09/07 너무나도 소심하고 예민해 사람들과의 관계마저도 무서워했던 요조는 이런 자신을 감추기 위해 ...  
339 외국 벤자민 버튼의 기이한 사건( 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 - F. 스콧 피츠제럴드(F. Scott Fitizgera... freeism 2815   2014-01-25 2016-09-05 23:28
벤자민 버튼의 기이한 사건( 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 지은이 : F. 스콧 피츠제럴드(F. Scott Fitizgerald) 옮긴이 : 한은경 출판사 : 민음사(2013/04/01) 읽은날 : 2014/01/21 할아버지의 모습으로 태어난 벤자...  
338 사람 살바도르 달리, 어느 괴짜 천재의 기발하고도 상상력 넘치는 인생 이야기 (La Vie Secre'te de Salvador Dali)... freeism 2830   2011-04-30 2011-04-30 01:36
살바도르 달리, 어느 괴짜 천재의 기발하고도 상상력 넘치는 인생 이야기 (La Vie Secre'te de Salvador Dali) 지은이 : 살바도르 달리 (Salvador Dali) 옮긴이 : 이은진 출판사 : 이마고 (2002/10/31) 읽은날 : 2004/08/13 ...  
337 인문 내 아이를 바꾸는 아빠의 말 - 김범준 freeism 2834   2014-01-25 2016-06-13 22:01
내 아이를 바꾸는 아빠의 말 지은이 : 김범준 출판사 : 애플북스(2014/01/06) 읽은날 : 2014/01/18 세 명의 아이를 키우는 아내의 입장에서는 남편인 나의 역할에 대해서도 많은 주문을 한다. 아이들과 마주앉은 내 모습이 늘 ...  
336 인문 징비록(懲毖錄) - 유성룡 freeism 2846   2014-01-12 2016-09-05 23:29
징비록(懲毖錄) 지은이 : 유성룡 옮긴이 : 김흥식 출판사 : 서해문집(2003/03/10, 원본:1600년 경) 읽은날 : 2014/01/11 - 징비록 (懲毖錄) : 조선 선조 때 영의정을 지낸 서애(西厓) 유성룡(柳成龍)이 집필한 임진왜란 전란사로서,...  
335 사람 체 게바라 평전 (Che Guevara) - 장 코르미에 (Jean Cormier) freeism 2865   2011-04-27 2011-04-27 23:46
체 게바라 평전 (Che Guevara) 지은이 : 장 코르미에 (Jean Cormier) 옮긴이 : 김미선 출판사 : 실천문학사 (2000/03/05) 읽은날 : 2002/02/07 언제고 책방에서 왠지 모를 강한 인상으로 유심히 살폈던 책(예수나 락가수를 연상...  
334 한국 28 - 정유정 freeism 2881   2013-11-07 2013-11-08 12:08
28 지은이 : 정유정 출판사 : 은행나무 (2013/06/16) 읽은날 : 2013/11/07 그녀의 대표작 <내 심장을 쏴라>, <7년의 밤>을 통해 빠른 속도감과 숨 막히는 스토리에 빠져든 나는 그녀의 데뷔작이었던 <내 인생의 스프링 캠프...  
333 외국 허클베리 핀의 모험(Adventures of Huckleberry Finn) - 마크 트웨인(Mark Twain) freeism 2892   2014-04-19 2016-09-05 23:28
허클베리 핀의 모험(Adventures of Huckleberry Finn) 지은이 : 마크 트웨인(Mark Twain) 옮긴이 : 김욱동 출판사 : 민음사(1998/08/05, 초판:1884) 읽은날 : 2014/04/19 <허클베리 핀의 모험>, 이 책을 집어든 첫 번째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